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자료마당 > 성명서/보도자료

등록시간: 2019년05월02일 10시02분    동래구지부   홈페이지: -   조회 : 263  
 [취재요청서]‘노동3권-정치기본권 보장! 해고자 원직복직! 공무원노조-전교조 해직자 공동기자회견' 안내


 


 

[취재요청서] 


‘노동3권-정치기본권 보장! 해고자 원직복직!

공무원노조-전교조 해직자 공동기자회견' 안내

 

1. 전국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김주업, 이하 공무원노조) 희생자원상회복투쟁위원회는 5월 1일(수) 오전 11시, 청와대 앞에서 세계노동절 129주년-ILO창립 100주년을 맞아 ‘노동3권-정치기본권 보장! 해고자 원직복직! (ILO 핵심협약 즉각 비준! 국가폭력 사과! 징계취소!) 공무원노조-전교조 해직자 공동기자회견’을 아래와 같이 개최합니다.

 

2. 문재인 정부는 ILO 협약비준과 관련법 개정을 차일피일 미루고 있습니다. 부정한 정권에 맞서 끊임없이 싸워왔던 민주노조를 인정한다면 정부는 공무원-교원 노동자의 노동3권과 정치기본권을 보장하는 법개정에 즉시 나서야 합니다.

 

3. 공무원과 교원은 노동자이자 시민이며, 주권자로서 가장 기본적인 인권인 노동3권과 정치기본권을 보장하는 투쟁에 적극 나설 것입니다. 또한 적폐정권에 저항하다 해직된 공무원-교원에 대해 국가는 정치적 폭력을 사과하고 징계취소와 원직복직 등 피해자의 치유에 나설 것을 요구합니다.

 

- 아    래 -

 

 □ ‘노동3권-정치기본권 보장! 해고자 원직복직! (ILO 핵심협약 즉각비준! 국가폭력 사과! 징계취소!) 기자회견'
 
 ○ 일 시 : 2019년 5월 1일(수) 오전 11시
 ○ 장 소 : 청와대 분수대 앞
 ○ 주 최 : 전국공무원노동조합 희생자원상회복투쟁위원회, 전국교직원노동조합 해고자원직복직투쟁위원회
 ○ 문 의 : 공무원노조 희생자원상회복투쟁위원회 위원장 김은환 010-6252-9494

 


2019년 4월 30일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의견달기 ※ 최대 영문/한글 포함 500자 까지 등록 가능합니다. 
                                                          
[ 전체 총 : 22 건 / 현재 1 페이지 / 총 2 페이지 ]
22   [성명]극우에 편승하여 경제전쟁을 도발한 일본 아베정권을 규탄한다   08월02일 262
21   [논평]ILO 협약을 노동개악의 도구로 삼아서는 안 된다   08월02일 275
20   [성명]노동환경, 노동시간에 대한 정부의 방관이 산림청 공무원의 과로사를 불렀다   05월08일 264
19   [기자회견문]129주년 세계노동절 교원·공무원 해고자 청와대 앞 공동 기자회견   05월02일 336
18   [취재요청서]‘노동3권-정치기본권 보장! 해고자 원직복직! 공무원노조-전교조 해직자 공동기자회견' 안내   05월02일 263
17   [성명]인권위의 ‘공무원 정치 자유제한은 인권침해’ 판단 환영한다   05월02일 260
16   [성명]세월호 참사 5주기, 전면 재수사로 진정한 적폐 청산이 이루어져야 한다   04월16일 259
15   [성명]공무원노조는 부산시의 강제징용노동자상 침탈행위를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   04월16일 351
14   [성명]연금충당부채는 ‘세금으로 갚는 나라빚’이 아니다   04월16일 263
13   [성명]국립나주병원은 거짓 실적보고서를 즉각 철회하고 노동조합과 대화에 나서라   04월16일 328
12   [성명]물은 누구도 침해해서는 안 될 인간의 기본권이다   04월16일 256
11   [입장]홍익표 의원의 「노동조합 관련 해직공무원 등의 복직 등에 관한 특별법안」 발의 관련 공무원노조의 입장   04월16일 340
10   [성명]111주년 여성의 날, 현장에서 시작되는 성평등한 공직사회를 건설하자!   04월16일 330
9   [성명]자치단체 의원의 권력형 폭행범죄,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다!   04월16일 269
8   [논평]평화와 인권을 위해 헌신하신 고 김복동 님의 명복을 빌며   04월16일 261
7   [성명]기술직 인사합의를 뒤엎는, 서초구청장의 독선적 인사를 규탄한다   04월16일 267
6   [성명]잇따르는 공직사회의 성폭언과 성추행, 절대 용납되어선 안 된다   04월16일 267
5   [성명]양승태 구속은 사법정의를 위한 시작점일 뿐이다   04월16일 264
4   [성명]불통.밀실 교육행정 고집하는 이재정 경기교육감을 규탄한다   04월16일 257
3   [성명]폭행과 거짓말을 일삼은 예천군 의원에 대한 일벌백계가 필요하다   04월16일 261

  1 [2] 
        
 
  제목 이름 내용 대분류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