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참여마당 > 자유게시판

등록시간: 2023년11월17일    한겨레   홈페이지: -   조회 : 200  
 [단독] 공무원 면접서 “시민단체서 일하지” 비아냥…그리고 ‘불합격’

화성시 9급 공무원 면접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시민단체에서 활동하지 왜 공무원을 하냐”, “너무 소수자, 소수자 하는 것 아니냐”, “공무원이 노조하면 되냐, 안 되냐.”

지난 여름 경기 화성시 9급 공무원 면접에서 한 외부 면접위원이 지원자의 시민단체 이력 등을 문제 삼으며 공무원에 적합하지 않다는 취지로 편향적인 발언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지원자는 면접 전형에서 탈락했고 피해 구제를 받기 위한 방법을 모색 중이다.

지난 7월31일 진행된 경기 화성시 9급 공무원 일반행정 공채 면접시험에 참여한 백아무개(28)씨는 면접에서 공직 동기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백씨는 과거 시민단체 활동을 한 내용을 언급하며 답변을 했지만, 한 헤드헌터 업체 대표인 외부 면접위원으로부터 “시민단체 가서 활동하지 왜 공무원을 하냐”, “너무 소수자, 소수자 하는 것 아니냐”, “역차별 문제가 심각하다” 등의 발언을 들었다고 밝혔다. 이 면접위원은 “공무원이 노조 하면 돼요, 안 돼요?”라는 질문도 했다고 전했다. 백씨는 15일 한겨레에 “노조에 참여할 권리를 미리 입막음하는 듯한 질문을 받았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백씨는 “면접위원이 비아냥거리는 말투와 반말로공직관 자체가 의심스럽다’ 등의 문제 발언을 이어갔다”며 면접위원의 질문 의도가 의심스러웠다고 했다.

백씨는 이런 질문이 나온 1차 면접에서 ‘미흡’ 등급을 받아, 이후 추가 면접을 보게됐지만 재차 ‘미흡’을 받아 지난 8월21일 최종 불합격했다. 백씨는 면접 당시 ‘화성시만의 자원으로 마을기업을 구상하시오’ 주제와 관련해 “시에는 많은 외국인 노동자, 이주민이 거주하고 있다. 이를 시의 인적 자원으로 봐 이를 활용해 어학당이나 외국어 학원 같은 마을기업을 구상했다”고 답변한 뒤, 면접위원의 관련 발언을 들었다고 전했다.

화성시청 쪽은 ‘면접위원의 질문 취지는 달랐다’면서도 앞으로 해당 위원을 가급적 기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화성시청 인사과 담당자는 한겨레에 “외부면접위원이 ‘공무원이 노조 활동을 하면 돼요, 안 돼요?’라는 질문이 있었던 것은 인정하지만, 애초에 지방공무원법에 나오는 공무원의 4대 금지 의무를 물어봤고, 수험생이 답변을 하지 못하자 세부적으로 묻기 위해 해당 질문을 한 거라고 해명했다”고 설명했다.

화성시청은 또 “면접위원의 소명을 들어보면 공무원이 특정 집단이 아니라 전체 시민을 위한 자세를 가지고 일해야 하는데 외국인에 대해서만 그렇게 관심이 많다면, 외국인과 관련된 시민단체나 사설기관에서 일하는게 본인 취지에 맞는거 아니냐는 취지로 질문했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백씨는 불합격 이후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에 면접 때 들은 발언 등을 정리해 진정을 넣었다. 그러나 현장 녹음파일이 없는 상황에서 객관적인 입증이 어려워 인권위가 법리적으로 어렵다는 취지의 의견을 내자, 백씨는 결국 진정을 취하했다. 백씨는 “다른 구제 수단을 알아보기 위해 인권위 진정을 취하했고, 현재로서는 국가배상소송이나 국민신문고 등 다른 방법을 알아보고 있다”고 했다.

                
  의견달기 ※ 최대 영문/한글 포함 500자 까지 등록 가능합니다. 
                                                          
[ 전체 총 : 12164 건 / 현재 1 페이지 / 총 609 페이지 ]
12164   [기호1번 이해준 김태성] 1(일)내보자 임금인상   [기호 1번] 이해준·김태성 선본 12월08일 200
12163   "결국 해외 유학 물 건너갔어요"…MZ 공무원들 '부글' [관가 포커스]   한국경제 12월08일 211
12162   "공무원도 괴롭힘 신고 될까"…직장갑질 문답 보고서 발행   뉴시스 12월08일 204
12161   전남교육청 간부 공무원 투신…유서 발견   노컷뉴스 12월07일 204
12160   '언행 맘에 안 들어'..하급자에게 의자 던진 충북 소방공무원 집유   뉴시스 12월07일 200
12159   옆 동네가 일하는 방식 개선으로 난린데 우리는....  [4] 일할맛나게바꿔보자 12월06일 234
12158   퇴근후 61차례 초과근무 수당 챙긴 ‘놀라운 기술’…공무원 매크로 적발   매일경제 12월06일 200
12157   '주정차위반 단속기록 조작' 광주 서구청 공무원 4명 집행유예   연합뉴스 12월06일 196
12156   인권센터설립으로 대안을 만들겠습니다.   기호2 조창현, 남선진 12월05일 199
12155   운동선수 Yes·공무원 No! 초중고 희망직업 살펴보니…   문화일보 12월05일 200
12154   본인·아들 명의로 구청과 수의계약 17건…대구 중구의원 '제명'   연합뉴스 12월05일 195
12153   1편단심 안전일터! 1으키자 임금인상! 1내보자 주4일제!   [기호 1번] 이해준·김태성 선본 12월04일 194
12152   노조 지부장이 뭐하는 사람인고  [7] 궁금 12월04일 217
12151     노조 지부장이 뭐하는 사람인고  [2] 지부장 12월05일 210
12150   ‘감옥 가서 못 받은 재난지원금 줘’…시청서 행패 부리고 공무원 폭행한 60대 다시 감옥으로   문화일보 12월04일 196
12149   가라출장은 점검 왜 안하는지  [5] 좀 지키자 12월02일 209
12148   '일타강사' 전한길 "공무원에 갑질 마라…나라 망한다"   뉴시스 12월01일 195
12147   행안부 "내년 을지연습 때 사전 예고없이 공무원 불시소집"   연합뉴스 11월30일 198
12146   [기호 1번 이해준·김태성] 공직사회 주4일제 돌파하겠습니다!   [기호 1번] 이해준·김태성 선본 11월29일 194
12145   줍시다 시대에 맞게  [2] 미혼특별휴가 11월29일 206

  1 [2][3][4][5][6][7][8][9][10] [다음 10개 ▶▶]
        
 
  제목 이름 내용 대분류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