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참여마당 > 자유게시판

등록시간: 2021년11월29일    뉴스1   홈페이지: -   조회 : 243  
 사기 방조·허위공문서 작성 혐의 춘천시 공무원 징역 10개월

© News1 DB

시공사가 기존 설계와 다른 자재를 사용한 사실을 알면서도 이를 묵인하고 허위 공문서를 작성해 준공금이 지급되게 한 공무원이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춘천지법 형사2단독(박진영 부장판사)은 사기 방조와 허위공문서작성‧허위작성공문서행사 혐의로 기소된 기초지자체 7급 공무원 A씨(47)에게 징역 10개월의 실형을 선고했다고 29일 밝혔다.

사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종합건설사 현장소장인 B씨(53)에게는 징역 2년을 선고했다.

B씨는 2016년 2월부터 2017년 9월까지 지하차도 개설공사를 시공하면서 도로 유실 및 침하 방지 등을 위해 반드시 ‘혼합골재’를 사용하도록 설계돼 있음에도 불구하고 공원 야적장에서 가져온 토사를 사용해 차액 1억8200여만 원을 편취했다.

이 공사의 현장 감독관이었던 A씨는 설계도 수량 산출서 및 준공 기성내역서에 기재된 ‘혼합골재’ 수량이 실제로 공사에 투입됐는지 여부를 확인하지도 않고 준공검사(감독) 조서를 허위로 작성했다.

이어 A씨는 이같은 허위사실을 모르는 공영개발사업소 보상담당자에게 조서를 제출해 B씨에게 자재대금이 지급되게 했다.

재판과정에서 A씨는 “공사의 모든 단계를 지켜보지는 못했으나 공사 현장에서 수차례 혼합골재가 사용되는 것을 직접 확인한 사실이 있어 별다른 의심없이 조서를 작성했다”며 “허위 공문서 작성 및 그 행사의 고의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공무원이라는 신분을 망각한 채 허위의 공문서를 작성하는 등 범행을 방조해 죄질이 좋지 않다”며 “이 사건 공사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관련된 것으로 조그마한 하자라도 발생시켜서는 아니 됨에도, 피고인들은 이에 개의치 않고 이 사건 범행을 저질러 비난가능성이 크고 엄벌도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이어 “B씨가 피해액을 변제하고자 한다는 의사를 표시하고 있는 점과 A씨가 이 사건 범행으로 얻은 이익 유무나 정도 등에 대한 별다른 증거가 없는 점, 초범인 점 등을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leejj@news1.kr

                
  의견달기 ※ 최대 영문/한글 포함 500자 까지 등록 가능합니다. 
                                                          
[ 전체 총 : 10948 건 / 현재 1 페이지 / 총 548 페이지 ]
10948   폐기물업 겸직하며 꼼수로 9750만 원 가로챈 수영구청 공무원 등 5명 검거   부산일보 01월26일 113
10947   코로나19 단속 정보 알려주고 돈 받은 전 제주경찰 기소   연합뉴스 01월26일 51
10946   강동구청 공무원이 공금 115억원 빼돌려…경찰에 체포   연합뉴스 01월26일 68
10945   공무원연금 소득공백 해소 농성투쟁 보고 및 총력투쟁선포 기자회견   전공노 01월25일 45
10944   [기자회견문]120만 공무원노동자의 노후는 국가가 책임져라!   전공노 01월25일 42
10943   제11기 공무원노조 임원선출 ··· 부위원장, 회감·선관위원장 등 선출   공무원U신문 01월24일 45
10942   "울산지법 부장판사가 직원들에게 갑질"…법원노조, 인권위에 진정   뉴스1 01월24일 94
10941   '사수'의 20년 넘어 '쟁취'의 새로운 시대 열어가자!   공무원U신문 01월24일 77
10940   "스파게티 만들어 줄게"…30살 어린 신입 집에 초대하더니 돌변한 공무원   매일경제 01월24일 159
10939   '교제 전 다른 동료 만났나..' CCTV 불법 열람한 경찰관들   연합뉴스 01월21일 190
10938   누구를 위한 마스크인가  [4] 마스크 01월20일 827
10937     누구를 위한 마스크인가   상식이 01월21일 378
10936       누구를 위한 마스크인가   ㅅㅂㅈ 01월21일 336
10935   선거사무 제도 개선을 위한 부산본부 부산시 선관위 면담 결과   부산본부 01월20일 133
10934   김포시 간부급 공무원 2명 건설사 전복세트 수수…시, 조사 착수   뉴스1 01월20일 114
10933   구청장 비서실장이 감사관으로…부산 연제구, 인사 적격성 논란   연합뉴스 01월20일 177
10932   [단독] '코시국에 골프 접대' 김해시 공무원들, 행안부 조사 중   더팩트 01월19일 127
10931   윤차원 시의원, “계룡시 승진인사 특혜, 조직이 썩고 있다”   충청뉴스 01월19일 97
10930   시의원 8선인데…친동생 집에 6억7000짜리 다리 하나쯤, 문제 있나?   더팩트 01월18일 164
10929   "방어권 보장한다"…공무원 고충심사 답변서 제공 의무화   머니투데이 01월18일 141

  1 [2][3][4][5][6][7][8][9][10] [다음 10개 ▶▶]
        
 
  제목 이름 내용 대분류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