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알림마당 > 공무원노조소식

등록시간: 2019년02월19일 15시56분    동래구지부   홈페이지: -   조회 : 493  
 "문 대통령 공무원노조 해직자와 만납시다"

 
18일 오후 공무원노조가 대통령의 면담을 요구하며 청와대 진격투쟁을 벌였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김주업, 이하 공무원노조)이 공무원해직자 원직복직 관련 대통령 면담을 요구하며 청와대 진격 투쟁을 벌였다.

18일 오후 청와대 앞에서 결의대회를 진행한 공무원노조는 대회 후 청와대를 향해 돌진하다 이를 막아선 경찰과 한참 동안 대치했다. 청와대 정문 앞 50여 미터 앞에서 경찰 병력과 밀고 당기며 힘을 겨루던 공무원노조는 청와대가 면담 요구를 수용하자 진격투쟁을 멈추었다.

공무원노조 이상원 수석 부위원장과 김은환 회복투 위원장이 공무원해직자 징계 취소와 3.1절 특별 사면 등 공무원노조 요구안을 들고 청와대에 들어갔으며 집회 대오는 이후 “대통령의 약속이다 복직 약속 이행하라” 등의 구호와 공무원노조 진군가를 부른 뒤 해산했다.

진격 투쟁에 앞서 공무원노조 간부들은 ‘문재인 대통령, 공무원노조 해직자와 만납시다’라는 슬로건을 걸고 결의대회를 진행했다. 이날 집회에는 18개 본부의 500여 공무원노조 간부들과 민주노총, 전교조도 함께 했다.

  
▲ 공무원노조 김주업 위원장

 

공무원노조 김주업 위원장은 “정부가 공무원노조 설립신고 기간 만큼만 해직자들의 경력을 인정하겠다고 한다”며 “이는 공무원노조 17년의 역사 중 법외노조 활동과 정당성을 인정하지 않고 공무원노조를 탄압했던 잘못을 인정하지 않겠다는 뜻”이라며 분노했다.

그러면서 “공무원해직자의 온전한 원직복직이라는 우리의 요구를 수용하지 않는다면 우리가 할 수 있는 투쟁은 너무 많다”며 “당장 4월의 보궐선거와 내년 총선에서 반드시 그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은 “공무원노조 활동을 하다 해직된 공무원 노동자들의 원직복직과 사면복권이 즉각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한 사람이 바로 문재인 대통령이다”라면서 “공무원노조 동지들이 너무나 상식적이고 정당한 요구를 관철하기 위해 1년전부터 계속 단식을 하고 풍찬노숙을 해야하는 상황을 이제는 끝내야 된다. 대통령이 결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

 

 

  
▲ 전교조 권정오 위원장

 

전교조 권정오 위원장은 “전교조도 공무원노조와 마찬가지로 34명의 해고 조합원이 있고 법외노조 문제가 있다. 문 대통령은 후보시절 전교조에게도 법외노조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집권 3년차인 지금까지 해결되지 않고 있다”며 “형제노조나 마찬가지인 전교조와 공무원노조가 힘을 합쳐 올봄 반드시 현장으로 돌아가자. 현장으로 돌아가 전교조는 참교육을 실천하고 공무원노조는 참행정을 실현하자”고 말했다.

이날 7일째 단식농성을 벌이고 있는 공무원노조 회복투의 장성유 조합원은 “노동3권을 요구하며 단 3일 파업 했다고 15년째 해직 생활을 하고 있다. 정부가 해직 경력 중 법내 기간 3년만 인정하겠다는데 설립신고를 5차례나 반려시킨 게 누구냐. 정부의 책임이 아닌가”라며 “우리가 요구가 받아들여질 때까지 단식 투쟁을 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부터 단식농성에 결합하는 공무원노조 이상원 수석부위원장은 “14년 전 악법인 공무원노조특별법을 넘어서던 투쟁을 벌였다는 이유로 해직 동지들이 해고됐다. 15년, 17년 해직된 동지들의 경력의 일부만 인정하겠다는 정부의 복직법안도 명백한 악법이다”며 “이번에는 반드시 해직동지들의 원직복직을 쟁취하겠다는 각오로 단식에 임한다”고 밝혔다.

  
▲ 공무원노조 회복투 장성유 조합원

 

 

  
▲ 공무원노조 이상원 수석 부위원장(오른쪽)과 김은환 회복투 위원장이 청와대에 사면복권 신청서를 전달하고 면담을 진행했다.

 

공무원노조 회복투 김은환 위원장은 “지난해 우리보다 훨씬 복잡한 복직 절차가 있는 KTX 승무원 노동자들과 쌍용차, 파인텍 노동자들이 현장으로 돌아갔다. 공무원노조는 문재인 대통령이 책임지고 시행하면 된다”며 “문 대통령은 기회 있을 때마다 노동존중사회를 말하는데 이 엄동설한에 시멘트 바닥에서 비닐 한 장 덮고 자는 사회가 노동존중 사회인가, 저들은 우리가 지칠 거라고 판단하겠지만 절대 물러서지 않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공무원노조는 이날 결의대회를 기점으로 지난 12일 공무원노조 해직자 중심으로 다시 시작된 단식 농성에 현직 간부들이 가세해 해직자원직복직 투쟁을 더욱 확대할 예정이다.

공무원노조 최현오 사무처장은 “공무원노조는 21일 당,정,청과 함께 다시 공무원해직자 특별법안에 대한 협상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협상 결과와 관계없이 전 간부를 중심으로 정부청사 앞과 청와대 앞 피켓팅과 오체투지, 본부별 릴레이 농성, 오체 투지 등을 강고하게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 공무원노조 집회에서 꽃다지가 노래 공연을 펼치고 있다.

 

 

  
▲ 공무원노조가 18일 오후 청와대 앞에서 공무원노조 해직자들의 온전한 원직복직 쟁취를 요구하며 결의대회를 벌였다.

 

 

  
▲ 대회 결의문 낭독

 

 

  
▲ 공무원노조 해직자들은 지난 12일부터 청와대 앞 도로에서 집단 노숙 단식을 벌이고 있다.

       
  의견달기 ※ 최대 영문/한글 포함 500자 까지 등록 가능합니다. 
                                                          
[ 전체 총 : 747 건 / 현재 8 페이지 / 총 38 페이지 ]
607   공무원노조 ‘공무원연금 개선 방안’ 연구서 곧 발간   04월15일 527
606   시간외수당관련 조합원 설문조사 결과   04월10일 534
605   공무원노조 '2030 제주4.3평화기행'   04월04일 514
604   ILO 핵심협약 비준! 노동기본권 보장! 공무원-교사 결의대회   03월29일 463
603   공무원노조 출범 제17주년 기념식, 김원근 전 경기본부장 제1주기 추모제   03월27일 495
602   춘천교대, 전국 10개 교대 중 최초로 공무원노조 가입   03월22일 460
601   ILO 기준에 부합하는 공무원-교사 노동기본권 보장 촉구 기자회견   03월14일 495
600   2019년, 공무원노조 전성기 열어간다   03월06일 475
599   "문 대통령 공무원노조 해직자와 만납시다"   02월19일 493
598   공무원노조 '해직자 온전한 원직복직 촉구'집단단식 돌입   02월14일 431
597   2008 대정부 교섭 체결   01월22일 446
596   공무원해직자원직복직특별법 제정 촉구 기자회견   01월10일 452
595   전국공무원노동조합 2019년 시무식   01월02일 397
594   6천 조합원 "11.9 연가투쟁은 시작, 승리하는 투쟁 벌일 것"   11월12일 480
593   "대통령은 원직복직 약속 지켜라" 삭발식 및 오체투지   11월12일 509
592   공무원노조, "대정부교섭 해태" 인사혁신처장 항의방문   10월10일 668
591   공무원노동자들 청와대 앞에서 문재인정부 규탄   10월05일 583
590   5천 공무원, 11월 9일 연가투쟁 벌인다   10월05일 637
589   공무원노조, 2018년 행정부 교섭 요구   09월28일 687
588   공무원해직자원직복직 특별법제정 촉구 국회토론회 개최   09월13일 718

 [1][2][3][4][5][6][7] 8 [9][10] [다음 10개 ▶▶]
        
 
  제목 이름 내용 대분류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