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자료마당 > 성명서/보도자료

등록시간: 2019년05월02일 10시01분    동래구지부   홈페이지: -   조회 : 240  
 [성명]인권위의 ‘공무원 정치 자유제한은 인권침해’ 판단 환영한다


 

[성명서]

 

인권위의 ‘공무원 정치 자유제한은 인권침해’ 판단 환영한다
정부와 국회는 공무원의 정치기본권을 위한 법개정에 즉각 나서라!

 

전국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김주업, 이하 공무원노조)은 국가인권위원회가 공무원과 교원의 정치적 표현, 정당가입, 선거운동 자유를 금지하는 것은 인권침해라고 판단한 것을 환영한다.

 

인권위는 29일 “공무원과 교원이 시민으로서 정치적 기본권과 같은 기본권의 주체가 되는 것은 헌법과 국제규약, 판례 등에 비추어 의문의 여지가 없다”고 밝혔다.

 

공무원은 SNS에서 ‘좋아요’를 눌러서도 안 되었으며, 4대강사업이나 국정역사교과서처럼 나라 망치는 정책을 비판해도 어김없이 징계와 처벌이 따랐다. 정당에 월 1만원 후원했다는 이유로 1,830명의 공무원과 교원이 징계를 당했다. 공무원.교원에 대한 기본권 유린은 한국사회의 오랜 적폐이며 이를 청산하는 것은 현 시기의 역사적인 과제다.

 

이는 한국 내부의 문제가 아니다. 명백히 국제기준을 위반하는 그릇된 행태다. ‘ILO 협약.권고 적용 전문가위원회’도 올해 2월 교사·공무원의 정치활동을 금지하는 국가공무원법 65조가 국제노동기구(ILO) 111호 협약을 위배했다는 보고서를 발표했다.

 

인권위는 “공무원의 정치적 표현의 자유와 관련하여, 일본을 제외한 미국 등 주요 OECD 국가들은 일반적으로 공무원의 정치활동을 폭넓게 허용”하고 있으며, 대부분의 국가들은 정치적 표현행위의 주체가 공무원이라고 하더라도  제한은 극히 신중해야 한다는 태도를 취하고 있다고 분석하기도 했다.

 

인권위의 공무원 정치기본권과 관련한 결정문은 한계도 가지고 있다. 정당가입과 선거운동 관련 현행 법률이 적정하다고 본 1인의 소수의견은 차치하더라도, 정당 가입을 허용하되 정당의 주요 당직 등을 맡지 못하게 하는 등의 제한적 수단이 필요함을 적시한 것은 또 다른 기본권 침해 소지가 있다.

 

공무원도 한 사람의 국민으로 정당가입 및 정치활동이 가능해야 함을 인권위는 재확인했다. 인권위는 국가공무원법.지방공무원법도 공무원이 그 지위를 이용하지 않는 한 정치 운동을 할 수 있도록 개정되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인사혁신처, 행정안전부, 선관위 등은 공무원.교원의 정치적 자유를 과도하게 제한하는 국가공무원법, 지방공무원법, 정당법, 정치자금법, 공직선거법 등 관련 법률을 즉시 개정해야 한다.

 

다시 한 번 강조하지만 공무원의 정치적 중립 의무란 '신분상의 의무'가 아닌 '직무상의 의무'이며, 공무 수행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범위에서는 공무원도 국민의 권리인 정치기본권을 행사할 수 있어야 한다.

 

공무원노조는 공무원의 정치기본권을 보장하기 위한 정부의 법개정과 국회의 조속한 법안통과를 강력히 촉구한다.

 


2019년 4월 29일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의견달기 ※ 최대 영문/한글 포함 500자 까지 등록 가능합니다. 
                                                          
[ 전체 총 : 22 건 / 현재 1 페이지 / 총 2 페이지 ]
22   [성명]극우에 편승하여 경제전쟁을 도발한 일본 아베정권을 규탄한다   08월02일 244
21   [논평]ILO 협약을 노동개악의 도구로 삼아서는 안 된다   08월02일 251
20   [성명]노동환경, 노동시간에 대한 정부의 방관이 산림청 공무원의 과로사를 불렀다   05월08일 245
19   [기자회견문]129주년 세계노동절 교원·공무원 해고자 청와대 앞 공동 기자회견   05월02일 316
18   [취재요청서]‘노동3권-정치기본권 보장! 해고자 원직복직! 공무원노조-전교조 해직자 공동기자회견' 안내   05월02일 243
17   [성명]인권위의 ‘공무원 정치 자유제한은 인권침해’ 판단 환영한다   05월02일 240
16   [성명]세월호 참사 5주기, 전면 재수사로 진정한 적폐 청산이 이루어져야 한다   04월16일 244
15   [성명]공무원노조는 부산시의 강제징용노동자상 침탈행위를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   04월16일 332
14   [성명]연금충당부채는 ‘세금으로 갚는 나라빚’이 아니다   04월16일 245
13   [성명]국립나주병원은 거짓 실적보고서를 즉각 철회하고 노동조합과 대화에 나서라   04월16일 310
12   [성명]물은 누구도 침해해서는 안 될 인간의 기본권이다   04월16일 238
11   [입장]홍익표 의원의 「노동조합 관련 해직공무원 등의 복직 등에 관한 특별법안」 발의 관련 공무원노조의 입장   04월16일 320
10   [성명]111주년 여성의 날, 현장에서 시작되는 성평등한 공직사회를 건설하자!   04월16일 312
9   [성명]자치단체 의원의 권력형 폭행범죄,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다!   04월16일 251
8   [논평]평화와 인권을 위해 헌신하신 고 김복동 님의 명복을 빌며   04월16일 242
7   [성명]기술직 인사합의를 뒤엎는, 서초구청장의 독선적 인사를 규탄한다   04월16일 248
6   [성명]잇따르는 공직사회의 성폭언과 성추행, 절대 용납되어선 안 된다   04월16일 250
5   [성명]양승태 구속은 사법정의를 위한 시작점일 뿐이다   04월16일 245
4   [성명]불통.밀실 교육행정 고집하는 이재정 경기교육감을 규탄한다   04월16일 236
3   [성명]폭행과 거짓말을 일삼은 예천군 의원에 대한 일벌백계가 필요하다   04월16일 243

  1 [2] 
        
 
  제목 이름 내용 대분류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