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참여마당 > 자유게시판

등록시간: 2021년09월13일    공개   홈페이지: -   조회 : 138  
 입맛 뻥끗하면 윤석열은 지옥행이다.

[아래 내용은 윤석열 페이스북, 윤석열 선거캠프, 경찰청 자유게시판, 대검찰청 자유발언대에 올린 글입니다.
게시판 관리자님 대한민국 전국민이 공무원시험 조작사건에 대해 알권리가 있으니 삭제하지 마세요]

경남도청 공무원시험 조작사건 은폐에 일등공신 역할을 한 창녕군청 박홍곤 수질관리팀장, 이진규 문화체육과장, 이정희(전.남지읍사무소), 서경도(전.도천면사무소), 김양득(전.창녕군청 행정과)과 친분이 두터운 분들은 위 5명을 설득해 대한민국에 정의를 세우는데 적극적으로 참여합시다.

이제 진실의 문을 열 때가 되었습니다.

경남도청 공무원시험 성적조작 가담자 5명은 모두 부시장 부군수로 출세했고, 성적조작 사건을 은폐한 검사는 검찰총장(윤석열), 대검찰청감찰본부장(정병하)으로 출세했습니다.

성적조작 관련자들이 모두 출세했는데 정작 입만 뻥끗하면 온 나라가 시끄러울 사건은폐 일등공신 5명은 승진혜택을 누리지 못 했습니다.

이 사람들이 공직생활에 불이익을 당할까 두려워서 입을 닫는 바람에 사건은폐의 주역이었던 윤석열 검사가 정의와 공정을 외치며 국민영웅으로 부상했습니다.

공무원시험 조작사건을 은폐하고 죄 없는 수험생을 교도소 보낸 비겁한 검사가 국민영웅 행세하는 것을 보고도 전혀 양심의 가책을 느끼지 못 하면 사람도 아닙니다.

창녕군청 공무원님들!
위 5명 설득해서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앞장서 주시기바랍니다.

권혁철 드림

♧♧♧♧♧♧♧♧♧♧

[윤석열이 꽁꽁숨기는 부산지검 검사실에서 벌어진 사람들이 알면 큰일나는 1급비밀 ]

윤석열은 2001년 부산지검에 근무할 때 공무원 채용비리를 숨기기 위해서 죄 없는 수험생을 교도소 보낸 비겁하고 사악한 검사인데 20년이 지난 지금 대통령을 해먹겠다고  공정ㆍ상식ㆍ정의를 외치고 있습니다. 어이가 없습니다.

윤석열은 특수부 검사를 하면서 대부분의 사람들은 부모, 자식, 형제, 사돈, 팔촌을 언급하며 압박하면 '재판에서 손들고 선서해도 위증을 한다'는 사실을 터득했습니다.

아마도, 윤석열은 저를 명예훼손으로 감방에 보내기 위해서 지인들을 총동원하여 창녕군청 박홍곤(수질관리팀장), 이진규(문화체육과장), 이정희(전,남지읍사무소), 서경도(전,도천면사무소), 김양득(전,창녕군청행정과)에게 위협과 압박을 가하여 증인불출석 또는 위증을 강요할 것입니다. 그리고 공무원시험 성적조작 가담자 5급 배종대(전, 진주시부시장), 6급 김종철(전,서기관), 7급 박정준(3급,산청군부군수), 7급 김종순(3급,고성군부군수), 7급 김찬옥(전,서기관) 5명은 성적조작 가담 덕분에 출세했으므로 목에 칼이 들어와도 부인할 것입니다. 윤석열이 저를 감방에 가둘 필요충분조건이 충족되었습니다.

윤석열의 공무원시험 성적조작 사건은폐의 방법은 아주 간단합니다. 그냥 수사를 안 했습니다. 제가 아래의 단서와 증거를 제출해도 그냥 무시하고 수사 자체를 안 하고 저를 기소했습니다. 윤석열이 저를 기소한 결정적인 이유는 하늘같은 선배검사인 정병하 검사(연수원 18기)를 보호하고 검찰이 조직적으로 은폐한 것을 숨기기 위해서 입니다.

제가 윤석열 검사에게 제출한 문건들을 날카롭고 분석해 보시고 만약, 여러분이 검사라면 이런 문건을 어떻게 하실 겁니까?

1.(ㄱ)수험생 권영록 답안지: 시험관리관 박홍곤의 서명과 사인이 없음
(ㄴ)수험생 정진안 답안지: 시험관리관 박홍곤 서명과 사인이 없음
(ㄷ)수험생 권삼은 답안지: 시험관리관 박홍곤의 사인이 없음
(ㄹ)수험생 박건종 답안지: 시험관리관 박홍곤 사인이 없음

☆윤석열 검사는 위 4장의 답안지에 대해 박홍곤 시험관리관을 참고인으로 소환해서 서명과 사인이 없는 것에 대해 조사하고 필적감정을 해야 하는데 안 했습니다.

2.수험생 박광식 답안지: 시험관리관 우삼권, 남승우, 권석호 3명의 필체가 동일합니다. 초딩도 '3명의 필체가 똑같다'고 할 것입니다.

☆윤석열 검사는 위 3명 시험관리관을 참고인으로 소환해서 1명이 다른 시험관리관 2명의 서명과 사인을 대신했는지 조사하고 필적감정을 해야 하는데 하지 않았습니다.

3.수험생 심해용 답안지: 시험관리관 서경도는 녹취록 2회, 창원지검 진술조서에서 '실명으로 사인했다' '이름 석 자로 사인했다'고 주장하는데 심해용의 답안지에는 서경도의 평상시 사인(독창적인 사인)이 되어있습니다.

☆윤석열 검사는 시험관리관 서경도를 참고인으로 소환해서 녹취록과 검찰진술조서에서 '(빨간색 볼펜으로)실명으로 사인했다' '이름 석 자로 사인했다'고 말했는데 어떻게 된 것인지 조사하고 필적감정을 해야 하지만 안 했습니다.

4. 서경도 녹취록 2회, 이진규 녹취록 1회.
서경도 창원지검 진술조서 1회.

☆윤석열 검사는 서경도, 이진규를 소환해서 '녹취록'과 '검찰진술조서'를 보여주면서 '실명으로 사인하라고 지시한 것이 사실인가' 조사해야 하는데 안 했습니다.

5. 경남도청 배종대 고시계장(전,진주시부시장)은 <실명으로 사인하라고 지시하지 않았다는 것을 증명한다>면서 시험관리관 이정희가 '실명(이정희)'으로 사인한 수험생 답안지 약 30장을 검찰에 제출했습니다.(위 1, 2, 3 답안지 등)
시험관리관 이정희는 평상시 '한자(李)'로 사인을 했는데, 칠판에 붙인 '수험생좌석배치도'에는 평상시 자신이 사용하는 '한자(李)'로 사인했습니다.

☆윤석열 검사는 시험관리관 이정희를 소환해서 답안지 약 30장과 '수험생좌석배치도' 를 보여주면서 동일한 시간, 동일한 장소에서 '실명'과 '한자'로 '사인'을 한 이유가 무엇인가 조사해야 하는데 안 했습니다.

6. 대검찰청 문서감정실 감정서 : 대검찰청 문서감정실 윤기형, 류경숙은 반드시 입체현미경으로 감정해야 하는데 입체현미경을 사용하지 않았습니다. '전사에 의한 위조'는 입체현미경을 사용하지 않으면 정확한 감정이 불가능입니다.

저는 '대검찰청 문서감정실 필적감정서가 왜 허위감정서인가'를 증명하기 위해서 5곳에서 필적감정을 했습니다. 5곳 중앙인영필적감정원, 한국문서감정원, 세종문서감정원, 예일문서감정원, 신성필적인영감정소는 모두 입체현미경을 사용했는데 유독 대검찰청 문서감정실 윤기형, 류경숙만 입체현미경을 사용하지 않았습니다.
※4곳 감정원 감정서(중앙인영필적감정원, 예일문서감정원, 세종문서감정원, 신성필적인영감정소) : 시험관리관 박홍곤, 이정희 본인의 필적과 '상이하다' 즉, 위조이다.

☆윤석열은 대검찰청 문서감정실 윤기형, 류경숙을 소환해서 전사에 의한 위조를 감정하는데 입체현미경을 사용하지 않은 이유가 무엇인가 조사해야 하는데 안 했습니다. '동일인의 필적일 가능성이 높음'은 무고죄가 성립할 정도의 확실한 감정이 아닌데 '시험관리관 3인의 필적감정을 해야 한다'고 창원지검 정병하 검사에게 건의하지 않은 이유는 무엇인가에 대해 조사하지 않았습니다.

7. 한국문서감정원 감정서 20페이지는 답안지 4장에 시험관리관 서명과 사인을 빼먹은 박홍곤의 필적을 수백배 확대한 사진입니다. 이 글자는 '박홍곤이 답안지에 기재한 것과 부산지법 증인선서문에 기재한 것'을 비교한 것입니다. '초딩도 필체가 틀린다'고 구분할 수 있을 정도입니다.

8. 부산고법 행정소송(불합격처분취소) 손기식 판사님 '검찰은 심리에 필요하니 수사기록 일체를 제출하라' : 정병하 검사(전,대검찰청감찰본부장)는 수사기록 제출을 거부함

☆창원지검 정병하 검사(전,대검찰청감찰본부장)는 위 1, 2, 3, 4, 5, 6 문건을 부산고법 행정소송 재판부에 제출하면 성적조작이 탄로날까 두려웠을 것. 권혁철은 헌법소원(검사의불기소처분취소)을 청구하여 검찰수사기록을 등사했습니다.

위 1, 2, 3, 4, 5, 6, 7, 8, 의 문건에 의해 '윤석열 검사의 직무유기ㆍ성적조작을 고의로 은폐한 것을 증명했다'고 생각합니다.

윤석열 검사는 2001.8.26. 경남도청 고시계 공무원 7급 김종순(현,3급)을 소환해서 고소인 진술조서 받으면서 성적조작 사건에 대해서 자백을 받았거나, 정병하 검사(창원지검 97진정제521호,전 대검찰청감찰본부장)로부터 우리 검찰이 은폐한 사건이니 그냥 덮어라는 말을 듣고 은폐했다고 생각합니다.

https://youtu.be/uIoZvjzpqWU
https://www.kgnews.co.kr/news/article.html?no=657216

게시자: 권혁철 010-6568-7368

                
  의견달기 ※ 최대 영문/한글 포함 500자 까지 등록 가능합니다. 
                                                          
[ 전체 총 : 10679 건 / 현재 1 페이지 / 총 534 페이지 ]
10679   부산시 공무원 휴직 증가율 전국 1위…코로나19 영향   연합뉴스 10월17일 17
10678   "현직 경찰이 자녀 담임 성추행"...전교조 "경찰청·교육청 2차 가해"   머니투데이 10월17일 8
10677   “확찐자" 한 마디에…가해자 승진 탈락·피해자 재계약 실패   뉴시스 10월17일 12
10676   술자리 폭행 사건 발생하자 현장 이탈한 경찰관… 경찰, 감찰 착수   세계일보 10월17일 10
10675   [점심시간 휴무제 100일]민원인·공무원 큰 마찰없이 ‘순항’   광주매일신문 10월15일 39
10674   5대 과제 쟁취! 12시 멈춤! 조합원 총투표 결과   전공노 10월15일 26
10673   [사이다TV] 국가직인 국가직같은 국가직아닌 소방..국같네?   사이다TV 10월15일 31
10672   '여직원 성추행' 제주 전 고위직 공무원 항소, 형량 2배 늘어…징역 2년   뉴시스 10월15일 37
10671   또 음주운전?…술 마시고 운전대 잡은 공무원에 벌금 '13배'   연합뉴스 10월15일 38
10670   대정부교섭 - 보수(2차)   전공노 10월15일 40
10669   공무원 점심시간 보장 첫날, 맛있게 드셨나요?   무등일보 10월14일 98
10668   "시정잡배도 아니고"…국감서 전북 경찰관 비위행위 질타(종합)   연합뉴스 10월14일 49
10667   [단독그후]'우리 강화군수님"…공중파 기자 결국 '계약해지'   더팩트뉴스 10월14일 51
10666   대전시청 4급 공무원, SNS에 시장 적합도 여론조사 올렸다가 삭제…왜   뉴스1 10월14일 47
10665   공무원노조 보은군지부 점심시간 휴무제 시행   뉴스1 10월13일 63
10664   만취 상태로 차 3대 들이받은 20대 경찰관, 3개월 직무배제   뉴스1 10월13일 53
10663   총투표에 꼭 참여합시다!   10월13일 66
10662   "사람 잡는 경북예술제"... 무용 단원 5명, 야외 공연 중 '발바닥 통구이' 당해   더팩트뉴스 10월08일 66
10661   “공무원도 직접채용” 내년 지방의회 인사권 독립, 30년 만   국민일보 10월08일 120
10660   점심시간 셧다운?.. "불편" vs "괜찮다"   MBC 10월08일 94

  1 [2][3][4][5][6][7][8][9][10] [다음 10개 ▶▶]
        
 
  제목 이름 내용 대분류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