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참여마당 > 자유게시판

등록시간: 2018년01월24일 15시47분    국제신문   홈페이지: -   조회 : 76  
 건설용역사 수상한 ‘공무원(부산시 기술직 퇴직 간부) 스카우트’

사실상 취업 관례… 요직 꿰차, 지역 130개 업체 대다수 포진

국제신문
민건태 기자 fastmkt@kookje.co.kr
| 입력 : 2018-01-23 21:35:09
| 본지 1면
- 전관예우로 불공정 거래 우려
- 市 “영세업체 문제될 것 없다”

부산의 주요 건설 관련 기술용역회사에는 거의 예외 없이 시 기술직 출신 고위 간부가 대표나 임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전관’ 출신의 이들 기술용역회사 대표나 임원은 시의 후배 직원들과 업무 협의를 하는 사실상의 ‘로비스트’ 역할이 주된 업무로, 결국 건설 행정의 불신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지적이다.

23일 본지 취재진이 확인한 결과 도시계획·토목설계·감리·각종 영향평가 등을 종합적으로 수행하는 일반 기술용역사 40개를 포함해 모두 130개의 기술용역사가 등록돼 있으며, 대부분 용역사가 시 기술직 출신 공무원을 대표나 임원급으로 채용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달 초 시에서 부이사관(3급)으로 퇴직한 S 씨는 지난 22일부터 서울의 메이저급 기술용역회사인 ‘유신’의 임원으로 자리를 옮겨, 부산지사에서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1년 전 부산 강서구에서 도시국장(4급 서기관)으로 퇴직한 N 씨는 지역 대표급 기술용역업체인 정인기술단 사장으로 근무하고 있다. N 씨 역시 퇴직과 함께 정인기술단에 취업했다. 시 건설본부장과 한국토지정보공사 부산울산본부장을 지낸 H 씨는 지난해 퇴직과 함께 용역업체 거원의 ‘회장’ 명함을 갖고 활동하고 있다. 부산 서구에서 2014년 서기관으로 퇴직한 H 씨는 자신이 인허가에 직접 관여한 ㈜송도해상케이블카 사장으로 옮겼다가, ‘관피아’ 논란 속에 지난해 사임했다.

문제는 해당 용역회사와 시 간의 유착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이다. 시의 기술직 중간간부는 “얼마 전까지 모시던 상사가 업무 협의를 해오면 부담스러운 것은 사실이다”고 털어놨다.
이 때문에 건설 관련 기술직 공무원들이 업무 관련한 회사에 취업할 때는 최소한의 제한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기술용역회사는 공무원들의 취업제한기관이 아니어서 마땅히 규제할 근거가 없다”고 해명했다. 퇴직 공무원의 직업 선택 자유를 지나치게 제한할 수 있다는 반론도 있다. 부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이훈전 사무처장은 “시가 자체적인 규정을 마련해 고위 기술직 공무원의 용역회사 취업을 일정 기간 제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민건태 기자 fastmkt@kookje.co.kr

                
  의견달기 ※ 최대 영문/한글 포함 500자 까지 등록 가능합니다. 
                                                          
[ 전체 총 : 9223 건 / 현재 1 페이지 / 총 462 페이지 ]
9223   2018 사하구 단체교섭위원 상견례및 절차등에 관한 합의서   사하 08월17일 11
9222   에너지의 중심과 공간의 사고   채호준 08월16일 15
9221   공무원노조, 행안부에 일제 관료 사진 철거 요구   매일노동 08월16일 15
9220   기금 고갈 45년째 군인연금… 국가 부담 80% 넘어도 ‘개혁 무풍지대’   08월16일 16
9219   ★LG유플러스★ 갤럭시 노트9 사전예약판매 안내   ★LG유플러스★ 08월13일 14
9218   지자체 공무원 근로시간 단축 환영   경남매일 08월13일 70
9217   ( 장학지원-온라인교육) 인기 100여자격증 무료수강 장학생 모집합니다   무료교육원 08월10일 12
9216   [광고] 8월 보장은 빵빵하게~ 암보험, 의료실비보험 싼 보험 출시!!   담당자 08월08일 12
9215   민원서류도 '드라이브 스루'로..최대 27분 절약   뉴시스 08월07일 38
9214   [제휴안과] 동래구청 임직원(가족포함)분들을 위한 밝.은.성.모.안.과(라식/라섹/백내장) 의료복지 안내   염승현 08월07일 34
9213   공무원노조 부산본부 - 구군수협의회장(강서구청장) 간담회결과보고   부산본부 08월06일 92
9212   [후생복지 편] 1분안에 끝낸다! 단체교섭 표준안 쉽게 보기   전국공무원노동조합 08월06일 25
9211   야당추천 편파특검이 조중동등과 짜고 드루킹 여론몰이한다   진짜보수 08월03일 31
9210   [공직사회 개혁과 부정부패 척결편] 1분안에 끝낸다! 단체교섭 표준안 쉽게 보기   전국공무원노동조합 08월02일 24
9209   [성평등편]1분안에 끝낸다! 단체교섭 표준안 쉽게 보기   전국공무원노동조합 08월02일 19
9208   공무원 정년 65세연장 다시 슬금슬금   07월31일 195
9207   [모성보호 편] 1분안에 끝낸다! 단체교섭 표준안 쉽게 보기   전국공무원노동조합 07월31일 26
9206   [인사제도 개선편] 1분안에 끝낸다! 단체교섭 표준안 쉽게 보기   전국공무원노동조합 07월27일 69
9205   최저임금 인상 공포, 언론이 만들었다   미디어오늘 07월26일 55
9204   '위기가구 이웃이 챙긴다'…'명예 사회복지공무원' 35만명 양성   연합뉴스 07월25일 60

  1 [2][3][4][5][6][7][8][9][10] [다음 10개 ▶▶]
        
 
  제목 이름 내용 대분류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