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자료마당 > 성명서/보도자료

등록시간: 2019년04월16일 13시17분    동래구지부   홈페이지: -   조회 : 262  
 [논평]평화와 인권을 위해 헌신하신 고 김복동 님의 명복을 빌며


[추모논평]

 

평화와 인권을 위해 헌신하신 고 김복동 님의 명복을 빌며

 


여성인권운동가 김복동 님(1926-2019)이 28일 밤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서 별세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김주업, 이하 공무원노조)은 일본군 ‘위안군’ 피해자로서 이 사실을 증언해 온 평화운동가로서, 여성의 인권을 신장시키기 위한 국제적 연대에 헌신한 인권운동가로서 고 김복동 님을 기억할 것이다.

 

고 김복동 님은 매주 수요일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리는 시위에 참석해 시민과 학생들을 만났으며, 전쟁과 폭력이 없는 세상을 함께 만들기 위해 노력해 왔다. 또한, 굴욕적인 화해치유재단 해체를 위해 최근까지도 1인 시위에 나서기도 했다.

 

고인은 평생을 모은 돈을 기부해 ‘김복동 장학기금’을 만들기도 했으며, 넬슨 만델라, 마틴 루서 킹 목사와 함께 국제 언론단체가 선정한 ‘자유를 위해 싸우는 영웅’으로 기록됐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는 전쟁이라는 공간에서 여성의 몸과 인권이 어떻게 비인간적으로 거래되고 착취되었는지를 보여준 사례로, 그 참담한 역사는 아직도 끝나지 않았다.

 

지금도 세계 곳곳에서 전쟁은 지속되고 있으며 여성에 대한 폭력은 근절되지 않고 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문제해결은 이러한 부조리를 해결하고, 어떠한 폭력도 정당한 명분을 가질 수 없다는 것을 확인하는 인간 존엄의 확인이다.

 

공무원노조는 이러한 참극의 고리를 끊기 위해 헌신한 고인의 뜻을 기리고, 또한 가슴에 새길 것이다. 군사적 패권주의를 분쇄하고 일본 정부의 온전한 정신적, 물질적 배상 등 과거사를 청산하기 위한 노력을 게을리 하지 않을 것이다.

 

삼가 만인의 어머니이며 할머니였던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2019년 1월 29일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의견달기 ※ 최대 영문/한글 포함 500자 까지 등록 가능합니다. 
                                                          
[ 전체 총 : 22 건 / 현재 1 페이지 / 총 2 페이지 ]
22   [성명]극우에 편승하여 경제전쟁을 도발한 일본 아베정권을 규탄한다   08월02일 262
21   [논평]ILO 협약을 노동개악의 도구로 삼아서는 안 된다   08월02일 275
20   [성명]노동환경, 노동시간에 대한 정부의 방관이 산림청 공무원의 과로사를 불렀다   05월08일 264
19   [기자회견문]129주년 세계노동절 교원·공무원 해고자 청와대 앞 공동 기자회견   05월02일 336
18   [취재요청서]‘노동3권-정치기본권 보장! 해고자 원직복직! 공무원노조-전교조 해직자 공동기자회견' 안내   05월02일 263
17   [성명]인권위의 ‘공무원 정치 자유제한은 인권침해’ 판단 환영한다   05월02일 260
16   [성명]세월호 참사 5주기, 전면 재수사로 진정한 적폐 청산이 이루어져야 한다   04월16일 260
15   [성명]공무원노조는 부산시의 강제징용노동자상 침탈행위를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   04월16일 352
14   [성명]연금충당부채는 ‘세금으로 갚는 나라빚’이 아니다   04월16일 263
13   [성명]국립나주병원은 거짓 실적보고서를 즉각 철회하고 노동조합과 대화에 나서라   04월16일 328
12   [성명]물은 누구도 침해해서는 안 될 인간의 기본권이다   04월16일 256
11   [입장]홍익표 의원의 「노동조합 관련 해직공무원 등의 복직 등에 관한 특별법안」 발의 관련 공무원노조의 입장   04월16일 340
10   [성명]111주년 여성의 날, 현장에서 시작되는 성평등한 공직사회를 건설하자!   04월16일 330
9   [성명]자치단체 의원의 권력형 폭행범죄,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다!   04월16일 269
8   [논평]평화와 인권을 위해 헌신하신 고 김복동 님의 명복을 빌며   04월16일 262
7   [성명]기술직 인사합의를 뒤엎는, 서초구청장의 독선적 인사를 규탄한다   04월16일 267
6   [성명]잇따르는 공직사회의 성폭언과 성추행, 절대 용납되어선 안 된다   04월16일 268
5   [성명]양승태 구속은 사법정의를 위한 시작점일 뿐이다   04월16일 264
4   [성명]불통.밀실 교육행정 고집하는 이재정 경기교육감을 규탄한다   04월16일 257
3   [성명]폭행과 거짓말을 일삼은 예천군 의원에 대한 일벌백계가 필요하다   04월16일 261

  1 [2] 
        
 
  제목 이름 내용 대분류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