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참여마당 > 자유게시판

등록시간: 2022년07월01일    뉴시스   홈페이지: -   조회 : 390  
 '붕괴 참사' 아파트 부적절 민원 행정 공무원 불송치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신축 건물 공사 중 상층부가 무너져 6명이 숨지고 1명이 다친 광주 화정아이파크 현장. 4일 오전 HDC현대산업개발은 붕괴 사고가 발생한 201동을 포함해 8개 동 전체를 전면 철거한 후 재시공하기로 결정했다. 2022.05.04. hgryu77@newsis.com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하청 노동자 6명이 숨진 붕괴 사고가 발생한 광주 화정아이파크 공사 과정에서 현장점검 일정을 시공사에 미리 일러준 지자체 공무원이 검찰로 넘겨졌다.

광주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화정아이파크 현장 민원점검 일정을 시공사에게 알려준 혐의(공무상 비밀누설)를 받았던 서구청 공무원 A씨를 '혐의 없음' 불송치하기로 결정, 수사를 종결했다고 1일 밝혔다.

A씨는 광주 화정아이파크 신축 공사 기간 중 현장을 둘러싼 소음·비산 먼지 발생 민원을 접수, 현장 점검을 벌이기 앞서 시공사 관계자와 미리 연락을 주고받은 혐의를 받았다.

경찰은 당초 해당 공무원이 민원 접수 이후 관련 절차에 따른 공정한 행정처분을 해야 하지만, 통신 내역 등으로 미뤄 부적절하게 처신한 것으로 봤다.

그러나 해당 혐의를 적용하기에는 직접적이고 명시적인 비밀 누설 행위를 찾을 수 없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또 A씨가 처리한 공사 현장 소음 관련 민원 300여 건 가운데 정황 상 의혹을 받았던 9건이 지나치게 적었던 점도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경찰 관계자는 "관할 행정당국은 공사 현장에서 부적절한 유착이 있어서는 안 된다. 사고 원인과 직접적 연관은 없지만, 민원이 들어왔을 때 처리 과정에서 부적절한 정황이 있다고 보고 수사를 벌였으나 사실 관계와 법리에 비춰 혐의가 없다고 판단하고 사건을 종결했다"고 밝혔다.

한편 경찰은 화정아이파크 붕괴사고의 직접 원인을 제공한 과실 책임자 16명(6명 구속)을 업무상 과실치사상·건축법·주택법 위반 등 혐의를 적용해 차례로 송치했다.

또 이전 등기 생략 부지 매입·세금 탈루, 업체 선정 비위, 민원 처리 적정성 등에 대한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불송치 결정을 한 공무원을 빼고 업체 관계자 3명, 시행사 관계자 1명 등 총 4명을 입건해 수사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wisdom21@newsis.com

                
  의견달기 ※ 최대 영문/한글 포함 500자 까지 등록 가능합니다. 
                                                          
[ 전체 총 : 11380 건 / 현재 1 페이지 / 총 569 페이지 ]
11380   "월급 190만원, 여기선 못 살겠다"…서울 떠나는 공무원들   한국경제 08월17일 28
11379   [단독] “과장 2천·국장 3천” 승진 거래 폭로…전 동대문구청장 구속영장   KBS 08월17일 25
11378   합격자명단 나이, 출신학교 전격공개   지시 08월17일 114
11377   6급 공무원 중징계했다가 행정소송 패소한 예산군   디트뉴스24 08월12일 413
11376   공무원 노조, 연내 윤 대통령 신임 투표 검토  [1] 서울경제 08월12일 331
11375   "주민들은 폭우와 힘겹게 싸우는데"…제주 연수 떠난 인천 미추홀구 의원들   매일경제 08월12일 160
11374   회사는 엄연히 일이 우선인곳인데  [3] 일만하기도벅차다 08월11일 933
11373   물난리 속 ‘먹방 인증’ 마포구청장, 주차장법 위반으로 고발 당해   세계일보 08월11일 144
11372   “각종 재난에 ‘비상대기’, 월급은 그대로”…거리 나온 공무원들   이데일리 08월11일 238
11371   [성명] 고 천민우 조합원 위험직무 기각에 따른 성명   공무원노조 08월11일 144
11370   구청장님 전상서  [2] 직원 08월10일 978
11369   밤낮 구분 없는 벨소리에 협박까지…동네북 된 공무원 개인폰   연합뉴스 08월09일 353
11368   190만원으로 애 낳고 집 사라고?…월급통장 사망 추모제 [포토]   한겨레 08월09일 242
11367   [단독] ‘초과근무 부정수급’ 부산시청 공무원, 어떻게 빼돌렸나?   부산일보 08월09일 343
11366   '공무원 왜 하냐'는 소리 나오는 7급 월급…"200만 원이 안되네"   부산일보 08월08일 350
11365   행정복지센터 공무원은 왜 민원인을 때렸나?   KBS 08월08일 464
11364   尹 대통령, “국정운영 구상은 휴가 가서 하겠습니다"   사이다TV 08월08일 124
11363   화순군청 민원실 창구에 6급 팀장들…“주민 만족” “비효율” 시끌  [1] 경향신문 08월05일 652
11362   "부시장 우리가 뽑겠다" 경기도에 반기 든 구리시...행안부 결정은?   한국일보 08월05일 193
11361   그가 과장 승진했다. 기가찬다.   진실 08월04일 825

  1 [2][3][4][5][6][7][8][9][10] [다음 10개 ▶▶]
        
 
  제목 이름 내용 대분류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