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참여마당 > 자유게시판

등록시간: 2018년01월24일 15시47분    국제신문   홈페이지: -   조회 : 37  
 건설용역사 수상한 ‘공무원(부산시 기술직 퇴직 간부) 스카우트’

사실상 취업 관례… 요직 꿰차, 지역 130개 업체 대다수 포진

국제신문
민건태 기자 fastmkt@kookje.co.kr
| 입력 : 2018-01-23 21:35:09
| 본지 1면
- 전관예우로 불공정 거래 우려
- 市 “영세업체 문제될 것 없다”

부산의 주요 건설 관련 기술용역회사에는 거의 예외 없이 시 기술직 출신 고위 간부가 대표나 임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전관’ 출신의 이들 기술용역회사 대표나 임원은 시의 후배 직원들과 업무 협의를 하는 사실상의 ‘로비스트’ 역할이 주된 업무로, 결국 건설 행정의 불신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지적이다.

23일 본지 취재진이 확인한 결과 도시계획·토목설계·감리·각종 영향평가 등을 종합적으로 수행하는 일반 기술용역사 40개를 포함해 모두 130개의 기술용역사가 등록돼 있으며, 대부분 용역사가 시 기술직 출신 공무원을 대표나 임원급으로 채용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달 초 시에서 부이사관(3급)으로 퇴직한 S 씨는 지난 22일부터 서울의 메이저급 기술용역회사인 ‘유신’의 임원으로 자리를 옮겨, 부산지사에서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1년 전 부산 강서구에서 도시국장(4급 서기관)으로 퇴직한 N 씨는 지역 대표급 기술용역업체인 정인기술단 사장으로 근무하고 있다. N 씨 역시 퇴직과 함께 정인기술단에 취업했다. 시 건설본부장과 한국토지정보공사 부산울산본부장을 지낸 H 씨는 지난해 퇴직과 함께 용역업체 거원의 ‘회장’ 명함을 갖고 활동하고 있다. 부산 서구에서 2014년 서기관으로 퇴직한 H 씨는 자신이 인허가에 직접 관여한 ㈜송도해상케이블카 사장으로 옮겼다가, ‘관피아’ 논란 속에 지난해 사임했다.

문제는 해당 용역회사와 시 간의 유착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이다. 시의 기술직 중간간부는 “얼마 전까지 모시던 상사가 업무 협의를 해오면 부담스러운 것은 사실이다”고 털어놨다.
이 때문에 건설 관련 기술직 공무원들이 업무 관련한 회사에 취업할 때는 최소한의 제한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기술용역회사는 공무원들의 취업제한기관이 아니어서 마땅히 규제할 근거가 없다”고 해명했다. 퇴직 공무원의 직업 선택 자유를 지나치게 제한할 수 있다는 반론도 있다. 부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이훈전 사무처장은 “시가 자체적인 규정을 마련해 고위 기술직 공무원의 용역회사 취업을 일정 기간 제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민건태 기자 fastmkt@kookje.co.kr

                
  의견달기 ※ 최대 영문/한글 포함 500자 까지 등록 가능합니다. 
                                                          
[ 전체 총 : 9073 건 / 현재 1 페이지 / 총 454 페이지 ]
9073   2월 저렴하고 보장좋은 의료실비보험 출시!! 내 보험료 쭉쭉 내려가는 방법 공개!!   담당자 02월19일 5
9072   전국공무원노동조합 부산지역본부 부본부장등 당선인 결정공고   부산본부 02월09일 47
9071   ‘10시 출근’ 활성화, 학부모의 돌봄 부담 덜어낸다   자녀돌봄휴가 02월08일 74
9070   서울시 공무원, '성희롱·직장 괴롭힘' 끝 스스로 목숨 끊어   머니투데이 02월07일 97
9069   [공고]제9대 부산본부 임원 및 중앙위원 선거 후보등록 공고   부산본부 02월06일 47
9068   "평창 파견공무원 여건 열악"   02월06일 120
9067   동래구 대중교통 캠페인 개최 연기를 바라면서...  [7] 동상걸린직원 02월06일 551
9066   평창올림픽 관람 인원동원에 관해 생각해보니...  [8] 에라이ㅡㅡ 02월02일 1061
9065   '박근혜 퇴진' 현수막 내건 공무원노조 간부들 '선고유예'   뉴시스 02월01일 54
9064   ‘셋째 출산시 1억원’은 되고 ‘무상교복’은 안 돼?...이재명 2차 명단 공개   무상교복 01월29일 56
9063   영도구청장 집 앞이 시끄러운 이유????????   영도 01월25일 177
9062   ★교육비전액지원★ 노인심리상담사 외 90여과정 유망자격 무상장학생 모집   무료교육원 01월25일 34
9061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성명]자치단체장의 인사전횡도 용납할 수 없는 적폐이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01월24일 60
9060   일본서 간첩처럼 돈받는 뉴라이트 계열 한국당과 가짜보수들 올림픽 방해이유   진짜보수 01월24일 35
9059   MBC 이어 KBS도 '정상화' 물꼬..고대영 사장 해임제청안 이사회 통과   경향신문 01월24일 23
9058   건설용역사 수상한 ‘공무원(부산시 기술직 퇴직 간부) 스카우트’   국제신문 01월24일 38
9057   김주업, 최현오 인사드립니다.   김주업최현오 01월23일 67
9056   [광고] 의료실비보험 암보험 보험회사별 보험상품별 절약 가이드   담당자 01월22일 240
9055   자랑찬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조합원 여러분!(조창현/이승수 감사인사)   조창현/이승수 01월22일 45
9054   제9대 부산지역본부 임원선거 당선자 박중배ㆍ박지훈 드림   박중배박지훈 01월19일 72

  1 [2][3][4][5][6][7][8][9][10] [다음 10개 ▶▶]
        
 
  제목 이름 내용 대분류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