홈으로 > 참여마당 > 자유게시판

등록시간: 2020년07월27일    전공노   홈페이지: -   조회 : 41  
 공무원노조, ‘원직복직 대장정’ 통해 연내복직 쟁취한다

▲ 공무원노조가 21대 국회 해직자 원직복직 특별법 제정 투쟁선포식을 하고 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전호일, 이하 공무원노조)이 21일 오전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 징계취소, 명예회복 ▲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의 해직자 복직약속 이행 ▲ 희망고문 중단, 원직복직법 제정 등을 강력 촉구했다.


 

▲ 공무원노조 전호일 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공무원노조 전호일 위원장은 “20년 전 온전한 공무원 노동기본권 쟁취를 위해 투쟁하다 징계와 해고를 당했고, 그 동안 복직을 위해 풍찬노숙, 단식투쟁, 삭발, 3보1배 등 안 해 본 투쟁이 없다. 게다가 법안 상정을 약속했던 20대 국회는 결국 야당 반대를 핑계로 희망고문만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전 위원장은 “이제 원직복직의 마지막 쐐기를 박는 투쟁을 전 조직적으로 진행한다”면서 “30일 한라산에서 시작하여 전국으로 이어지는 한 달간의 대장정을 통해 복직의 정당성을 확보하고, 반드시 연내 원직복직 법안을 통과시키겠다”고 결의를 밝혔다.


 

▲ 공무원노조 회복투 라일하 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공무원노조 희생자원상회복투쟁위원회 라일하 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은 국가의 잘못을 인정하고 즉시 원상회복을 통한 명예회복에 나서라”고 주문하면서 “국가폭력에 의해 발생한 해고였는데, 폭력의 가해자들이 원상회복에 무슨 수준을 말하는지 모르겠다. 현장으로 그대로 돌려보내는 것이 제대로 된 원상회복”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라 위원장은 “노동인권을 말하는 정부라면 국가의 잘못을 인정하고 그에 대해 사과와 원상회복 조치가 선행되어야 한다”며 청와대의 제대로 된 역할을 촉구했다.


 

▲ 민주노총 봉혜영 부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민주노총 봉혜영 부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은 2021년 최저임금 1만원, 공무원 해직자 복직, 전교조 법외노조 철회 등을 약속했지만 어느 것 하나 지켜진 것이 없다. 지금이야말로 대통령의 결단과 의지로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봉 부위원장은 “복직을 통해 투쟁의 정당함을 확인받고 싶은 해고노동자들에게 정권과 사회는 한없이 고통을 주고 있지만, 공무원노조 해고노동자들은 지치지 않고 새로운 투쟁을 계획하고 있다”면서 “민주노총은 전국 대장정을 하는 동안 민주노총 지역과 산별이 한 마음으로 공무원노조를 엄호하고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전교조 원직복직투쟁위원회 손호만 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전교조 원직복직투쟁위원회 손호만 위원장은 “노무현은 해고하고 문재인은 그 해고자들을 죽이고 있다. 국가권력, 국가폭력에 의해 해고된 공무원들을 복직시키지 않는 것은 살인방조 행위”라며 규탄하고 “전국 대장정 또한 살기 위한 몸부림이라고 생각한다. 공무원노조의 투쟁이 곧 전교조의 투쟁, 모든 해고자들의 투쟁, 노동3권을 바라는 노동자들의 투쟁이다. 함께 투쟁하겠다”며 연대 의지를 밝혔다.

공무원노조는 오는 30일 제주를 시작으로 8월 28일 청와대까지 한 달간의 여정으로 ‘원직복직 전국대장정’에 돌입한다. 이번 대장정을 통해 공무원노조는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의 책임 있는 결단과 의지를 견인하고, 연내 반드시 해직자원직복직법안을 제정하기 위한 주체적 결의를 모아내겠다는 계획이다.

 

한편, 기자회견 후 김현기 수석부위원장 등 공무원노조 대표단은 청와대 시민사회수석 비서관 등과 면담을 진행하는가 하면, 오후에는 최현오 부위원장 등 원직복직 교섭단이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한병도(더불어민주당) 간사를 면담하고, 21대 국회에서 신속하게 원직복직법을 제정할 것을 요구했다.

 


 

▲ 공무원노조가 해직자 원직복직 특별법 제정을 위한 투쟁을 선포했다.


 

▲ 공무원노조 김태성 사무처장이 사회를 보고 있다.


 

▲ 기자회견 참가자가 피켓을 들고 해직자 원직복직을 촉구하고 있다.


 

▲ 공무원노조 김수미 부위원장이 기자회견문을 낭독하고 있다.

 



 

                                                                            ▲ 공무원노조 조합원이 피켓을 들고 있다.

 


 

▲ 공무원노조 조합원들이 피켓을 들고 있다.


                
  의견달기 ※ 최대 영문/한글 포함 500자 까지 등록 가능합니다. 
                                                          
[ 전체 총 : 9954 건 / 현재 1 페이지 / 총 498 페이지 ]
9954   일본의 정치주류세력은 풍신수길을 신으로 숭배한다   무궁화 08월04일 6
9953   원직복직 쟁취 공무원노조 대장정 부산에 왔습니다!   전공노 08월04일 15
9952   광복회장, 트럼프에게 ‘주한미군사령관 소환하라’   무궁화 08월03일 22
9951   [성명]한반도 평화와 국민의 생명을 위협하는 ‘한미연합군사훈련’은 즉각 중단되어야 한다!  [3] 전공노 08월03일 63
9950   비상근무 뒤 쓰러졌는데..'과로' 인정 못 받은 공무원   부산본부 08월03일 92
9949   18년째 해직 공무원 "제주에서 청와대까지 복직 대장정"   오마이뉴스 08월02일 27
9948   7.28 부산시 인사 간담회 결과  [1] 부산본부 07월28일 388
9947   공무원 수당(초과근무, 출장여비) 제도 개선 건의.(동래구 필독)  [12] 직원 07월28일 943
9946     공무원 수당(초과근무, 출장여비) 제도 개선 건의.(동래구 필독)   조합원 07월31일 172
9945     공무원 수당(초과근무, 출장여비) 제도 개선 건의.(동래구 필독)   지부장 08월03일 115
9944   시장 권한대행 면담 요청 ‘문전박대’…침수 참사 유족들 두 번 울린 부산시   부산일보 07월28일 96
9943   공무원노조, ‘원직복직 대장정’ 통해 연내복직 쟁취한다   전공노 07월27일 42
9942   직장인 76.4% "반바지 출근 찬성"...유연한 조직 문화에 도움   중소기업뉴스 07월24일 94
9941   고 박원순시장 성추행 피소사건에 대한 소고   오작교 07월23일 119
9940   성폭력 피해·가해 지방공무원 인사조치 의무화, 국무회의 상정   뉴스1 07월22일 126
9939   공무원 직급 높을수록 비리·갑질 처벌 더 엄해진다   머니투데이 07월22일 123
9938   2021년 공무원 임금 인상률 1.3~1.5% 권고   참여와혁신 07월21일 191
9937   상습 폭언·갑질로 강등된 공무원, 승진해 복귀?   뉴스1 07월18일 222
9936   다큐멘터리 파룬궁 탄압   구도중생 07월18일 82
9935   {코로나19 극복 정부인사 운영 효율화 지침시행}   전공노 07월17일 80

  1 [2][3][4][5][6][7][8][9][10] [다음 10개 ▶▶]
        
 
  제목 이름 내용 대분류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