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참여마당 > 자유게시판

등록시간: 2022년01월21일    연합뉴스   홈페이지: -   조회 : 258  
 '교제 전 다른 동료 만났나..' CCTV 불법 열람한 경찰관들

 

피해자 집 근처 차량 무단 조회까지..1심 벌금형→2심 징역형
법원 "본분 망각하고 내밀한 사적 영역 침범, 피해자 고통 커"
경찰관 [연합뉴스TV 제공]

(춘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사귀던 여경이 자신과 교제 전 다른 경찰관과 만났는지를 확인하려고 직권을 남용해 폐쇄회로(CC)TV를 확인한 경찰관들에게 항소심에서 더 무거운 형이 내려졌다.

춘천지법 형사1부(김청미 부장판사)는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로 기소된 강원지역 전·현직 경찰관 A(37)씨와 B(29)씨에게 벌금 8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고 20일 밝혔다.

두 사람은 여경 C씨가 A씨와 교제를 하기 전 다른 동료 경찰관과 교제 여부를 확인하려고 2019년 8월 한 빌딩 관리사무소에서 CCTV를 열람했다.

이들은 경찰 공무원증을 제시하면서 경찰공무원의 권한인 초동수사권을 남용했다.

B씨는 A씨와 C씨가 헤어진 이후 C씨가 또 다른 동료 경찰관과 사귄다고 의심, 2020년 7월 21일 저녁 C씨의 집 근처에 주차돼있던 차량에 대해 수배 및 주민 조회를 했다.

공교롭게도 이튿날 아침 A씨도 같은 의심을 품고 C씨 집 근처에 주차된 차량에 대해 업무와 무관하게 사적인 목적으로 수배·주민 조회를 했다.

1심을 맡은 춘천지법 영월지원은 "열람한 CCTV 영상과 수배·주민 조회 내용을 누구에게도 유포하지 않은 것으로 보여 개인정보 침해의 정도가 비교적 경미하다"며 벌금형을 내렸다.

춘천지방법원 [연합뉴스TV 제공]

하지만 항소심 재판부는 '형이 가벼워서 부당하다'는 검찰의 주장을 받아들여 징역형을 선고하되 형의 집행을 유예하는 판결을 내렸다.

재판부는 "초동수사권이나 수배 및 주민 조회를 할 권한은 고도의 책임이 따르는 권한"이라며 "지극히 개인적인 목적을 위해 본분을 망각한 채 범행을 저질렀다"고 지적했다.

이어 "피고인들의 행위는 막중한 권한과 책임이 주어진 경찰공무원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저버리는 행위로서 그 죄책이 무겁다"며 "피해자는 매우 내밀한 사적 영역을 침범당했고, 커다란 정신적 고통을 겪었을 것으로 보인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이 같은 일을 겪은 C씨는 지난해 3월 경찰 내부망에 극단적 선택을 하려 한다는 취지의 글을 올려 극심한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기도 했다.

A씨와 B씨는 경찰 징계위원회에도 넘겨져 각각 해임과 강등이라는 중징계를 받았다.

두 사람을 비롯해 C씨를 성희롱하거나 2차 가해를 한 경찰관 총 12명 중 10명이 중징계 또는 경징계를 받았다.

conanys@yna.co.kr


                
  의견달기 ※ 최대 영문/한글 포함 500자 까지 등록 가능합니다. 
                                                          
[ 전체 총 : 11196 건 / 현재 1 페이지 / 총 560 페이지 ]
11196   부산 공무원노조 "선관위, 투표소 컨트롤타워 역할만이라도"   뉴시스 05월17일 110
11195   "생계지원금 안주면 분신" 출소하자마자 공무원 협박한 50대   뉴스1 05월16일 104
11194   악덕기업 부산미래IFC검진센터(남구 전포동)를 고발합니다  [1] 오륙도 05월16일 171
11193   “단속해서”…6.5t 트럭으로 공무원 들이받은 40대 집행유예   서울신문 05월16일 102
11192   당직 중 근무지 이탈해 술 마신 30대 공무원 ‘집행유예’   세계일보 05월16일 123
11191   공무원은 ‘영혼’ 없다지만…새 정부 출범 후 180도 말 바뀐 기재부   서울신문 05월16일 90
11190   '국채발행 없는 추경' 어떻게…공무원 수당 깎고 신규사업 감액도   이데일리 05월13일 164
11189   제주시청서 악성민원인...공무원들 협박에 방망이질까지...   사이다TV 05월13일 117
11188   ‘행정의 주인은 우리! 직접행정 실현하자!’   공무원U신문 05월13일 71
11187   '성별 업무 분리' 부산 공직사회 만연   국제신문 05월12일 216
11186   전북 완주 폐기물매립장 관리·감독 소홀 혐의 공무원들 '무죄'   전라일보 05월12일 69
11185   [마켓인]공무원연금 차기 CIO 누구…중순 이후 윤곽   이데일리 05월11일 89
11184   6·1지방선거 앞두고 광주·전남 선거법 위반 194건 접수   뉴시스 05월11일 57
11183   ‘어공’ 대 ‘늘공’…지방선거는 공무원 선거   한겨레 05월11일 177
11182   공무원노조 "부산 남구청 성폭력 가해자 강력 처벌하라"   부산일보 05월10일 185
11181   '간부급 경찰 연루' 골프장 뇌물 사건… 구청장·공무원들도 연관?   머니S 05월10일 111
11180   "국힘 지지" vs "공무원 동원"…전남교육감 선거 난타전   뉴스1 05월10일 85
11179   경남선관위, 자서전 무료배포한 현직 지자체장·공무원들 고발   경향신문 05월10일 75
11178   권성동 "여가부 폐지하고 공무원들은 복지부·고용부로"   한국경제 05월09일 171
11177   공무원 코로나19 특별휴가 기초단체 따라 ‘천차만별’   기호일보 05월06일 190

  1 [2][3][4][5][6][7][8][9][10] [다음 10개 ▶▶]
        
 
  제목 이름 내용 대분류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