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참여마당 > 자유게시판

등록시간: 2021년07월30일    전공노   홈페이지: -   조회 : 116  
 [성명서] 정부는 공무원 희생 강요하는 무더위 쉼터 개방조치 등 모든 부당행정 즉각 철회하라!



[성명서]

공무원을 노예 취급했던 정권의 비참한 말로를 기억하라!

정부는 공무원 희생 강요하는 무더위 쉼터 개방조치 등

모든 부당행정 즉각 철회하라!

 

코로나19 발생 이후 우리나라가 최대 위기를 맞고 있다. 연일 확진자가 최대치를 경신하여 2,000명이 눈앞이다. 여기저기서 대응 4단계보다 더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다는 의견마저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이렇듯 국가적 위기상황에서 지난 25일 행정안전부는 전국의 지자체에 무더위 쉼터 적극 개방 재강조 요청공문을 시행하였다. 공문에 따르면 무더위 쉼터 적극 개방을 요청했으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강화로 쉼터를 소극적으로 운영하는 지자체가 많다면서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쉼터를 적극 개방하라. 매일 개방실적을 장, 차관님께 보고 하겠다고 으름장을 놓았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전호일, 이하 공무원노조)방역수칙을 준수하며 무더위 쉼터를 적극 개방 운영하라는 정부의 어처구니없는 요구에 실망과 분노를 금할 수 없으며, 현장의 실태를 반영하지 못한 허무맹랑한 요구를 즉각 철회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기후변화로 인한 폭염이 지속되어 국민들이 이중고를 겪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코로나 대응 단계 강화로 전국의 주요시설이 폐쇄되거나 축소 운영되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가 폭염 해소의 대안으로 감염의 위험에 노출될 수 있는 실내 쉼터 운영을 활성화하라는 것은 완벽한 자기모순이고 자가당착에 불과하다.

 

또한, 환경과 생태계를 파괴한 경쟁과 이윤중심의 야수자본주의로 인해 인류가 기후위기에 처한 것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올 여름 폭염도 충분히 예측 가능했던 일이다. 하지만 정부는 이를 대비한 실효성 있는 대책을 내오지 못했다.

 

그러다 오늘(30)에서야 부랴부랴 김부겸 국무총리가 각 부처 장 차관이 직접 나서 현장을 점검하고 폭염에 대응하라고 호들갑을 떨고 있다. 이벤트로 연명하는 정부답게 전시행정의 전형을 유감없이 보여주고 있다. 소 잃고 나서야 외양간을 고치라고 엄포를 놓을 때 마다 그저 쓴 웃음만 나온다.

 

지난 16개월 동안 공무원노동자들은 코로나19 대응으로 만신창이가 되었다. 살기 위해코로나 대응 인력을 확충해 달라는 우리의 요구는 묵살되었고, 동조건은 오히려 후퇴되었다. 이런 열악한 상황에서도 공무원노동자들은 4차 대유행을 맞아 폭염에도 안간힘을 다해 코로나와 사투를 벌이고 있다.

 

이렇듯 부족한 인력과 살인적인 노동으로 지칠 대로 지쳐 영혼마저 탈탈 털린 공무원노동자들에게 정부가 위로와 보상은 못해줄망정 무더위 쉼터를 개방하여 주말과 공휴일에도 관리 운영하라고 하는 것은 우리를 노예로 취급하는 것과 별반 다르지 않으며, 공무원노동자의 생명과 건강에는 아무런 관심도 없다는 것을 반증하고 있다.

 

공무원노조가 분노하는 이유는 비단 이뿐만이 아니다. 코로나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정부의 재난지원금 지급 발표가 있을 때마다 우리는 차별 없는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을 요구했다.

 

하지만 정부는 이번에도 하위소득 88% 지급을 결정했다. 선별지급으로 인해 발생하는 행정비용의 낭비, 현장의 혼란과 엄청난 민원 등으로 인해 일선 담당공무원이 감당해야 할 과중한 업무와 고통은 역시 안중에도 없었기 때문이다.

 

공무원노조는 정부에 엄중히 경고한다. 우리의 분노를 들어라!

120만 공무원노동자를 더 이상 욕보이지 마라! 우리의 분노는 이미 임계점에 이르렀다. 공무원을 권력의 하수인으로 취급하고 무한 희생과 복종만을 강요했던 권력들은 모두 비참한 종말을 맞이한 사실을 반면교사로 삼아야 할 것이다.

 

공무원노조는 현장의 열악한 상황을 외면하고 일방적 희생만을 강요하는 정부의 오만한 횡포를 저지하고, 우리의 자존감을 지켜내기 위해 조직의 모든 역량을 다해 싸워 나갈 것이다.

 

2021. 7. 30.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의견달기 ※ 최대 영문/한글 포함 500자 까지 등록 가능합니다. 
                                                          
[ 전체 총 : 10611 건 / 현재 1 페이지 / 총 531 페이지 ]
10611   ▶ SKT 전국공무원,가족을위한 기업특판 (조카요청)   조합원 09월18일 11
10610   추석인사   전공노 09월17일 61
10609   부평구 보건소 30대 공무원 사망에 노조 "명백한 공무상 재해"   뉴시스 09월17일 34
10608   [추모성명서] 이대로는 죽음의 행렬을 멈출 수 없다! 정부와 지자체는 코로나 대응 인력 확충과 처우를 즉각 개선하라!   전공노 09월17일 35
10607   [답변바랍니다] 12시 잠시멈춤? 그게 민주노총 총파업 참여입니까?  [4] 조합원 09월16일 336
10606     [답변바랍니다] 12시 잠시멈춤? 그게 민주노총 총파업 참여입니까?   지부장 09월17일 123
10605   코로나 업무재난상황 해소를 위한 부산시와의 1차 실무협의 결과   부산본부 09월16일 62
10604   "성관계 날 잡자던 홍익대 교수, 성추행 피해도 있어"…학생들 재반박   머니투데이 09월16일 45
10603   박형준 시장 자녀 입시비리 의혹 다시 부각…민주당 "거짓 드러나"   뉴스1 09월16일 46
10602   10.20 12시 멈춤! 전국현장순회 - 부산,경남,울산,대구,경북   전공노 09월16일 38
10601   [사이다TV] 재난지원금 '이의신청' 폭탄맞았다. 그냥 전국민 다주라!   사이다TV 09월16일 51
10600   '월 100시간 초과근무' 30대 보건소공무원 숨진 채 발견  [1] 부산일보 09월15일 157
10599   "지원금 받고 사는 노비들"…혐오·불만 얼룩진 국민지원금 논란   아시아경제 09월15일 90
10598   "재난지원금 때문에…" 지자체 업무 마비   경북일보 09월15일 116
10597   [부산본부]10.20 12시 멈춤! 전국현장순회   전공노 09월15일 37
10596   (9/17까지) 시민이 만들어가는 행복 철도 청와대 국민청원(민영화 중단)에 동참해주세요   부산본부 09월14일 42
10595   공무원노조 "10월 20일 낮 12시 ~ 1시 민원행정 멈춘다"   MBC 09월14일 52
10594   [성명서] 재난지원금 선별적 지급방침을 철회하고 모든 국민에게 지급하라!   전공노 09월14일 58
10593   입맛 뻥끗하면 윤석열은 지옥행이다.   공개 09월13일 69
10592   [사이다TV] 사명감? 적극행정? 월급이나 올려주고 그런소리하지   사이다TV 09월10일 88

  1 [2][3][4][5][6][7][8][9][10] [다음 10개 ▶▶]
        
 
  제목 이름 내용 대분류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