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참여마당 > 자유게시판

등록시간: 2023년01월16일    더팩트   홈페이지: -   조회 : 532  
 조롱· 사기 저하에 공무원들 “그만두고 싶어요”

나주시, 늦은 인사 단행으로 조직내부 불만 폭발
음주운전 처벌받은 고위간부 승진…직원들 “나도 한잔”

의장비서는 8년 만에 3계급 올라 ‘승진 엘리베이터’

공무원노조 나주시지부 홈페이지 자유게시판 캡처
공무원노조 나주시지부 홈페이지 자유게시판 캡처

[더팩트ㅣ나주=김현정 기자] 전남 나주시가 인사 후폭풍으로 시끄럽다. 지난 11일 단행한 상반기 정기인사를 둘러싸고 비난과 조롱이 거침없이 이어지고 있다.

이러한 후폭풍을 예견이라도 하듯 한 공무원은 인사 발표 전 노조 자유게시판을 통해 "이번 인사는 제발 상식적이고 대부분이 수긍해 직원들이 희망을 갖고 나주시에 평생 몸담고 싶다는 생각했으면 좋겠다"는 글을 남겨 씁쓸함을 더하고 있다.

12일 <더팩트> 취재를 종합하면 나주시가 다른 지자체에 비해 인사가 늦어지면서 공무원들이 불만을 쏟아내기 시작했다.

더욱이 음주 등 공무원 복무규정을 위반한 직원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을 적용한다는 인사 기준을 내세웠지만 약속과 달리 음주운전 전력이 있던 보건소 A 과장을 직위 승진 의결하고 행정복지국장으로 임명하자 파장이 일고 있다.

공정하고 상식적인 인사를 기대했던 직원들은 원칙을 무시한 인사 전횡이라며 취임 7개월에 접어든 윤병태 나주시장을 상대로 반기를 드러냈다.

노조 자유게시판에 ‘그만두고 싶어요’라는 제목으로 글쓴이는 "시장이 바뀌었는데도 나아질 생각을 안 하고 역행하는 나주, 나아질 줄 알았는데 나아지는 게 없다"고 불만을 터트렸다.

이에 대한 댓글도 잇따랐다. 다수의 댓글에는 "나주가 인사는 항상 꼴등"이라며 "무슨 생각으로 인사혁신 공정 말씀하시는지 정말 궁금하다"고 윤 시장을 정면으로 비판했다.

다른 글쓴이는 "음주하고 도주를 하면 국장까지 간다는 말 들어 보셨나요? 술 마시고 운전하고 누가 따라오면 사격장으로 도망가면 된다"며 A 국장 음주운전 사건의 전말을 암시하는 글을 적시하고 "앗싸 가오리 나도 오늘 한잔 했습니다"라고 비꼬았다.

또 다른 공무원은 최근 윤석열 정부가 단행한 신년 특별사면에 빗대어 음주운전 공무원의 직위 승진이 "사면입니다"고 비아냥댔다.

나주시의회도 마찬가지다. 지난 1일 지방의회 인사권 독립 이후 첫 자체 승진인사를 실시했으나 여진이 좀처럼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한 직원은 "의장 비서는 무슨 승진 엘리베이터인가 보다. 2014년에 9급 임용돼서 8년 만에 3계단 초고속 승진으로 6급이 됐다"며 인사특혜 논란이 거세다.

또 "의장 비서 6급 승진은 정말 아니다 싶다. 절대 전입을 받아주면 안 된다"는 공직 내부 여론이 팽배하면서 전보제한 등 제도적 보완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다.

다수의 공무원은 나주시의회 인사에 대해 "너도 승진하고 싶으면 의회로 와라? 이런 방식인가?"라는 불만이 극에 달하면서 "의회가 단순히 승진을 위한 기관으로 인식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이와 함께 "해당 승진지가 동일 직급으로 본청으로 전출 오게 되면 어떻게 해야 되느냐"면서 전보 제한 필요성을 강조했다.

한편 음주운전 무관용 원칙 무시와 관련해 나주시 관계자는 "해당 공무원은 2018년에 음주운전이 적발돼 감봉 1개월 처분과 함께 승진임용 제한 기간(18개월)이 이미 해소돼 문제가 없다"고 해명했다.

forthetrue@tf.co.kr


                
  의견달기 ※ 최대 영문/한글 포함 500자 까지 등록 가능합니다. 
                                                          
[ 전체 총 : 11736 건 / 현재 1 페이지 / 총 587 페이지 ]
11736   소란 피우는 민원인 밖에 끌고 간 공무원 '정당 공무집행' 판결   연합뉴스 03월31일 167
11735   혼인신고때 공무원 축하없어 섭섭?…"사망신고땐 울어줄까" 일침   머니투데이 03월30일 264
11734   '계약액 10%' 뇌물수수 의혹 무안군 4급 공무원 구속영장 신청   뉴스1 03월30일 107
11733   1300명에 계좌 적힌 '장남 청첩장' 발송 장흥군수 입건   뉴시스 03월29일 170
11732   국외연수  [6] 국외연수 03월28일 1191
11731   팩스 글씨 흐려서 행패, 악성민원 '고통'   KNN 03월28일 200
11730   퇴사각?…“집에 가고 싶다” MZ 공무원 하소연에 반색한 지자체   서울경제 03월28일 297
11729   더러운 일본의 핵오염수 방출을 찬성해준 매국노  [1] 독립군 03월27일 113
11728   전북도의원, 공무원에게 청첩장 돌려 물의…“단순히 경조사 알려”   KBS 03월27일 119
11727   사표 던지는 공무원, 1년에 3000명   한국경제 03월27일 215
11726   “이 ⅩⅩ 전화 받아…삽 들고 간다” 시의원에 '문자 폭탄' 보낸 공무원   서울경제 03월24일 323
11725   10만원짜리 운동화 ‘슬쩍’…남의 신발 들고 KTX 탄 전북도청 팀장 ‘견책’   헤럴드경제 03월23일 224
11724   [단독]"선글라스 찾아내라" 동사무소 직원 흉기로 위협한 60대 체포   국제신문 03월23일 285
11723   대체복무하는 구의원 의정비 줄까 말까   세계일보 03월23일 167
11722   국회의원들 청렴성위해 세비줄이는건 반대한다  [1] 한국인 03월22일 243
11721   여직원 혼자 사는 오피스텔 ‘무단 침입’ 전남도 공무원 직위 해제   문화일보 03월22일 199
11720   새내기 7급 공무원 숨진 채 발견…"극단선택 추정" 가족 신고   머니투데이 03월22일 281
11719   "안 되면 사무처 탓" 개표 실수 공무원… 국민의힘 해임 검토   뉴시스 03월21일 254
11718   진해군항제 동원에 창원시 공무원들 뿔났다…"공짜 노동이라니"   연합뉴스 03월21일 209
11717   ‘갑질 의혹’ 전라북도 공무원 강등…노조 “징계수위 약해”   KBS 03월21일 112

  1 [2][3][4][5][6][7][8][9][10] [다음 10개 ▶▶]
        
 
  제목 이름 내용 대분류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