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참여마당 > 자유게시판

등록시간: 2022년06월28일    시사저널    홈페이지: -   조회 : 372  
 '벌써 권력에 취했나' 전주시장 당선인, 취중 폭언 일파만파

전주시의원 당선인들 "우범기 시장 당선인, 당 윤리위 심판 받으라"
우 당선인 "취중 기분 안 좋은 상태서 혼잣말..온전한 제 잘못" 사과

(시사저널=정성환 호남본부 기자)

우범기 전북 전주시장 당선인이 시의원 당선인들과 의회 직원들에 대한 취중 폭언으로 논란에 휩싸였다. 우 당선인 측은 "기분이 안 좋은 상태에서 혼잣말한 것"이라며 "오해를 한 것 같다"고 해명했지만, 파문은 잦아들지 않고 있다. 

27일 지역 정계와 본지 취재를 종합하면 우 당선인은 지난 20일 완주군 상관리조트에서 열린 '제12대 전주시의회 초선의원 의정활동 아카데미'를 찾아 술을 마신 뒤 시의원 당선인들과 직원들에게 폭언해 물의를 빚었다.

그는 이에 앞서 만찬장에서 술을 마시면서 시의원들과 언쟁을 벌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우 당선인은 만찬장에 이어 의원 숙소로 자리를 옮겨가며 상당량의 음주를 한 상태였다고 한다. 이날 행사에는 전주시의원 20여명과 시의회 직원 수십명이 참석했다. 

우범기 전주시장 당선인이 5월 23일 송천역 사거리에서 아침 유세를 하며 출근길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우범기 당선인 페이스북

이후 우 당선인 측은 사과하며 진화에 나섰으나 시의원들의 반응은 형식적 사과라며 냉담했다. 전주시의원 당선인들은 24일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 전주시장 당선인에 대해 "민주당 윤리위원회의 심판을 받으라"고 요구했다. 

시의원 당선인들은 "우 당선인이 시의원 당선인들에게 나이가 어리다는 이유로 반말과 비아냥, 욕설을 섞어가며 이야기하고 협박성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우 당선인의 폭언이 정책 방향에 대한 이견과 설득 과정에서 있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당선인의 인성과 가치관을 짐작할 수 있는 모습이었다"고 비난했다.

이어 "우 당선인이 오늘 보도자료로 사과의 뜻을 비쳤으나, 무엇을 잘못했는지 자각이 없는 현재 상황을 모면하기 위한 최소한의 형식으로 보인다"며 "시민을 위한 시정을 제대로 펼칠지 우려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논란이 확산되자 우 당선인은 고개를 숙였다. 우 당선인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부적절한 발언이었다"면서 "변명의 여지없는, 온전한 제 잘못"이라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 "시의원 당선인들의 문제 제기를 겸허히 인정하며 요구사항을 적극적으로 수용하고 상응하는 조처를 하겠다"고 약속했다. 

우 당선인은 지방선거 이후 언론 간담회나 업무 보고 등에서도 '거침없는 말'을 자주 해 우려를 샀다. 우 당선인은 행정고시로 공직에 입문해 기획재정부 장기전략국장, 광주시 경제부시장, 전북도 정무부지사 등을 거친 뒤 6·1 지방선거에서 당선됐다.

정치권 관계자는 "이번 취중 폭언 이전에도우 당선인은 시장에 당선된 이후 업무보고 등에서 거친 표현을 쓰곤 해 일부 직원들의 불만을 사는 것으로 안다"며 "시장 당선인이 거친 표현을 사용하는 것은 단순 지적이 아닌 갑질이다. 65만 전주시를 대표하는 수장이 벌써부터 권력에 취한 것 아닌 지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의견달기 ※ 최대 영문/한글 포함 500자 까지 등록 가능합니다. 
                                                          
[ 전체 총 : 11380 건 / 현재 1 페이지 / 총 569 페이지 ]
11380   "월급 190만원, 여기선 못 살겠다"…서울 떠나는 공무원들   한국경제 08월17일 33
11379   [단독] “과장 2천·국장 3천” 승진 거래 폭로…전 동대문구청장 구속영장   KBS 08월17일 28
11378   합격자명단 나이, 출신학교 전격공개   지시 08월17일 116
11377   6급 공무원 중징계했다가 행정소송 패소한 예산군   디트뉴스24 08월12일 414
11376   공무원 노조, 연내 윤 대통령 신임 투표 검토  [1] 서울경제 08월12일 333
11375   "주민들은 폭우와 힘겹게 싸우는데"…제주 연수 떠난 인천 미추홀구 의원들   매일경제 08월12일 160
11374   회사는 엄연히 일이 우선인곳인데  [3] 일만하기도벅차다 08월11일 935
11373   물난리 속 ‘먹방 인증’ 마포구청장, 주차장법 위반으로 고발 당해   세계일보 08월11일 144
11372   “각종 재난에 ‘비상대기’, 월급은 그대로”…거리 나온 공무원들   이데일리 08월11일 238
11371   [성명] 고 천민우 조합원 위험직무 기각에 따른 성명   공무원노조 08월11일 145
11370   구청장님 전상서  [2] 직원 08월10일 979
11369   밤낮 구분 없는 벨소리에 협박까지…동네북 된 공무원 개인폰   연합뉴스 08월09일 353
11368   190만원으로 애 낳고 집 사라고?…월급통장 사망 추모제 [포토]   한겨레 08월09일 243
11367   [단독] ‘초과근무 부정수급’ 부산시청 공무원, 어떻게 빼돌렸나?   부산일보 08월09일 345
11366   '공무원 왜 하냐'는 소리 나오는 7급 월급…"200만 원이 안되네"   부산일보 08월08일 350
11365   행정복지센터 공무원은 왜 민원인을 때렸나?   KBS 08월08일 464
11364   尹 대통령, “국정운영 구상은 휴가 가서 하겠습니다"   사이다TV 08월08일 124
11363   화순군청 민원실 창구에 6급 팀장들…“주민 만족” “비효율” 시끌  [1] 경향신문 08월05일 652
11362   "부시장 우리가 뽑겠다" 경기도에 반기 든 구리시...행안부 결정은?   한국일보 08월05일 194
11361   그가 과장 승진했다. 기가찬다.   진실 08월04일 826

  1 [2][3][4][5][6][7][8][9][10] [다음 10개 ▶▶]
        
 
  제목 이름 내용 대분류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