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참여마당 > 자유게시판

등록시간: 2018년04월09일 10시01분    펌   홈페이지: -   조회 : 162  
 ‘공무원 가족 천지’가 된 기장군도시관리공단

기장군도시관리공단 입구 전경.  


[부산=일요신문] 하용성 기자 = 부산 기장군이 인사에 대한 직권남용 등으로 오규석 군수가 기소된 데 이어, 산하 기관에서도 인사와 관련 의혹이 불거졌다. 

기장군도시관리공단에 군청 공무원 가족들이 대거 취업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그 배경을 두고 숱한 억측과 논란이 이는 것이다. 

6일 현재 기장군공무원노조 홈페이지에는 기장군 소속 공무원 가족들의 기장군도시관리공단 취업을 두고 비난이 거세다.  

특히 취업한 공단 직원들이 대부분이 기장군 소속 공무원들의 부인(妻)들이어서 ‘부인천하(天下)’란 비아냥거리는 말이 나온다. 

기장군공무원노조 홈페이지에는 “보나마나한 상황...강원랜드도 수사하는데, 기장군도시관리공단은 왜 수사 안할까?”, “누가 봐도...노조는 왜 고발하지 않을까?” 등 관계당국의 신속한 수사를 촉구하는 내용까지 올라와 있다. 

지금까지 확인된 바에 따르면 기장군도시관리공단은 지난 2009년 7월 기장군내 주요 시설(복지관, 스포츠센터, 주차관리 등) 관리를 도맡아 하는 공단으로 출발했다. 

현재 118명이 근무하고 있으며, 이번에 논란이 된 인원은 6~7명에 이른다.

문제는 기장군이 관리·감독하는 공단에 현재 기장공무원 가족이 얼마나 근무하는지에 대한 자료가 없다는 점이다.  

따라서 이번 기회에 전수 조사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이와 관련 기장군도시관리공단 관계자는 “기장군 공무원 가족 누가 취업했는지는 알 수 없는 상황”이라며 “채용은 외부 심사위원들이 공정한 심사와 평가를 내려 채용하는 시스템이어서 취업비리와는 거리가 멀다”고 밝혔다. 

기장군 관계자는 “채용은 전적으로 공단이 알아서 하는 일”이라며 “기장군 직원 가족들 가운데 누가 취업했는지는 알 수도, 알 필요도 없지 않느냐”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이들의 해명으로는 논란을 불식시키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기장군의 예산이 투입되는 기관에 대한 채용인 만큼, 공정한 채용에 대한 관리·감독 의무가 없다는 기장군의 주장은 선뜻 납득하기 어렵다는 지적도 나온다. 

한편, 기장군도시관리공단은 출범한지 2년이 지난 2011년에 68명에서 82명, 이듬해 2012년 82명에서 124명으로 직원 수가 56명이나 대폭 증원됐다. 이 모두가 오규석 군수 재임 시절에 발생한 일이다. 

ilyo33@ilyo.co.kr
  

                
  의견달기 ※ 최대 영문/한글 포함 500자 까지 등록 가능합니다. 
                                                          
[ 전체 총 : 9289 건 / 현재 1 페이지 / 총 465 페이지 ]
9289   #데이트메이트출장샵 톡 mate93 홈mate1004.com #전국출장마사지 #부산출장마사지 #대전출장마사지 #광주출장마사지 #전라도출장마사지 #부산출장안마 #대전출장안마 #광주출장안마 #전라도출장안마 #부산콜걸 #대전콜걸 #광주콜걸 #전라도콜걸 #부산원나잇 #대전원나잇 #광주원나잇 #전라도원나잇 #데이트메이트출장만남 #출장만남   #데이트메이트출장샵 톡 mate9 10월23일 2
9288   #데이트메이트출장샵 톡 mate93 홈mate1004.com #전국출장마사지 #부산출장마사지 #대전출장마사지 #광주출장마사지 #전라도출장마사지 #부산출장안마 #대전출장안마 #광주출장안마 #전라도출장안마 #부산콜걸 #대전콜걸 #광주콜걸 #전라도콜걸 #부산원나잇 #대전원나잇 #광주원나잇 #전라도원나잇 #데이트메이트출장만남 #출장만남   #데이트메이트출장샵 톡 mate9 10월23일 1
9287   #데이트메이트출장샵 톡 mate93 홈mate1004.com #전국출장마사지 #부산출장마사지 #대전출장마사지 #광주출장마사지 #전라도출장마사지 #부산출장안마 #대전출장안마 #광주출장안마 #전라도출장안마 #부산콜걸 #대전콜걸 #광주콜걸 #전라도콜걸 #부산원나잇 #대전원나잇 #광주원나잇 #전라도원나잇 #데이트메이트출장만남 #출장만남   #데이트메이트출장샵 톡 mate9 10월23일 1
9286   #데이트메이트출장샵 톡 mate93 홈mate1004.com #전국출장마사지 #부산출장마사지 #대전출장마사지 #광주출장마사지 #전라도출장마사지 #부산출장안마 #대전출장안마 #광주출장안마 #전라도출장안마 #부산콜걸 #대전콜걸 #광주콜걸 #전라도콜걸 #부산원나잇 #대전원나잇 #광주원나잇 #전라도원나잇 #데이트메이트출장만남 #출장만남   #데이트메이트출장샵 톡 mate9 10월23일 1
9285   말라고 자리를 만들었나요   사기진작 10월23일 31
9284   ●공고● 1급민간자격증 120여과정 온라인 무료수강생 모집   무료교육원 10월23일 4
9283   "카드뉴스" 11월9일 연가투쟁에서 노동3권 쟁취!   전국공무원노동조합 10월23일 7
9282   "부단체장 출퇴근 '관용차 의전' 근거 없는 관행… 이젠 멈춰야"   부산일보 10월23일 18
9281   「구군수협의회 대응 새마을기 내리기 촉구 선전전 진행」   부산본부 10월18일 52
9280   퇴직연금을 못 받는 퇴직공무원의 청와대 청원에 대한 추천 요청   억울한 퇴직공무원 10월17일 41
9279   ★LG유플러스★전국공무원 노동조합 특별할인 안내_10월   ★LG유플러스★ 10월16일 16
9278   축제도 끝났는데...  [3] 조바심 10월15일 530
9277   [안내]김주업 위원장 '119 연가투쟁'관련 민중의소리 인터뷰   전국공무원노동조합 10월10일 41
9276   "10월 말까지 노조법·공무원노조법·교원노조법 개정안 마련"   매일노동 10월05일 45
9275   청와대 간 공무원노조 "문재인 정부, 약속 지켜라"   오마이 10월05일 53
9274   공무원연금 수령액 400만원 넘는 퇴직공무원 4천명 돌파   파이낸셜뉴스 10월05일 74
9273   제주에 은퇴자 공동체 마을 조성   뉴시스 10월04일 87
9272   부산지역본부 공무원노조와 함께하는 10월 u+초특가   엘지유플러스 10월01일 32
9271   전국공무원노동조합 11월 9일 연가투쟁 선포 200인 기자회견 개최 알림   전국공무원노동조합 10월01일 43
9270   공무원행동강령에 '부당한 출장지원·과잉의전 금지' 추가키로   연합뉴스 09월28일 81

  1 [2][3][4][5][6][7][8][9][10] [다음 10개 ▶▶]
        
 
  제목 이름 내용 대분류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