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알림마당 > 공무원노조소식

등록시간: 2018년05월10일 09시19분    동래구지부   홈페이지: -   조회 : 270  
 부산본부, 일제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대회



▲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영사관에서 100미터가 넘는 도로지점에서 개최된 세계노동절대회와 강제징용노동자상건립대회에는 부산지역 노동자와 시민 5,000여명이 참석했다.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가 노동절, ‘일제강제징용 노동자상’을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 옆에 세우려는 계획은 일단 무산됐다. 하지만 부산운동본부는 노동자상 지킴이 활동을 통해 일제 침략의 역사를 알리고 일본의 사과와 책임을 촉구하는 활동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부산운동본부 상임대표인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은 “우리는 최선을 다했다. 경찰이 아무리 막아도 우리의 민족혼은 죽지 않는다”며 “노동자가 앞장서서 친일 적폐를 청산하고 자주권을 회복, 노동자?민중이 주인되는 세상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부산운동본부는 1일 오후, 노동절 대회와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대회를 잇달아 개최한 후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 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옆에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나란히 설치할 계획이었으나 영사관 주변 도로와 인도마저 봉쇄한 경찰 병력에 끝내 가로막혔다. 경찰은 이날 39개 중대 2,500명을 동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운동본부는 노동절 하루 전날인 30일 오후 10시 30분께부터 강제징용노동자상을 영사관에서 100여 미터 떨어진 정발 장군 동산 인근으로 옮겨와 영사관 앞 이동을 시도했다. 운동본부 회원들은 이를 막아선 경찰과 몸싸움까지 벌이며 밤샘 대치를 벌였지만 노동자상은 영사관 후문의 인근 건물 앞에서 더 나아가지 못했다.

▲ 집회 참가자들이 노동절 대회에서 율동을 함께 하는 모습

128주년 세계노동절기념 부산 노동자대회와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대회는 1일 오후 2시부터 일본영사관 앞에서 100미터가 넘는 도로에서 5천여 명이 참가하며 시작됐다. 대회가 끝난 3시 50분께 집회 참가자들은 정발 장군 동산 앞까지 행진을 시도했으나 그 중간에 놓인 일본영사관 앞을 몇 겹으로 에워싼 경찰 병력을 넘지 못했다.

“평화적 이동을 보장하라”는 집회 참가자들의 외침에 부산 동부경찰서는 확성기를 통해 “일본영사관 앞 100m 이내는 집회 금지 장소라며 이를 어길 시 처벌될 수 있다”는 말만 되풀이했다.

행진마저 가로막힌 부산운동본부는 오후 4시 50분께 지하도 등 우회로를 통해 다시 정발 장군 동상 앞으로 모여 해산 집회를 갖고 이날 대회는 마무리했다.

해산 집회에서 김병준 노동자상건립특위 집행위원장은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죽어가고 학살을 당했는데 이게 뭐하는 짓인가, 양심이 있나”라며 “위안부 할머니, 강제징용된 할아버지들께 너무 죄송하다”며 울음을 터트렸다.

▲ 일제 강제 징용 노동자들의 모습을 형상화한 퍼포먼스가 이날 집회 무대에서 진행됐다.

▲ 구호를 외치는 집회 참가자들

부산운동본부는 일단 경찰의 강제징용노동자상 철거 시도를 막는 활동에 주력하면서 향후 대응 계획을 준비하고 있다. 일본영사관 앞이 아니라 남구 일제강제동원 역사관 앞 등도 설치 장소로 거론되고 있으나 운동본부 측은 “일본영사관 앞이 아닌 다른 곳에 설치하는 것은 아무 의미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외교부는 영사관 앞 노동자상 설치에 대해 ‘원천 불가’ 입장이지만 동구청은 “현재까지 철거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한편, 강제징용노동자상 설치 운동에서 부산지역 공무원 노동자들의 숨은 노력이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일본영사관 앞은 도로관리법상 부산 동구청 관할 구역이다. 이곳에 노동자상을 세우려면 구청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부산지역본부 동구지부는 동구청이 노동자상을 세우는 일에 협조하고 노동자상을 철거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구청을 설득하는 작업을 벌였다.


▲ 행진이 가로막히자 시위대가 '친일경찰'이라고 외치며 경찰이 물러날 것을 요구했다.

▲ 일본 대사관 앞을 에워싼 경찰. 이날 2,500명의 경찰이 동원된 것으로 알려졌다.

공무원노조 부산본부 박정호 동구지부장은 “노동자상 건립은 역사를 바로 세우기 위해 당연히 해야 하는 일”이라면서 “노동절에 평화의 소녀상 옆에 노동자상을 세우는 일이 무산돼 너무 아쉽다”며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동구지부가 노동자상 지키는 활동에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적폐청산운동본부에 소속된 공무원노조 박중배 부산본부장은 “영혼 없는 공무원이 돼서는 안 된다는 생각으로 이번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 운동에 부산본부도 함께 했다”며 “부산본부 전지부가 이번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을 위한 모금과 선전 활동, 1인 시위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 옆 강제징용노동자상 설치를 위해 부산운동본부는 지난 해부터 모금 운동을 통해 1억 700여만원의 성금을 모았다. 또 9월 1일부터 8개월 동안 하루도 빠지지 않고 일본 영사관 앞 1인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의견달기 ※ 최대 영문/한글 포함 500자 까지 등록 가능합니다. 
                                                          
[ 전체 총 : 592 건 / 현재 1 페이지 / 총 30 페이지 ]
592   공무원노조, "대정부교섭 해태" 인사혁신처장 항의방문   10월10일 10
591   공무원노동자들 청와대 앞에서 문재인정부 규탄   10월05일 13
590   5천 공무원, 11월 9일 연가투쟁 벌인다   10월05일 27
589   공무원노조, 2018년 행정부 교섭 요구   09월28일 18
588   공무원해직자원직복직 특별법제정 촉구 국회토론회 개최   09월13일 40
587   해직자 원직복직 본부별 릴레이 투쟁 마쳐   09월13일 36
586   제30차 임시전국대의원대회에서 11.9 연가투쟁 결의   09월13일 29
585   공무원·교사 해고자들, "대통령이 직접 나서라"   09월13일 28
584   회복투 "문재인 대통령 원직복직 약속 지켜라"   08월16일 52
583   "공공기관 일제강점기 기관장 사진 철거하라"   08월16일 38
582   남북노동자통일축구대회 "우리는 하나다"   08월16일 31
581   공무원노조-행안부, 정책협의체 첫 회의   07월26일 69
580   8.15엔 모든 양심수 석방, 이석기 석방 콘서트   07월16일 79
579   대정부 분과교섭, 본격적으로 시작   07월13일 56
578   서울본부 단체교섭 출정식   07월13일 42
577   2차 교육위원 수련회 개최   07월13일 53
576   공무원노조, 대정부 교섭 시작   07월13일 41
575   청년 공무원, 제주에서 평화통일을 외치다 '2030 청년 페스티벌'   06월25일 54
574   공무원노조, 노-정 동수 임금 교섭기구 구성 요구   06월25일 42
573   공무원노조, 대법원장 면담 양승태 형사고발 촉구   06월15일 56

  1 [2][3][4][5][6][7][8][9][10] [다음 10개 ▶▶]
        
 
  제목 이름 내용 대분류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