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알림마당 > 헤드라인뉴스

등록시간: 2019년03월14일 16시17분    동래구지부   홈페이지: -   조회 : 116  
>>
 ILO 기준에 부합하는 공무원-교사 노동기본권 보장 촉구 기자회견
5440_14123_454.jpg [280 KB]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을 위해 정부가 추진 중인 공무원노조법과 교원노조법 개정안이 되레 공무원과 교사들의 반발을 사고 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이하 공무원노조)과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이하 전교조)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ILO 협약 비준을 위해 졸속으로 이뤄지는 꼼수 법안을 즉각 철회하고 ILO 협약 정신과 국제 기준에 맞는 개정안을 만들라”고 촉구했다.

이들이 문제 삼고 있는 개정안은 지난 달 21일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국회의원이 대표발의한 ‘공무원의 노동조합 설립 및 운영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과 ‘교원의 노동조합 설립 및 운영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이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여당 간사인 한 의원의 개정안은 사실상 정부안으로 간주된다. 현행 공무원노조법과 교원노조법은 공무원‧교사의 노동조합 활동을 심하게 제약하고 있어 ILO 핵심 협약 비준을 위해서 개정이 불가피하다.

한 의원이 발의한 공무원노조법 개정안은 공무원 노조 가입 범위에서 직급 기준을 삭제하고 외무 공무원 및 소방공무원 등 특정직 공무원을 포함, 해직 공무원의 노조 가입을 허용하는 등 개선된 내용이 담겨 있다.

또한 교원노조법에는 대학별 노조 설립 및 교섭과 해직 교원의 노조 가입 허용, 교섭창구 단일화 규정을 강제하는 등의 내용이 담겼다.

 

  
▲ 공무원노조와 전교조가 14일 오전 국회 앞에서 ILO 기준에 부합하는 공무원과 교사의 노동기본권 보장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 같은 한 의원의 개정법안에 대해 공무원노조와 전교조는 ILO 기준에 미치지 못할 뿐 아니라 오히려 공무원과 교원의 노동기본권을 제한하고 있다고 비판하고 있다.

공무원노조법의 경우 현행법은 ‘다른 공무원에 대해 지휘‧감독권을 행사하거나 업무를 총괄하는 업무에 종사하는 공무원’은 노조 가입 대상에서 제외하는데 개정안은 ‘종사하는’이라는 표현 앞에 ‘주로’ 를 붙여 ‘주로 종사하는’으로 바꿨다.

공무원노조는 “개정안은 직급에 관계없이 가입을 허용한다고 하면서도 지휘감독권을 행사하거나 다른 공무원의 업무를 총괄하는 업무에 종사하는 공무원은 가입하지 못하도록 극히 제한하고 있다”며 “한정애의 의원이 발의한 공무원노조법 개정안이 진정 시대의 요구에 부응하고 국제 수준의 단결권 보장을 위한 것인지 아니면 ILO 협약 비준을 위해 공무원을 기만하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또한 단체교섭 대상을 제한하고 있는 현행 노조법을 개선하는 내용이 없는 점도 지적했다.

교원노조법의 경우 문제가 되는 부분은 교섭창구 단일화이다. 전교조는 “교섭창구 단일화는 노동조합의 자주적 단체교섭권을 박탈하는 것이며 ILO의 노동존중 정신을 심각하게 위배하는 것”이라며 “이 안이 통과되면 교원의 노동3권은 ‘빛 좋은 개살구’가 될 것”이라고 반발했다.

 

  
▲ 공무원노조 김주업 위원장이 여는 발언을 하고 있다.
  
▲ 전교조 권정오 위원장이 여는 발언을 하고 있다.

 

기자회견에서 공무원노조 김주업 위원장은 “제헌헌법이 보장했던 공무원의 노동기본권을 박정희 독재 정권이 박탈한 것인데 60년이 지난 지금까지 회복되지 못하고 있는 것”이라며 “훼손된 권리를 복구하라는 요구는 지극히 정당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ILO 핵심협약은 국제적 노동기준의 최대치가 아니라 최소치다. 최소한 이 정도는 보장돼야 한다는 게 근본 취지”라며 “ILO 기준에 맞게 공무원‧교원의 단결권과 단체교섭권이 복구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교조 권정오 위원장은 “지난 2000년 전교조가 첫 단체협약을 체결할 때 가장 큰 걸림돌이 창구단일화였다. 당시 울산에서는 창구단일화 문제로 1년을 끈 적도 있다”며 “이번 법안은 정상 교섭의 발목을 잡는 법안으로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또한 “단위 학교별로 노조설립과 교섭이 가능하도록 한 대학과 마찬가지로 사립 초중고교에도 개별 교섭이 가능하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민주노총 이상진 부위원장은 문재인 정부의 노동정책의 전반적인 후퇴와 친재벌 정책으로의 선회 등을 비판하며 '문재인 정부가 더이상 촛불 정부임을 자처해서는 안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이후 공무원노조 김현기 경기본부장은 투쟁발언을 통해 "한정애 의원의 개정안이 통과된다고 하더라도 공무원노조법 6조 2항 등 독소조항이 그대로 남아있어 실질적으로 공무원의 단결권을 심각하게 제약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전교조 조연희 서울지부장도 "과거 정권에서도 교섭은 있었지만 그때마다 어용노조를 앞세워 창구단일화를 요구하며 교섭을 방해하고 무력화했다"며 창구단일화 폐지없는 교섭권은 허구라고 말했다.  

기자회견 후 공무원노조와 전교조는 국회를 방문하여 한정애 의원실에 이들의 요구와 항의를 담은 의견서를 전달하려 했으나 기자회견에서 공무원노조와 전교조가 한정애 의원을 규탄하는 발언을 했다는 이유를 들어 의견서 접수를 거부했다.

 

  
▲ 민주노총 이상진 부위원장이 연대발언을 하고 있다.
  
▲ 공무원노조 김현기 경기본부장이 현장 투쟁발언을 하고 있다.
  
▲ 전교조 조연희 서울지부장이 현장 투쟁발언을 하고 있다.
  
▲ 공무원노조 이승애 부위원장이 기자회견문을 낭독하고 있다.
  
▲ 기자회견 후 공무원노조와 전교조는 한정애 의원실에 의견서를 전달했다.

       
  의견달기 ※ 최대 영문/한글 포함 500자 까지 등록 가능합니다. 
                                                          
[ 전체 총 : 99 건 / 현재 1 페이지 / 총 5 페이지 ]
번호
포토
제목
글쓴이
등록일
99   공무원·교사 청와대 향해 "노동기본권 보장" 요구   07월18일
98   ILO 기준에 부합하는 공무원-교사 노동기본권 보장 촉구 기자회견   03월14일
97   공무원노조, 2018년 행정부 교섭 요구   09월28일
96   교섭투쟁   07월02일
95   민주노총 '최저임금 삭각법 폐기' 요구, 청와대 앞 무기한 농성 돌입   06월05일
94   부산본부, 일제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대회   05월10일
93   공무원노조, 14만의 힘으로 ‘설립신고’ 그 길에 우뚝 서다!   04월10일
92   공무원노조 제9기 위원장 사무처장 후보에 기호 2번 김주업 - 최현호 당선 확정   01월24일
91   회복투, "'투쟁'으로 9월 정기국회 해직자복직특별법안 통과시키겠다"   09월07일
90   김주업 공무원노조 위원장 본격 업무 돌입   10월21일
89   "반쪽짜리 인사정책기구 구성 철회하라"   07월13일
88   공적연금 개악저지 공동투쟁 결의대회 개최   07월09일
87   이충재 공무원노조 위원장 본격 업무 돌입   04월03일
86   공무원노조 창립11주년 기념식 개최   03월28일
85   사회적 책무 강화, 2013년 사업계획 확정   03월20일
84   교육의 새판짜기-대학을 바꿔라   12월08일
83   공무원노조 1천여매 헌혈증 전달  [1] 03월25일
82   조합원 총투표 23, 24일 양일간 실시결정   02월11일
81   공무원노조 3조직 통합 합의, 10월 이내 조직 대 조직으로 통합   06월02일
80   전국 300 간부 "하나의 심장 하나의 행동" 결의하다   02월17일

  1 [2][3][4][5] 
        
 
  제목 이름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