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참여마당 > 자유게시판

등록시간: 2018년04월09일 10시01분    펌   홈페이지: -   조회 : 86  
 ‘공무원 가족 천지’가 된 기장군도시관리공단

기장군도시관리공단 입구 전경.  


[부산=일요신문] 하용성 기자 = 부산 기장군이 인사에 대한 직권남용 등으로 오규석 군수가 기소된 데 이어, 산하 기관에서도 인사와 관련 의혹이 불거졌다. 

기장군도시관리공단에 군청 공무원 가족들이 대거 취업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그 배경을 두고 숱한 억측과 논란이 이는 것이다. 

6일 현재 기장군공무원노조 홈페이지에는 기장군 소속 공무원 가족들의 기장군도시관리공단 취업을 두고 비난이 거세다.  

특히 취업한 공단 직원들이 대부분이 기장군 소속 공무원들의 부인(妻)들이어서 ‘부인천하(天下)’란 비아냥거리는 말이 나온다. 

기장군공무원노조 홈페이지에는 “보나마나한 상황...강원랜드도 수사하는데, 기장군도시관리공단은 왜 수사 안할까?”, “누가 봐도...노조는 왜 고발하지 않을까?” 등 관계당국의 신속한 수사를 촉구하는 내용까지 올라와 있다. 

지금까지 확인된 바에 따르면 기장군도시관리공단은 지난 2009년 7월 기장군내 주요 시설(복지관, 스포츠센터, 주차관리 등) 관리를 도맡아 하는 공단으로 출발했다. 

현재 118명이 근무하고 있으며, 이번에 논란이 된 인원은 6~7명에 이른다.

문제는 기장군이 관리·감독하는 공단에 현재 기장공무원 가족이 얼마나 근무하는지에 대한 자료가 없다는 점이다.  

따라서 이번 기회에 전수 조사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이와 관련 기장군도시관리공단 관계자는 “기장군 공무원 가족 누가 취업했는지는 알 수 없는 상황”이라며 “채용은 외부 심사위원들이 공정한 심사와 평가를 내려 채용하는 시스템이어서 취업비리와는 거리가 멀다”고 밝혔다. 

기장군 관계자는 “채용은 전적으로 공단이 알아서 하는 일”이라며 “기장군 직원 가족들 가운데 누가 취업했는지는 알 수도, 알 필요도 없지 않느냐”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이들의 해명으로는 논란을 불식시키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기장군의 예산이 투입되는 기관에 대한 채용인 만큼, 공정한 채용에 대한 관리·감독 의무가 없다는 기장군의 주장은 선뜻 납득하기 어렵다는 지적도 나온다. 

한편, 기장군도시관리공단은 출범한지 2년이 지난 2011년에 68명에서 82명, 이듬해 2012년 82명에서 124명으로 직원 수가 56명이나 대폭 증원됐다. 이 모두가 오규석 군수 재임 시절에 발생한 일이다. 

ilyo33@ilyo.co.kr
  

                
  의견달기 ※ 최대 영문/한글 포함 500자 까지 등록 가능합니다. 
                                                          
[ 전체 총 : 9125 건 / 현재 1 페이지 / 총 457 페이지 ]
9125   정화조 회사 파업 관련 사항 알림  [2] 오수정화계장 04월20일 120
9124   집회소음 너무합니다.  [1] 노조원5 04월20일 95
9123   5월 초에 성과금 지급해주시면 안될까요?(동래구)  [4] 조합원 04월17일 644
9122     5월 초에 성과금 지급해주시면 안될까요?(동래구)  [2] 동래구지부 04월17일 414
9121   시끄러워서 일을 못하겠습니다.  [3] 직원 04월17일 257
9120   {공고-고윙에듀 장학교육센터] 인기 자격증과정 인터넷 전액장학교육 수강생 모집   무료교육원 04월16일 16
9119   꽃이 진다고 그대를 잊은 적 없다   기억.... 04월16일 56
9118   천안함은 국고낭비와 세월호는 부정선거 물타기 학살극같다   진짜보수 04월16일 20
9117   '퇴직자만나면 신고'‥강화된 공무원 윤리규정 17일 시행   이데일리 04월16일 36
9116   다이렉트 자동차보험료 비교견적사이트 이용자 증가   강형호 04월13일 18
9115   노조 설립 떡 감사  [4] 조합원 04월13일 280
9114   화명수목원 무기계약직 채용비리 공무원·숲해설가 입건   뉴스통신 04월09일 94
9113   ‘공무원 가족 천지’가 된 기장군도시관리공단   04월09일 87
9112   현대건설 사기분양, 대법원 확정 판결   김기수 04월07일 138
9111   "원직복직, 더이상 기다릴 수 없다" 공무원노조 무기한 단식 돌입   원직복직 04월06일 41
9110   6수 만에 '합법'된 전공노..좌충우돌 투쟁의 역사   경향신문 04월04일 47
9109   제주 4.3 사건이란   04월03일 106
9108   ●공고●유망자격증 100여과정 무료수강혜택 교육생 모집   무료교육원 03월30일 210
9107   공무원노조, 14만의 힘으로 ‘설립신고’ 그 길에 우뚝 서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03월29일 69
9106   전공노, 9년 만에 합법노조됐다…고용부 설립신고증 교부   연합뉴스 03월29일 60

  1 [2][3][4][5][6][7][8][9][10] [다음 10개 ▶▶]
        
 
  제목 이름 내용 대분류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