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참여마당 > 자유게시판

등록시간: 2023년01월20일    연합뉴스   홈페이지: -   조회 : 324  
 "벽돌 맞아 죽은 아들…건설 사주는 부산 북구청장" 유족 항의

발인일 구청 앞서 사과 요구 "구청장이 실소유…안전사고 방치"

항의하는 유족들
항의하는 유족들

[촬영 박성제]

(부산=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 부산 중구의 한 건물 신축 공사장에서 벽돌 더미가 쏟아져 20대 노동자가 숨진 것과 관련해 유족이 오태원 부산 북구청장을 건설회사 실소유주로 지적하며 사과를 요구했다.

숨진 노동자 A씨의 부모는 19일 오전 북구청사 앞에서 "오태원 북구청장이 사고 건물의 건설회사 사장일 때 여러 차례 안전사고가 발생했지만 이를 방치했다"며 "북구청장으로 당선되면서 회사를 젊은 아들에게 물려줬는데, 이후 아들이 죽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토로했다.

이어 "회사의 실소유주는 여전히 오태원 북구청장"이라며 "이번 사고를 막지 못한 것에 대해 책임지고 사과해야 하는데 얼굴도 비치지 않는다"며 눈물을 흘렸다.

북구청 앞서 유족이 든 현수막

[촬영 박성제]

A씨 부모는 사고 당시 현장에 공사 관계자 등이 없었던 점에 대해서도 분통을 터뜨렸다.

유족은 "일요일에 출근하라며 A씨를 불러놓고 현장을 책임지는 관계자들은 정작 공사판에 없었다"며 "눈에 넣어도 안 아픈 자식이 느닷없이 죽었고, 특히 발인인 오늘은 아들의 생일이라 마음이 무너진다"고 통곡했다.

A씨 부모가 오 구청장을 만나기 위해 청사에 들어서려 하자 한때 구청 앞에서는 직원과 유족 간 실랑이가 벌어지기도 했다.

오 구청장은 유족이 도착하기 전 이미 청사를 떠났던 것으로 알려졌다.

오태원 구청장은 이에 대해 "현재 회사를 그만둔 상태이기 때문에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 건설회사는 각자 대표 회사"라며 "사고가 발생한 건물의 공사는 아들이 계약을 맺고 진행했으며, 저는 이 공사와 관련해 관여한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지난 15일 오전 8시 32분께 부산 중구 한 숙박시설 신축공사 현장에서 1.3t가량의 벽돌 더미가 15층 높이의 타워 크레인에서 떨어져 건설회사 하청업체 직원 A씨가 숨졌다.

부산 중부경찰서는 공사 관계자를 상대로 안전 수칙 준수 여부 등을 수사하고 있다.

psj19@yna.co.kr


                
  의견달기 ※ 최대 영문/한글 포함 500자 까지 등록 가능합니다. 
                                                          
[ 전체 총 : 11736 건 / 현재 1 페이지 / 총 587 페이지 ]
11736   소란 피우는 민원인 밖에 끌고 간 공무원 '정당 공무집행' 판결   연합뉴스 03월31일 166
11735   혼인신고때 공무원 축하없어 섭섭?…"사망신고땐 울어줄까" 일침   머니투데이 03월30일 263
11734   '계약액 10%' 뇌물수수 의혹 무안군 4급 공무원 구속영장 신청   뉴스1 03월30일 106
11733   1300명에 계좌 적힌 '장남 청첩장' 발송 장흥군수 입건   뉴시스 03월29일 169
11732   국외연수  [6] 국외연수 03월28일 1190
11731   팩스 글씨 흐려서 행패, 악성민원 '고통'   KNN 03월28일 199
11730   퇴사각?…“집에 가고 싶다” MZ 공무원 하소연에 반색한 지자체   서울경제 03월28일 296
11729   더러운 일본의 핵오염수 방출을 찬성해준 매국노  [1] 독립군 03월27일 111
11728   전북도의원, 공무원에게 청첩장 돌려 물의…“단순히 경조사 알려”   KBS 03월27일 119
11727   사표 던지는 공무원, 1년에 3000명   한국경제 03월27일 215
11726   “이 ⅩⅩ 전화 받아…삽 들고 간다” 시의원에 '문자 폭탄' 보낸 공무원   서울경제 03월24일 323
11725   10만원짜리 운동화 ‘슬쩍’…남의 신발 들고 KTX 탄 전북도청 팀장 ‘견책’   헤럴드경제 03월23일 224
11724   [단독]"선글라스 찾아내라" 동사무소 직원 흉기로 위협한 60대 체포   국제신문 03월23일 285
11723   대체복무하는 구의원 의정비 줄까 말까   세계일보 03월23일 167
11722   국회의원들 청렴성위해 세비줄이는건 반대한다  [1] 한국인 03월22일 243
11721   여직원 혼자 사는 오피스텔 ‘무단 침입’ 전남도 공무원 직위 해제   문화일보 03월22일 198
11720   새내기 7급 공무원 숨진 채 발견…"극단선택 추정" 가족 신고   머니투데이 03월22일 281
11719   "안 되면 사무처 탓" 개표 실수 공무원… 국민의힘 해임 검토   뉴시스 03월21일 254
11718   진해군항제 동원에 창원시 공무원들 뿔났다…"공짜 노동이라니"   연합뉴스 03월21일 209
11717   ‘갑질 의혹’ 전라북도 공무원 강등…노조 “징계수위 약해”   KBS 03월21일 112

  1 [2][3][4][5][6][7][8][9][10] [다음 10개 ▶▶]
        
 
  제목 이름 내용 대분류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