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참여마당 > 자유게시판

등록시간: 2021년07월21일    FPN   홈페이지: -   조회 : 113  
 현장 대원 ‘징계’가 민원 확산 ‘방패’로 쓰여서 되겠나

최근 일선 구급대원에 대한 지역 소방본부의 징계 요구 사건으로 소방조직이 들썩였다. 7월 출범을 예고한 한 노조준비위원회에선 이 사안에 대해 성명까지 발표하면서 사건은 일파만파 퍼졌다.



징계 요구를 받은 구급대원에 따르면 현장 출동에서 마주한 고열 환자를 격리ㆍ음압병실로 가야 한다고 보호자에게 안내했지만 보호자는 서울의 한 특정 병원에서 치료받길 원했다고 한다. 결국 보호자가 자차로 환자를 병원으로 이송했고 구급대원들은 현장에서 철수했다.



문제는 다음날 이 환자가 패혈증 쇼크로 숨지면서 불거졌다. 보호자는 국민신문고에 ‘출동 구급대원을 파면해 달라’는 내용의 민원을 냈고 지역 소방본부는 조사에 착수했다.



조사 결과 소방본부는 두 명의 구급대원이 현장에서 구급활동 매뉴얼을 일부 지키지 않았다고 보고 해당 대원들의 징계를 관할 소방서에 요구했다. 민원인에겐 징계 요구 사실을 전달하기까지 했다. 민원인은 이를 근거로 6천만원에 달하는 손해배상 민사조정신청을 제기했다.



관할서는 이 구급대원들에게 ‘불문 경고’를 내렸다. 그러나 민사조정은 아직 진행 중이다. 민원인과 구급대원 양쪽 입장은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 조정신청 결과가 나올 때까지 구급대원들이 받을 스트레스는 쉽게 짐작하기도 힘든 수준일 거다.



이 사건을 접한 현장 대원들은 분노한다. 그 이유는 간단하다. 섣부른 소방본부의 대응 때문이다. 구급활동을 두고 발생한 민원에 대해 해당 대원의 ‘징계 계획 통보’로 대처한 건 소방본부가 경솔했다는 시각이 크다.



소방관이 마주하는 현장은 언제나 다양하고 변수 또한 예상하기 힘들다. 이 모든 현장에서 표준작전절차를 따른다는 건 그렇게 쉬운 일이 아니다. 원리원칙에만 얽매이다 보면 되레 의도치 않은 결과를 초래할 수도 있다. 각종 정보를 기록하고 행정적 근거를 명확하게 남기는 일에 집중하다간 자칫 골든타임을 놓칠지도 모를 일이다.



대다수 현장 소방대원들은 표준작전절차라는 잣대를 들이밀면 자유로울 사람이 없다고 입을 모은다. 그들이 딜레마에 빠질 수밖에 없는 이유다. 이번 사건 역시 현장 구급대원들의 목을 죈 건 ‘표준작전절차’였다.



현장 활동 매뉴얼과 원칙 준수는 분명 중요한 일이다. 하지만 이번 사건처럼 민원 회피를 목적으로 현장 대원을 볼모로 만들어선 안 된다. 이는 긴급성과 다양성을 누구보다 잘 아는 소방조직 내에서 현장의 특수성을 스스로 부정하는 일이나 다름없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현장 대원들에게 가장 중요한 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일이다. 소방활동이라는 다양한 ‘임무’의 결과를 성공으로 만들기 위해 그들은 긴장 속에서 하루하루를 보낸다. 의도치 않은 결과로 자괴감에 빠지거나 외상 후 스트레스라는 정신질환까지 앓고 있다.



현장을 누비는 소방관들은 이번 일로 큰 부담을 떠안게 됐다. 현장 속 대처보다 언제 있을지 모를 민원에 대비해 원리와 원칙을 우선하며 자신부터 지켜야 하는 게 아니냐는 반응까지 나온다. 그들의 소극적인 현장 대응을 부추긴 이 상황이 국민의 안전마저 위협할까 염려된다.



사람을 살리고 싶지 않은 소방관은 없다. 그리고 그들에겐 분명 남다른 사명감이 존재한다. 실패한 소방활동으로 지울 수 없는 후회를 남기고 싶은 소방관 역시 없을 거다. 이들의 사기 증진을 위해서는 조직 바깥의 시선을 먼저 의식하기보다 현장을 누비는 대원들이 처한 환경과 특성을 세심하게 살펴야 한다.

                
  의견달기 ※ 최대 영문/한글 포함 500자 까지 등록 가능합니다. 
                                                          
[ 전체 총 : 10505 건 / 현재 1 페이지 / 총 526 페이지 ]
10505   "7시 이후엔 일 못해" 부장판사에 '일격'…서초동도 'MZ' 태풍   뉴스1 08월03일 27
10504   인사교류 희망 (서울 구로구 행정9급)   인사교류 08월02일 81
10503   장기재직자 연수 등에 대한 자료제출 요구 관련 권은희 의원실 면담   전공노 08월02일 39
10502   서울대 청소노동자 사망 '직장내 괴롭힘' 사실로   뉴시스 08월02일 30
10501   '합격 번복' 극단선택한 고3…유족 "죽으니 연락" 분노   뉴시스 08월02일 41
10500   나주시보건소, 갑질 논란에 '좌천성 인사'로 '시끌'   광남일보 08월02일 45
10499   [성명서] 정부는 공무원 희생 강요하는 무더위 쉼터 개방조치 등 모든 부당행정 즉각 철회하라!   전공노 07월30일 54
10498   산림청 29% vs 환경부 0%… 5급 이상 노조가입률 희비   서울신문 07월30일 46
10497   코로나19 방역 노동자 건강권 보장 촉구 기자회견   전공노 07월30일 35
10496   서울시청 코로나 집단감염, 동작구 사우나서 전파   연합뉴스 07월29일 69
10495   광주 시민단체 "8·15특별사면, '이재용' 아닌 '이석기'를 석방하라"   뉴스1 07월29일 50
10494   [사이다TV] 소방청감찰반이 야밤에 소방서 담을 넘은 까닭은? 미친거 아니야?   사이다TV 07월29일 44
10493   아직도 유치원교사 모아놓고 "1등 신붓감, 애 낳으라"고 하는 공무원   한국일보 07월29일 73
10492   조성욱 공정위원장, 디지털 공정에 힘 쓰는 사이 조직 리더십 ‘타격’   아시아투데이 07월28일 52
10491   민주노총 7.3 노동자대회 관련 코로나19 확진자 없음   전공노 07월28일 43
10490   ‘업자와 부적절한 술자리’ 제주도 공직사회 파문 확산   제주의소리 07월26일 145
10489   [성명서] 파리바게뜨의 불법·반인륜 민주노조 파괴공작 규탄한다! 고용노동부는 특별근로감독과 압수수색 실시하여 책임자를 엄벌하라!   전공노 07월26일 75
10488   [기자회견문] 감찰이라 쓰고 도둑질하는 소방청을 고발한다!   전공노 07월26일 57
10487   이명수 국회의원 면담 결과   전공노 07월26일 65
10486   정부교섭 교섭의제 합의 및 분과구성에 관한 합의   전공노 07월25일 41

  1 [2][3][4][5][6][7][8][9][10] [다음 10개 ▶▶]
        
 
  제목 이름 내용 대분류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