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참여마당 > 자유게시판

등록시간: 2022년01월26일    부산일보   홈페이지: -   조회 : 191  
 폐기물업 겸직하며 꼼수로 9750만 원 가로챈 수영구청 공무원 등 5명 검거

부산경찰청 제공 부산경찰청 제공

폐기물 업체를 차명으로 운영하며 뇌물을 건네 벌금형을 받고, 사기 혐의로도 재판에 넘겨졌던 구청 공무원의 추가 사기 범행이 드러났다. 경찰은 공무원 등 5명을 사기 혐의로 검거하고, 수사를 이어갈 계획이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수영구청 7급 공무원 A 씨를 비롯한 폐기물 처리업체 운영자 및 운전기사 5명을 사기 혐의로 불구속 송치했다고 26일 밝혔다.

검거된 5명은 지난해 3월부터 7월까지 강서구 생곡동 생곡사업소 폐기물 매립장 입구 무게를 측정하는 계근대를 통과할 때 적재 폐기물 무게가 적게 나오도록 조작해 600여 회에 걸쳐 1600t 상당 폐기물 반입수수료 9750만 원을 가로챈 혐의(사기)를 받고 있다. 이들은 친인척 관계로 폐기물 처리업체 3개를 운영했다.

경찰은 생곡사업소 측 고소를 접수해 폐기물 반입현황, CCTV 등을 분석해 5명을 검거했다. CCTV에는 계근대에 트럭 바퀴를 모두 올리지 않는 방식으로 수수료를 가로채는 모습이 찍혔다. 계근대에 트럭을 완전히 올려놓지 않은 탓에 계량 카드인식기에 손이 닿지 않자 카드를 막대기에 붙여 인식하는 장면도 포착됐다.

구청에 운전직 공무원으로 근무하면서 폐기물 처리업체를 차명으로 운영해온 A 씨의 범행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A 씨는 지난해 부산환경공단 소속 직원 B 씨에게 폐기물 배출 감시, 단속 과정에서 편의를 봐달라는 취지의 청탁을 하며 100만 원을 건넨 혐의(뇌물공여)로 300만 원 벌금형에 처해졌다. 또 2018년 10월부터 1년간 550여 차례 계량 카드를 인식하지 않고 폐기물을 하역해 5282t 상당 폐기물 반입 수수료 3억 원을 가로채 사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경찰은 생곡사업소 측에 계근대에 인공지능 센서를 보강하는 등 부정 무게 측정을 방지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개선하라고 권고했다.

경찰은 “현재 CCTV 상에서 확인되는 범행에 대해서만 기소했다”며 “CCTV가 추가로 확보돼 다른 기간 범행도 드러날 수 있어 수사를 이어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손혜림 기자 hyerimsn@busan.com


                
  의견달기 ※ 최대 영문/한글 포함 500자 까지 등록 가능합니다. 
                                                          
[ 전체 총 : 11196 건 / 현재 1 페이지 / 총 560 페이지 ]
11196   부산 공무원노조 "선관위, 투표소 컨트롤타워 역할만이라도"   뉴시스 05월17일 110
11195   "생계지원금 안주면 분신" 출소하자마자 공무원 협박한 50대   뉴스1 05월16일 103
11194   악덕기업 부산미래IFC검진센터(남구 전포동)를 고발합니다  [1] 오륙도 05월16일 171
11193   “단속해서”…6.5t 트럭으로 공무원 들이받은 40대 집행유예   서울신문 05월16일 102
11192   당직 중 근무지 이탈해 술 마신 30대 공무원 ‘집행유예’   세계일보 05월16일 123
11191   공무원은 ‘영혼’ 없다지만…새 정부 출범 후 180도 말 바뀐 기재부   서울신문 05월16일 90
11190   '국채발행 없는 추경' 어떻게…공무원 수당 깎고 신규사업 감액도   이데일리 05월13일 164
11189   제주시청서 악성민원인...공무원들 협박에 방망이질까지...   사이다TV 05월13일 117
11188   ‘행정의 주인은 우리! 직접행정 실현하자!’   공무원U신문 05월13일 71
11187   '성별 업무 분리' 부산 공직사회 만연   국제신문 05월12일 216
11186   전북 완주 폐기물매립장 관리·감독 소홀 혐의 공무원들 '무죄'   전라일보 05월12일 69
11185   [마켓인]공무원연금 차기 CIO 누구…중순 이후 윤곽   이데일리 05월11일 89
11184   6·1지방선거 앞두고 광주·전남 선거법 위반 194건 접수   뉴시스 05월11일 57
11183   ‘어공’ 대 ‘늘공’…지방선거는 공무원 선거   한겨레 05월11일 177
11182   공무원노조 "부산 남구청 성폭력 가해자 강력 처벌하라"   부산일보 05월10일 185
11181   '간부급 경찰 연루' 골프장 뇌물 사건… 구청장·공무원들도 연관?   머니S 05월10일 111
11180   "국힘 지지" vs "공무원 동원"…전남교육감 선거 난타전   뉴스1 05월10일 85
11179   경남선관위, 자서전 무료배포한 현직 지자체장·공무원들 고발   경향신문 05월10일 75
11178   권성동 "여가부 폐지하고 공무원들은 복지부·고용부로"   한국경제 05월09일 171
11177   공무원 코로나19 특별휴가 기초단체 따라 ‘천차만별’   기호일보 05월06일 189

  1 [2][3][4][5][6][7][8][9][10] [다음 10개 ▶▶]
        
 
  제목 이름 내용 대분류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