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참여마당 > 자유게시판

등록시간: 2022년05월09일    한국경제   홈페이지: -   조회 : 357  
 권성동 "여가부 폐지하고 공무원들은 복지부·고용부로"

정부조직법 개정안 발의 추진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이 6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을 반드시 이행하겠다고 강조한 가운데,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이 여성가족부 폐지의 구체적인 방안이 담긴 정부조직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하기 위한 '공동발의 협조안'을 타 의원실에 보낸 것으로 나타났다.

개정안 발의는 시간 문제일 것으로 보인다는 게 전문가들의 전망이다. 권 의원은 이날 오전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여가부를 '시한부 부처'라고 칭하며 여가부 폐지 공약 이행에 쐐기를 박은 바 있다.

권 의원이 만든 정부조직법 일부개정법률안에 따르면 먼저 정부 행정각부를 규정하고 있는 26조에서 여가부가 삭제된다.

여가부 업무 승계 규정도 둔다.

개정안은 38조 1항을 개정해 여가부 장관의 소관 사무 중 '여성의 권익 증진 등 지위향상 사무 중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사무'를 "법무부 장관, 행정안전부 장관, 고용노동부 장관이 승계한다"고 정하고 있다.

이를 위해 복지부의 업무를 규정하고 있는 38조에 '청소년과 가족' 업무를 추가했다. 기존 여가부가 담당하던 업무다.


여가부의 업무 내용을 규정하고 있는 41조는 아예 삭제한다. 41조는 "여성가족부장관은 여성정책의 기획·종합, 여성의 권익증진 등 지위향상, 청소년 및 가족(다문화가족과 건강가정사업을 위한 아동업무를 포함한다)에 관한 사무를 관장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또 여가부 소속 공무원들은 정무직을 제외하고는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바에 따라 법무부, 행정안전부, 보건복지부 또는 고용노동부 소속 공무원으로 본다는 내용도 담겼다.

권 의원은 법안 제안 이유에서 "2001년 특임부처로서 여성부가 처음 신설되고 20여 년이 지난 지금 여성가족부에 대한 국민의 여론은 이전과 많이 달라진 상태"라며 "여가부 폐지론의 배경에는, 여성 인권을 대변한다는 명목으로 정치적으로 악용하는 여성단체와 이를 지원하는 여가부에 대한 국민적 반감이 쌓여온 데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부처가 수행하던 통상적 기능에 있어서도 국민적 불신을 초래하고 있으므로, 여가부를 폐지하고, 청소년 및 가족에 관한 사무는 보건복지부로 이관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곽용희 기자 kyh@hankyung.com

                
  의견달기 ※ 최대 영문/한글 포함 500자 까지 등록 가능합니다. 
                                                          
[ 전체 총 : 11291 건 / 현재 1 페이지 / 총 565 페이지 ]
11291   동래구청의 입구 간판 얼굴이...   살기좋은동래 06월30일 2
11290   공무원보수위원회 밀당 시작됐다… 양대노조 임금 7.4% 인상 요구   공생공사 06월30일 92
11289   감사원 "용산구, 도박혐의 직원 징계 제때 안 하고 승진시켜"   연합뉴스 06월30일 65
11288   '20대 직원 극단 선택' 세종시 "정식 감사 요청"   한국일보 06월29일 190
11287   새 기초단체장, 비서실장 13인 발탁..복심·마당발·공무원 등 다양한 이력   국제신문 06월29일 211
11286   경찰 출신 의원들 '이상민 탄핵'.."경찰 민주적 통제 방치" 쓴소리도   한겨레 06월28일 87
11285   '벌써 권력에 취했나' 전주시장 당선인, 취중 폭언 일파만파   시사저널 06월28일 152
11284   손님 초대해 축하공연까지…구청장들 요란한 취임식 여전   국제신문 06월27일 244
11283   경주시, 부하 직원 성추행 팀장 공무원 직위해제   오마이뉴스 06월27일 167
11282   "물가인상률만큼이라도" “내년 임금 7% 인상하라”   사이다TV 06월27일 106
11281   민선 8기 인사 부탁드립니다.  [11] 민선 8기 06월26일 1753
11280   우리나라 에너지정책의 성공을 바라는 청원   이정태 06월26일 44
11279   "임금인상 7% 쟁취!" 공무원노조, 공무원보수위 위상 강화 촉구 결의대회 열어 [뉴시스Pic]   뉴시스 06월24일 110
11278   치안감 인사 번복의 진실…"우리 직원 실수"라던 경찰, 돌연 “행안부가 인사 번복”   서울경제 06월24일 107
11277   물갈이된 지자체 신구 구청장 ‘기 싸움’   부산일보 06월24일 294
11276   구내식당 어떻게 좀 안됩니까  [11] 구내 06월24일 1325
11275     구내식당 어떻게 좀 안됩니까   지부장 06월24일 535
11274   생일자 지원금   생일자 06월23일 530
11273     생일자 지원금   지부장 06월24일 446
11272   당직주기는 왜이렇죠?  [23] 000 06월23일 1827

  1 [2][3][4][5][6][7][8][9][10] [다음 10개 ▶▶]
        
 
  제목 이름 내용 대분류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