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참여마당 > 자유게시판

등록시간: 2018년05월15일 08시51분    서울신문   홈페이지: -   조회 : 189  
 3급 직제 마련됐지만 승진 대상 없는 지자체

“3급 직제는 마련됐는데 승진 임용 대상자가 없어요.”

지난해 ‘지방자치단체의 행정기구와 정원기준 등에 관한 규정’ 개정으로 인구 50만명 이상 100만명 미만인 시·도 본청 실·국장 중 1명을 3급 또는 4급 일반직 지방공무원으로 임명할 수 있게 됐다. 2012년 100만명 이상의 시에 3급 또는 4급 직제를 마련한 이후 대상 범위를 50만명 이상의 시까지 확대한 것이다. 3급 직제가 없어 부단체장(2급)과 4급 실·국장과의 연결 고리가 끊어져 있던 기초자치단체로서는 부단체장까지 갈 수 있는 계급 사다리가 만들어졌다는 점에서 환영할 일이다.

# 부처와 달리 퇴직 임박해서야 4급

하지만 3급 직제가 만들어졌음에도 해당 지자체에는 정작 승진 임용할 수 있는 사람이 없다. 중앙정부나 광역자치단체보다 한 계급 아래 직제(6급 팀장, 5급 과장)를 운영하는 기초자치단체는 극심한 인사(승진) 적체로 퇴직이 임박해서야 4급으로 승진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해당 시 중 현재(2월 기준) ‘승진 소요 최저 연수’가 지나 3급 승진이 가능한 인원 현황을 보면 전국 11개 시 중 일부 시는 승진 대상 인원이 아예 없다. 설령 승진 대상 인원이 있어도 퇴직일이 임박해 3급 승진을 못 하고 있는 것이 기초자치단체의 실정이다.

# 대상 돼도 승진 최저 연수에 막혀

3급 공무원으로 승진에 필요한 승진 소요 최저 연수는 점차 그 기간이 단축되는 추세(현 3년 이상)다. 이 제도는 상위 계급에 맞는 능력과 경력을 쌓는 준비 기간으로서 그 존치 가치는 있다. 다만 현재 기초자치단체의 직제나 인사 환경을 고려할 때 그 기간을 없애거나 단축할 필요가 있다. 현재 4급에서 3급으로 승진 소요 최저 연수를 3년 이상에서 2년 이상으로 단축하거나, 직전 계급의 경력을 반영해 승진 소요 최저 연수를 단축하는 방안, 또는 장기근속자에 한해 해당 기간을 단축하는 방안 등 중앙정부의 조치가 필요하다.

직제의 경직성도 문제다. 3급 또는 4급 직제를 둘 수 있는 인구 50만명 이상의 15개 기초자치단체는 통합시인 창원시를 제외한 모든 시가 3급 직제를 본청(의회사무국 포함) 실·국장에 한해 설치하며 구청장이나 사업소장 등으로의 확대는 불가능하다.

# 1명만 임용… 인사 융통성 떨어져

더구나 인구 50만명 이상 100만명 미만인 시는 본청 1개의 직위에만 임용할 수 있도록 규정돼 있어 인사의 융통성이 더욱 떨어진다. 3급 또는 4급의 직제를 복수로 두고 3급 인원을 총수로 관리하게 하는 방안 등이 필요하다. 구청장, 사업소장 등의 직위까지 범위를 확대하는 방안 등 조례나 규칙의 빈번한 개정 없이도 인사의 탄력성 회복과 자율적인 통제가 가능하게 하는 특단의 조치가 필요한 때다.

                
  의견달기 ※ 최대 영문/한글 포함 500자 까지 등록 가능합니다. 
                                                          
[ 전체 총 : 9202 건 / 현재 1 페이지 / 총 461 페이지 ]
9202   박원순 “최저임금, 대기업과 프랜차이즈 본사는 왜 침묵하나”   한겨레 07월20일 8
9201   1분안에 끝낸다! 단체교섭 표준안 쉽게 보기[조합활동 보장편]   전국공무원노동조합 07월20일 11
9200   ●공고●유망자격증 100여과정 무료수강혜택 교육생 모집   무료교육원 07월19일 6
9199   ★무료★ 재취업에 도움되는 100여과정 유망자격증 수강생모집   무료교육원 07월12일 19
9198   올해 을지연습 안한다…안보정세 감안해 잠정 유예   국제뉴스 07월11일 79
9197   일본, 공무원도 잔업 규제...연간 360시간 상한   뉴스핌 07월11일 41
9196   공무원노조 서울본부, 박원순 시장에 단체교섭 요구   매일노동 07월10일 40
9195   [제휴안과] 동래구청 임직원(가족포함)분들을 위한 밝.은.성.모.안.과(라식/라섹/백내장) 의료복지 안내   염승현팀장 07월10일 54
9194   실천하자  [2] 조하번 07월09일 718
9193   모멸감 준 민원인에 반말·욕설 공무원…인권위, 직무교육 권고   SBS 뉴스 07월09일 173
9192   공무직 관련 글을 왜 삭제 했는지 지부장께서 해명 바랍니다.  [1] 조합원 07월06일 492
9191   우리는??  [1] 우리 07월06일 535
9190   ★LG유플러스★ 전국공무원 노동조합 특별할인 안내   LG유플러스 07월05일 44
9189   ●공고● 1급민간자격증 100여과정 온라인 무료수강생 모집   무료교육원 07월05일 21
9188   단체 협약안   집행부 07월04일 283
9187   공무원의 일방전입, 전출 한시적 허용 청와대 청원입니다.   공무원 07월04일 154
9186   [광고] 자동차보험료 저렴한 보험사 찾기 다이렉트자동차보험 통합비교사이트   담당자 07월04일 15
9185   공무원 주52시간 근무는?…‘휴일 준수·칼퇴근 장려, 워라밸 확산에 맞춰 가야’   07월04일 60
9184   전공노 영등포지부, 통합노조 비난한 글에 대해 사과글 게시   노조 07월04일 30
9183   [웹자보]공무원노조, 정부와 10년만에 교섭재개   전국공무원노동조합 07월03일 36

  1 [2][3][4][5][6][7][8][9][10] [다음 10개 ▶▶]
        
 
  제목 이름 내용 대분류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