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참여마당 > 자유게시판

등록시간: 2022년01월19일    충청뉴스   홈페이지: -   조회 : 116  
 윤차원 시의원, “계룡시 승진인사 특혜, 조직이 썩고 있다”

지난 3일 계룡시 공무원노조 삭발 집회 이어 의회서도 비판 목소리
"시장 비서실 2명 사무관 승진 파격적 인사특혜.. 낙후된 조직 퇴화"

[충청뉴스 계룡 = 조홍기 기자] 충남 계룡시 1월 정기인사에 대한 논란이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는 모습이다.

지난 3일 계룡시 공무원 노조가 본청에서 삭발 집회를 열고 일부 직원에 대한 승진인사 철회를 요구한 데 이어 19일에는 의회에서도 비판 목소리가 흘러나왔다.

윤차원 계룡시의원(국민의힘)은 19일 제157회 1차 본회의에서 “계룡시 인사 이대로는 안됩니다”라는 제목의 5분 발언을 펼쳤다.

윤차원 시의원 5분 발언 모습
윤차원 시의원 5분 발언 모습

그는 “시장 비서실에서 2명이나 사무관으로 승진을 시켰다. 그것도 7급부터 시장의 수행비서로 7년 동안 수행한 직원을 6급 실무팀장을 전혀 경험하지 않고 승진시킨 것은 전국 최초 파격적인 인사특혜”라고 운을 뗏다.

이어 “시장 최측근으로 알려진 또 다른 7급 모직원은 편한 부서에서 문고리를 잡고 4년 만에 6급으로 파격적인 승진을 했다. 특혜 입은 두 직원이 고모와 조카사이 라는데 사실인가. 그래서 공무원 노조에서 계룡시가 가족기업이냐고 반발한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연공서열파괴, 상식파괴를 넘어, 조직이 파괴되기에 이르렀다”라며, “오죽했으면 노조간부들이 삭발까지 하고, 감사원에 감사의뢰 한다는 얘기를 하겠나. 계룡시 인사가 시민들이 공감할 수 있는 보편적인 형평을 잃음으로서 공정과 상식을 기대할 수 없는 낙후된 조직으로 퇴화되고 있다. 내부가 곪아 썩고 있다”고 날선 비판을 이어갔다.

그러면서 “승진인사를 통한 창의적 업무수행을 위한 동기유발이 아니라 비위맞추고 인맥을 찾아 문고리를 잡고 줄을 서는 공직자가 대우받는 계룡시로 퇴보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계룡시 인사담당자는 “5급과 6급 승진 인사에 대해서는 인사방침을 통해 승진 요건을 충족한 대상자를 종합적으로 고려해서 선정한 부분”이라고 반박했다.


                
  의견달기 ※ 최대 영문/한글 포함 500자 까지 등록 가능합니다. 
                                                          
[ 전체 총 : 11196 건 / 현재 1 페이지 / 총 560 페이지 ]
11196   부산 공무원노조 "선관위, 투표소 컨트롤타워 역할만이라도"   뉴시스 05월17일 110
11195   "생계지원금 안주면 분신" 출소하자마자 공무원 협박한 50대   뉴스1 05월16일 103
11194   악덕기업 부산미래IFC검진센터(남구 전포동)를 고발합니다  [1] 오륙도 05월16일 171
11193   “단속해서”…6.5t 트럭으로 공무원 들이받은 40대 집행유예   서울신문 05월16일 102
11192   당직 중 근무지 이탈해 술 마신 30대 공무원 ‘집행유예’   세계일보 05월16일 123
11191   공무원은 ‘영혼’ 없다지만…새 정부 출범 후 180도 말 바뀐 기재부   서울신문 05월16일 90
11190   '국채발행 없는 추경' 어떻게…공무원 수당 깎고 신규사업 감액도   이데일리 05월13일 164
11189   제주시청서 악성민원인...공무원들 협박에 방망이질까지...   사이다TV 05월13일 117
11188   ‘행정의 주인은 우리! 직접행정 실현하자!’   공무원U신문 05월13일 71
11187   '성별 업무 분리' 부산 공직사회 만연   국제신문 05월12일 216
11186   전북 완주 폐기물매립장 관리·감독 소홀 혐의 공무원들 '무죄'   전라일보 05월12일 69
11185   [마켓인]공무원연금 차기 CIO 누구…중순 이후 윤곽   이데일리 05월11일 89
11184   6·1지방선거 앞두고 광주·전남 선거법 위반 194건 접수   뉴시스 05월11일 57
11183   ‘어공’ 대 ‘늘공’…지방선거는 공무원 선거   한겨레 05월11일 177
11182   공무원노조 "부산 남구청 성폭력 가해자 강력 처벌하라"   부산일보 05월10일 185
11181   '간부급 경찰 연루' 골프장 뇌물 사건… 구청장·공무원들도 연관?   머니S 05월10일 111
11180   "국힘 지지" vs "공무원 동원"…전남교육감 선거 난타전   뉴스1 05월10일 85
11179   경남선관위, 자서전 무료배포한 현직 지자체장·공무원들 고발   경향신문 05월10일 75
11178   권성동 "여가부 폐지하고 공무원들은 복지부·고용부로"   한국경제 05월09일 170
11177   공무원 코로나19 특별휴가 기초단체 따라 ‘천차만별’   기호일보 05월06일 189

  1 [2][3][4][5][6][7][8][9][10] [다음 10개 ▶▶]
        
 
  제목 이름 내용 대분류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