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알림마당 > 공무원노조소식

등록시간: 2018년06월25일 17시37분    동래구지부   홈페이지: -   조회 : 42  
 공무원노조, 노-정 동수 임금 교섭기구 구성 요구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위원장 김주업, 이하 공무원노조)이 정부가 공무원 노동자들과 직접 임금 교섭에 나설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공무원노조는 19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현재 운영 중인 공무원보수민관심의위원회를 폐지하고 노-정 동수로 구성된 공무원임금 교섭기구를 구성할 것을 촉구했다.
 
공무원보수민관심의위원회는 과거 김대중 정부 시절 공공부문과 민간부문간의 임금격차를 바로 잡기 위해 만들어진 기구이다. 노조는 21명 이하의 심의위원 중 노동자 대표는 3명에 불과한데 사용자 측 위원이 다수를 점유하고, 정부가 위원장을 위촉하는 비민주적인 구성으로 인해 반노동적인 기구로 전락했다며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김주업 위원장과 중앙집행위원들이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기자회견에서 공무원노조 김주업 위원장은 "공무원노조 출범 17년을 맞이했지만 공직사회 노사관계는 운영의 룰이 적용되지 않고 후진적인 기형적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노사관계의 기본은 임금단체협상이며, 임금 결정에 있어 노와 사측이 동수로 만나 정하는게 전세계에서 적용되는 보편적인 룰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민간심의기구 불참을 선언하고 정부가 하루속히 노사 동수가 만나 임금을 결정하는 노사 관계를 새롭게 갖출 것을 촉구한다. 이것은 단순히 임금 결정을 떠나 정부와 공무원 간의 노사 관계를 정립하는 첫 걸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광주본부 이종욱본부장이 정부의 공무원보수정책에 대한 규탄발언을 하고 있다
 
이어 규탄 발언에 나선 광주지역본부 이종욱 본부장은 "정부는 지난 2007년 첫 대정부교섭에서 공무원의 보수를 노동조합과 논의를 통한 단계적 현실화를 약속했지만, 정권과 경제상황에 따라 공무원의 보수는 삭감, 동결에 반납까지 하였다" 며 "공무원 노동자의 실질임금은 민간임금에 비해 하락하는 가운데 가계부채가 갈수록 증가되고 있어 처우개선은 시급한 문제다."라고 주장했다.


       
  의견달기 ※ 최대 영문/한글 포함 500자 까지 등록 가능합니다. 
                                                          
[ 전체 총 : 592 건 / 현재 1 페이지 / 총 30 페이지 ]
592   공무원노조, "대정부교섭 해태" 인사혁신처장 항의방문   10월10일 14
591   공무원노동자들 청와대 앞에서 문재인정부 규탄   10월05일 18
590   5천 공무원, 11월 9일 연가투쟁 벌인다   10월05일 34
589   공무원노조, 2018년 행정부 교섭 요구   09월28일 21
588   공무원해직자원직복직 특별법제정 촉구 국회토론회 개최   09월13일 43
587   해직자 원직복직 본부별 릴레이 투쟁 마쳐   09월13일 36
586   제30차 임시전국대의원대회에서 11.9 연가투쟁 결의   09월13일 32
585   공무원·교사 해고자들, "대통령이 직접 나서라"   09월13일 31
584   회복투 "문재인 대통령 원직복직 약속 지켜라"   08월16일 53
583   "공공기관 일제강점기 기관장 사진 철거하라"   08월16일 41
582   남북노동자통일축구대회 "우리는 하나다"   08월16일 34
581   공무원노조-행안부, 정책협의체 첫 회의   07월26일 72
580   8.15엔 모든 양심수 석방, 이석기 석방 콘서트   07월16일 82
579   대정부 분과교섭, 본격적으로 시작   07월13일 57
578   서울본부 단체교섭 출정식   07월13일 44
577   2차 교육위원 수련회 개최   07월13일 55
576   공무원노조, 대정부 교섭 시작   07월13일 44
575   청년 공무원, 제주에서 평화통일을 외치다 '2030 청년 페스티벌'   06월25일 56
574   공무원노조, 노-정 동수 임금 교섭기구 구성 요구   06월25일 43
573   공무원노조, 대법원장 면담 양승태 형사고발 촉구   06월15일 57

  1 [2][3][4][5][6][7][8][9][10] [다음 10개 ▶▶]
        
 
  제목 이름 내용 대분류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