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알림마당 > 공무원노조소식

등록시간: 2018년08월16일 14시02분    동래구지부   홈페이지: -   조회 : 33  
 남북노동자통일축구대회 "우리는 하나다"

 
▲ 11일 서울 상암 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남북노동자통일축구대회에서 관중들이 빨간색 바탕에 흰색 글씨로 '우리는 하나'라는 카드섹션을 선보였다. 사진 = 공무원노조

남과 북의 노동자들이 축구를 통해 하나가 됐다. 11일 오후 35℃가 넘었던 서울 상암 월드컵경기장은 ‘우리는 하나다’, ‘통일 조국’을 외치는 2만여 관중의 함성과 필드를 누비는 남북 노동자 선수들의 땀방울이 빚은 동포애로 더욱 뜨겁게 달궈졌다.

1999년 평양에서 시작해 2007년 창원, 2015년 평양을 오가다 3년 만에 서울에서 재개된 남북노동자통일축구대회. 이번 대회는 특히 4.27 판문점 선언 이후 최초로 치러지는 남북민간교류행사로 그 의미가 깊다.

지난 6월 평양에서 8월 남측 개최를 합의한 민주노총과 한국노총, 북측 조선직업총동맹(조선직총)은 ‘남북관계의 획기적 개선과 발전’에 합의한 판문점 선언을 이행한다는 취지에서 이번 대회 정식 명칭을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남북노동자 통일축구대회’로 정했다.

이날 양대노총과 조선직총간 경기에서는 조선직총이 모두 승리를 차지했다. 먼저 치러진 한국노총-조선직총 건설노동자팀 경기에서는 직총 건설노동자팀이 3대1로, 이후 민주노총-조선직총 경공업팀 경기에서도 직총 경공업팀이 2대0으로 승리를 거뒀다.

  
▲ 이날 대회에는 양대노총 노동자와 서울시민 2만여 명이 관람해 남북노동자들을 응원했다. 사진 = 양지웅 기자
  
▲ 민주노총 통일선봉대가 관중석에서 '판문점 선언 이행! 평화협정 체결!'이 쓰인 펼침막을 펼치고 있다. 사진 = 양지웅 기자

하지만 함께 뛰며 땀 흘린 남과 북의 노동자들과 2만여 관중들에게 승패는 의미가 없었다. 관중들은 남과 북 모두를 아낌없이 응원하며 ‘우리는 하나다’, ‘통일 조국’, ‘힘내라’를 외치고 박수를 보냈다.

남북의 3대 노동단체 대표들은 이날 대회사를 통해 4.27판문점 선언의 중단 없는 이행을 한목소리로 강조했다.

조선직총 주영길 중앙위원장은 “4.27선언 이행 선봉에 우리 노동자들이 서 있다는 긍지와 자부심으로 가슴이 벅차오른다”며 “이 땅에 더 이상 전쟁은 없을 것이며 평화의 시대, 통일의 시대가 열렸음을 선포한 판문점 선언이 오늘의 성대한 자리를 마련해줬다”고 밝혔다.

한국노총 김주영 위원장은 “우리 앞에는 자주통일의 새 시대를 열어낼 이정표, 판문점 선언이라는 역사적 사명이 놓여져 있다”며 “자주적이고 평화로운 노동자의 삶을 위해 남북노동자의 연대와 단결된 힘을 모아 판문점선언을 이행한다면 비로소 노동자가 존중받는 새로운 통일의 시대가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 축구 경기가 끝난 후 악수하며 격려하고 있는 남북의 노동자 선수들. 사진 = 양지웅 기자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도 “판문점선언은 분단체제를 끝내고 평화와 자주통일 시대를 열기위한 역사적 이정표”라며 “남북노동자통일축구대회는 남과 북의 노동자들이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통일운동에 주도적으로 나서자는 약속과 다짐의 대회”라고 강조했다.

대회 개막식에는 박원순 서울시장도 참석해 축사했다. 박 시장은 "유례없는 폭염 속에서도 평화와 통일의 새 시대를 열어가며 이번 대회를 준비해준 양대노총의 수고와 헌신에 감사드린다"며 "역사적인 날에 함께해 주신 서울시민에게도 감사한다"고 말했다. 또한 개막 축하공연을 비롯해 축구 경기 사이 노동자노래패연합과 427합창단의 통일을 염원하는 공연이 펼쳐지기도 했다.

10일 오전 경기 파주시 도라산 남북출입국사무소를 통해 입경한 조선직업총동맹 대표단 및 축구 선수단 64명은 첫날 서울 광진구 워커힐호텔에서의 공식 환영식을 시작으로 3단체 공동기자회견, 양대노총 청사방문, 환영만찬과 둘째날 대표자 회의, 산업별 상봉모임, 용산역 강제징용노동자상 추모식, 축구대회, 환송만찬으로 이어지는 일정을 소화했다. 마지막 날인 12일엔 마석모란공원 전태일 묘역 참배를 끝으로 2박 3일 간의 일정을 마무리하고 서해 육로로 돌아간다.

  
▲ 10일 오후 서울 워커힐호텔에서 열린 환영만찬에서 3대노총 간부들이 축배를 들고 있다. 사진 = 양지웅 기자
  
▲ 11일 오후, 용산 강제징용노동자상에서 묵념하는 남북 노동자 대표   사진 = 노동과세계

남북노동자통일축구대회를 위해 서울에 모인 세 노동단체는 남북의 노동자들이 민간교류 활성화에 앞장설 것을 다짐하며 각 산업별 남북 교류와 협력을 위한 실천방안을 모색하기도 했다. 11일 오전 워커힐호텔에서 열린 산업별 상봉 모임에서 공무원노조 김주업 위원장은 “남과 북, 북과 남의 청년들이 만나 민족의 동질성을 만들어가고 4.27판문점 선언의 이행의 강력한 동력으로 세웠으면 한다”며 “남과 북의 20~30대 청년노동자들의 자주교류사업”을 제안했다.

한편 11일 오후 서울시청광장에서는 ‘판문점 선언 실천 8.15 자주통일대행진' 대회가 개최돼 대북제재 해제와 종전선언 이행 등을 촉구했다. 대회 참가자들은 "판문점 선언과 북미 정상 선언으로 분단적폐 청산의 기회를 맞이했다"며 "분단의 낡은 틀을 모두 청산하고 평화와 통일의 새 시대를 맞이하자"고 외쳤다.

 
    ▲ 11일 오후 서울시청광장 옆 도로에서 열린‘판문점 선언 실천 8.15 자주통일대행진'. 사진 = 공무원노조
  • facebook
  • twitter
  • talk
  • HTML
  • 인쇄

       
  의견달기 ※ 최대 영문/한글 포함 500자 까지 등록 가능합니다. 
                                                          
[ 전체 총 : 592 건 / 현재 1 페이지 / 총 30 페이지 ]
592   공무원노조, "대정부교섭 해태" 인사혁신처장 항의방문   10월10일 12
591   공무원노동자들 청와대 앞에서 문재인정부 규탄   10월05일 16
590   5천 공무원, 11월 9일 연가투쟁 벌인다   10월05일 32
589   공무원노조, 2018년 행정부 교섭 요구   09월28일 20
588   공무원해직자원직복직 특별법제정 촉구 국회토론회 개최   09월13일 42
587   해직자 원직복직 본부별 릴레이 투쟁 마쳐   09월13일 36
586   제30차 임시전국대의원대회에서 11.9 연가투쟁 결의   09월13일 31
585   공무원·교사 해고자들, "대통령이 직접 나서라"   09월13일 30
584   회복투 "문재인 대통령 원직복직 약속 지켜라"   08월16일 53
583   "공공기관 일제강점기 기관장 사진 철거하라"   08월16일 40
582   남북노동자통일축구대회 "우리는 하나다"   08월16일 34
581   공무원노조-행안부, 정책협의체 첫 회의   07월26일 71
580   8.15엔 모든 양심수 석방, 이석기 석방 콘서트   07월16일 81
579   대정부 분과교섭, 본격적으로 시작   07월13일 56
578   서울본부 단체교섭 출정식   07월13일 43
577   2차 교육위원 수련회 개최   07월13일 54
576   공무원노조, 대정부 교섭 시작   07월13일 43
575   청년 공무원, 제주에서 평화통일을 외치다 '2030 청년 페스티벌'   06월25일 55
574   공무원노조, 노-정 동수 임금 교섭기구 구성 요구   06월25일 42
573   공무원노조, 대법원장 면담 양승태 형사고발 촉구   06월15일 56

  1 [2][3][4][5][6][7][8][9][10] [다음 10개 ▶▶]
        
 
  제목 이름 내용 대분류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