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참여마당 > 자유게시판

등록시간: 2021년07월26일    전공노   홈페이지: -   조회 : 100  
 [성명서] 파리바게뜨의 불법·반인륜 민주노조 파괴공작 규탄한다! 고용노동부는 특별근로감독과 압수수색 실시하여 책임자를 엄벌하라!



[성명서]

 

파리바게뜨의 불법·반인륜 민주노조 파괴공작 규탄한다!

고용노동부는 특별근로감독과 압수수색 실시하여 책임자를 엄벌하라!

 

전국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전호일, 이하 공무원노조)SPC 파리바게뜨에서 자행되는 민주노조 파괴공작을 엄중히 규탄하며, 정부는 즉각 특별근로감독과 압수수색을 통한 철저한 진상조사를 실시하여 관련 책임자를 엄벌에 처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지난 20178, 파리바게뜨에 노동조합이 건설되어 민주노총에 가입한 이후부터, 사측은 노조법의 복수노조 창구단일화제도를 악용하여 민주노조를 파괴하기 위해 지속적이고 악랄하게 탄압해 왔다.

 

그러다 올해 3월부터는 민주노총 0% 말살공작을 노골적으로 자행했다.

회사 본부장의 진두지휘 하에 저지른 민주노조 파괴공작은 혀를 내두를 만큼 집요하고 계획적이며 잔인하다.

 

폭로된 내용에 의하면, 사측은 아침마다 중간관리자를 모아 놓고 민주노총 탈퇴 및 한국노총 가입실적을 올린 관리자를 치하하고, 탈퇴자 1명당 많게는 5만원의 포상금을 지급했다. 또한 사측은 중간관리자들에게 실적을 올릴 것을 강요하면서 다른 일은 하지 않아도 되니 법인카드 들고 무조건 민주노총 조합원을 만나 실적을 올려라. 3~4번 실패해도 계속 찾아가라고 관리자들을 닦달했다.

 

이로 인해 지난 3월부터 4달 동안 무려 400 여명의 민주노총 파리바게뜨지회 조합원이 사측의 강요와 협박에 의해 민주노총을 탈퇴해, 2017740여명에 이르던 조합원 숫자가 반 토막이 나고 말았다.

 

  공무원노조는 사측이 조직적으로 저지른 행위는 명백한 부당노동행위이며, 인두겁을 쓰고 해서는 안 될 반인륜적 만행이라는 것을 분명히 한다.

 

또한 불법적으로 저지른 노조파괴 공작에 대해 소극적으로 대처하는 고용노동부의 행태를 보며, 노동존중 촛불정부를 자임하며 부당노동행위의 강력한 단속과 처벌을 약속했던 문재인 정부의 의지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파리바게뜨의 조직적인 노조파괴 공작이 세상에 폭로된 후, 사측이 노조파괴의 증거를 인멸할 것이라는 것은 능히 짐작할 수 있다. 따라서 증거를 인멸하지 못하도록 고용노동부가 신속하게 나서야 하는데, 미적거리며 자신의 역할을 방기하는 정부의 안이한 태도에 실망과 분노를 금할 수 없다.

 

공무원노조는 고용노동부가 사측과 한통속이 아니라면 신속하고 엄중하게 파리바게뜨에 대한 특별근로감독과 압수수색 등을 통한 철저한 진상조사를 실시하여 관련 책임자를 엄벌에 처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공무원노조 15만 조합원은 자랑스러운 110만 민주노총 조합원으로서, 민주노총 화섬노조 파리바게트지회를 파괴하려는 사측의 만행에 맞서, 민주노조를 사수하고 동지들을 지켜내기 위해 더 강한 연대로 힘을 모아 거침없이 싸워나갈 것이다.

 

2021. 7. 22.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의견달기 ※ 최대 영문/한글 포함 500자 까지 등록 가능합니다. 
                                                          
[ 전체 총 : 10611 건 / 현재 1 페이지 / 총 531 페이지 ]
10611   ▶ SKT 전국공무원,가족을위한 기업특판 (조카요청)   조합원 09월18일 12
10610   추석인사   전공노 09월17일 63
10609   부평구 보건소 30대 공무원 사망에 노조 "명백한 공무상 재해"   뉴시스 09월17일 34
10608   [추모성명서] 이대로는 죽음의 행렬을 멈출 수 없다! 정부와 지자체는 코로나 대응 인력 확충과 처우를 즉각 개선하라!   전공노 09월17일 35
10607   [답변바랍니다] 12시 잠시멈춤? 그게 민주노총 총파업 참여입니까?  [4] 조합원 09월16일 340
10606     [답변바랍니다] 12시 잠시멈춤? 그게 민주노총 총파업 참여입니까?   지부장 09월17일 124
10605   코로나 업무재난상황 해소를 위한 부산시와의 1차 실무협의 결과   부산본부 09월16일 62
10604   "성관계 날 잡자던 홍익대 교수, 성추행 피해도 있어"…학생들 재반박   머니투데이 09월16일 45
10603   박형준 시장 자녀 입시비리 의혹 다시 부각…민주당 "거짓 드러나"   뉴스1 09월16일 46
10602   10.20 12시 멈춤! 전국현장순회 - 부산,경남,울산,대구,경북   전공노 09월16일 39
10601   [사이다TV] 재난지원금 '이의신청' 폭탄맞았다. 그냥 전국민 다주라!   사이다TV 09월16일 51
10600   '월 100시간 초과근무' 30대 보건소공무원 숨진 채 발견  [1] 부산일보 09월15일 157
10599   "지원금 받고 사는 노비들"…혐오·불만 얼룩진 국민지원금 논란   아시아경제 09월15일 90
10598   "재난지원금 때문에…" 지자체 업무 마비   경북일보 09월15일 116
10597   [부산본부]10.20 12시 멈춤! 전국현장순회   전공노 09월15일 37
10596   (9/17까지) 시민이 만들어가는 행복 철도 청와대 국민청원(민영화 중단)에 동참해주세요   부산본부 09월14일 42
10595   공무원노조 "10월 20일 낮 12시 ~ 1시 민원행정 멈춘다"   MBC 09월14일 52
10594   [성명서] 재난지원금 선별적 지급방침을 철회하고 모든 국민에게 지급하라!   전공노 09월14일 58
10593   입맛 뻥끗하면 윤석열은 지옥행이다.   공개 09월13일 69
10592   [사이다TV] 사명감? 적극행정? 월급이나 올려주고 그런소리하지   사이다TV 09월10일 89

  1 [2][3][4][5][6][7][8][9][10] [다음 10개 ▶▶]
        
 
  제목 이름 내용 대분류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