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참여마당 > 자유게시판

등록시간: 2018년05월15일 08시51분    국민일보    홈페이지: -   조회 : 55  
 ‘해임이면 끝’이던 공공기관 임원 문책… ‘다양하게·엄격하게’

‘해임이면 끝’이던 공공기관 임원 문책… ‘다양하게·엄격하게’ 기사의 사진
현행법상 징계수단은 ‘해임’밖에 없어
직무정지·경고 신설로 ‘실효성’ 높이고 파면 조항에다 손배소 청구 의무화도


정부가 기관장을 비롯한 공공기관 임원의 책임성을 강화하기 위해 다양한 제재 수단을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나섰다.

현행법상 공공기관 임원을 징계할 방법은 ‘해임’밖에 없어 ‘허점’이 발생하고 있다. 해임 수준에 미치지 못하는 임원 비위나 실책은 마땅한 수위의 징계가 없어 책임을 묻지 못한다. 반대로 해임보다 강한 파면 수준의 처벌을 해야 하는데 해임으로 징계할 수밖에 없어 ‘솜방망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이에 따라 징계 수위를 직무정지, 문책 등으로 다양하게 만들고 해임 시에 자격제한 기간을 강화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공공기관에 손실을 입힌 임원을 대상으로 하는 의무 손해배상 청구제 도입도 고려하고 있다.

13일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공공기관 운영에 관한 법률(이하 공운법)’은 공공기관 임원의 비위행위 등을 제재할 수단으로 해임만 규정하고 있다. 이에 따른 부작용은 지난 1월 정부의 공공기관 채용비리 특별점검 결과에서 여실히 드러났다. 당시 정부는 수사 의뢰된 8명의 기관장만 해임 조치했다. 채용비리에 직접 연루되지는 않았지만 사태를 막지 못한 임원의 경우 적절한 제재 수단이 없었다.

이 경험을 바탕으로 정부는 공운법에 해임 외에도 다양한 제재 조치를 넣는 작업에 착수했다. 직무정지나 문책경고를 신설해 해임 수준보다 덜한 비위, 불합리한 의사결정 등의 책임을 묻겠다는 취지다. 동시에 정부는 해임보다 높은 수준의 제재 신설도 검토하고 있다.

현재 해임된 임원은 3년간 공공기관 임원으로 재취업이 제한된다. 퇴직금 감액이라는 불이익도 받는다. 다만 공공기관마다 내규로 정한 퇴직금 감액 수준이 미미하다.

더불어민주당 인재근 의원이 16개 공공기관을 분석한 결과 최근 5년간 해임된 47명의 퇴직금 감액비율은 9.1%에 불과했다. 공무원의 경우 파면됐을 때 퇴직금 절반이 삭감되는 것과 비교하면 턱없이 낮다. 3년 자격제한 역시 5년간 공무원 재임용 금지와 견줘 가볍다. 공무원 파면에 해당하는 공공기관 임원 파면 조항을 신설하거나 해임 제재를 더 강하게 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국회에서도 관련 논의를 하고 있다. 민주평화당 김광수 의원은 지난달 공공기관 임원의 ‘면죄부 퇴직’을 금지하는 내용으로 공운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개정안은 공공기관 임원의 징계 수위를 파면·해임·강등·정직·감봉·견책으로 구분해 적용토록 했다. 김 의원은 “징계 수단이 해임밖에 없어 임원이 비리를 저질러도 사표를 받고 의원면직 처리하는 경우가 많다. 이 경우 퇴직금, 자격제한 등의 불이익을 받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정부는 한 발 더 나아가 임원 비리행위로 공공기관이 손해를 입었을 때 해당 임원을 상대로 의무적으로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방안도 들여다보고 있다. 원칙적으로 기관장이 손해배상을 청구하되, 기관장에 귀책사유가 있을 경우 감사위원이 손해배상을 청구하게 된다.

세종=정현수 기자jukebox@kmib.co.kr

             
  의견달기 ※ 최대 영문/한글 포함 500자 까지 등록 가능합니다. 
                                                          
[ 전체 총 : 9281 건 / 현재 1 페이지 / 총 465 페이지 ]
9281   「구군수협의회 대응 새마을기 내리기 촉구 선전전 진행」   부산본부 10월18일 40
9280   퇴직연금을 못 받는 퇴직공무원의 청와대 청원에 대한 추천 요청   억울한 퇴직공무원 10월17일 34
9279   ★LG유플러스★전국공무원 노동조합 특별할인 안내_10월   ★LG유플러스★ 10월16일 14
9278   축제도 끝났는데...  [2] 조바심 10월15일 418
9277   [안내]김주업 위원장 '119 연가투쟁'관련 민중의소리 인터뷰   전국공무원노동조합 10월10일 36
9276   "10월 말까지 노조법·공무원노조법·교원노조법 개정안 마련"   매일노동 10월05일 43
9275   청와대 간 공무원노조 "문재인 정부, 약속 지켜라"   오마이 10월05일 46
9274   공무원연금 수령액 400만원 넘는 퇴직공무원 4천명 돌파   파이낸셜뉴스 10월05일 66
9273   제주에 은퇴자 공동체 마을 조성   뉴시스 10월04일 82
9272   부산지역본부 공무원노조와 함께하는 10월 u+초특가   엘지유플러스 10월01일 30
9271   전국공무원노동조합 11월 9일 연가투쟁 선포 200인 기자회견 개최 알림   전국공무원노동조합 10월01일 41
9270   공무원행동강령에 '부당한 출장지원·과잉의전 금지' 추가키로   연합뉴스 09월28일 74
9269   대한민국 퇴직공무원노조 출범   환경일보 09월28일 80
9268   공무원 해외연수 때 ‘비행기깡’... 수백만원씩 꿀꺽   한국일보 09월28일 86
9267   이게 모꼬   한가위 09월23일 404
9266   부산 기초의회 4곳, 올해 혈세낭비 해외연수 안간다   국제신문 09월20일 100
9265   ●공고●유망자격증 117여과정 무료수강혜택 교육생 모집   무료교육원 09월19일 23
9264   주먹질당해도 일 크게 만들지 말라며 친절 강요…막가파식 민원만 키워   서울신문 09월19일 125
9263   '해직공무원 복직 특별법' 정기국회 통과할까   매일노동 09월18일 32
9262   "전국공무원노동조합 2018 상반기 주요 활동"   전국공무원노동조합 09월18일 25

  1 [2][3][4][5][6][7][8][9][10] [다음 10개 ▶▶]
        
 
  제목 이름 내용 대분류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