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참여마당 > 자유게시판

등록시간: 2023년11월17일    한겨레   홈페이지: -   조회 : 287  
 [단독] 공무원 면접서 “시민단체서 일하지” 비아냥…그리고 ‘불합격’

화성시 9급 공무원 면접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시민단체에서 활동하지 왜 공무원을 하냐”, “너무 소수자, 소수자 하는 것 아니냐”, “공무원이 노조하면 되냐, 안 되냐.”

지난 여름 경기 화성시 9급 공무원 면접에서 한 외부 면접위원이 지원자의 시민단체 이력 등을 문제 삼으며 공무원에 적합하지 않다는 취지로 편향적인 발언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지원자는 면접 전형에서 탈락했고 피해 구제를 받기 위한 방법을 모색 중이다.

지난 7월31일 진행된 경기 화성시 9급 공무원 일반행정 공채 면접시험에 참여한 백아무개(28)씨는 면접에서 공직 동기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백씨는 과거 시민단체 활동을 한 내용을 언급하며 답변을 했지만, 한 헤드헌터 업체 대표인 외부 면접위원으로부터 “시민단체 가서 활동하지 왜 공무원을 하냐”, “너무 소수자, 소수자 하는 것 아니냐”, “역차별 문제가 심각하다” 등의 발언을 들었다고 밝혔다. 이 면접위원은 “공무원이 노조 하면 돼요, 안 돼요?”라는 질문도 했다고 전했다. 백씨는 15일 한겨레에 “노조에 참여할 권리를 미리 입막음하는 듯한 질문을 받았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백씨는 “면접위원이 비아냥거리는 말투와 반말로공직관 자체가 의심스럽다’ 등의 문제 발언을 이어갔다”며 면접위원의 질문 의도가 의심스러웠다고 했다.

백씨는 이런 질문이 나온 1차 면접에서 ‘미흡’ 등급을 받아, 이후 추가 면접을 보게됐지만 재차 ‘미흡’을 받아 지난 8월21일 최종 불합격했다. 백씨는 면접 당시 ‘화성시만의 자원으로 마을기업을 구상하시오’ 주제와 관련해 “시에는 많은 외국인 노동자, 이주민이 거주하고 있다. 이를 시의 인적 자원으로 봐 이를 활용해 어학당이나 외국어 학원 같은 마을기업을 구상했다”고 답변한 뒤, 면접위원의 관련 발언을 들었다고 전했다.

화성시청 쪽은 ‘면접위원의 질문 취지는 달랐다’면서도 앞으로 해당 위원을 가급적 기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화성시청 인사과 담당자는 한겨레에 “외부면접위원이 ‘공무원이 노조 활동을 하면 돼요, 안 돼요?’라는 질문이 있었던 것은 인정하지만, 애초에 지방공무원법에 나오는 공무원의 4대 금지 의무를 물어봤고, 수험생이 답변을 하지 못하자 세부적으로 묻기 위해 해당 질문을 한 거라고 해명했다”고 설명했다.

화성시청은 또 “면접위원의 소명을 들어보면 공무원이 특정 집단이 아니라 전체 시민을 위한 자세를 가지고 일해야 하는데 외국인에 대해서만 그렇게 관심이 많다면, 외국인과 관련된 시민단체나 사설기관에서 일하는게 본인 취지에 맞는거 아니냐는 취지로 질문했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백씨는 불합격 이후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에 면접 때 들은 발언 등을 정리해 진정을 넣었다. 그러나 현장 녹음파일이 없는 상황에서 객관적인 입증이 어려워 인권위가 법리적으로 어렵다는 취지의 의견을 내자, 백씨는 결국 진정을 취하했다. 백씨는 “다른 구제 수단을 알아보기 위해 인권위 진정을 취하했고, 현재로서는 국가배상소송이나 국민신문고 등 다른 방법을 알아보고 있다”고 했다.

                
  의견달기 ※ 최대 영문/한글 포함 500자 까지 등록 가능합니다. 
                                                          
[ 전체 총 : 7197 건 / 현재 1 페이지 / 총 360 페이지 ]
7197   비상근무 미응소 직원은 어떻게 되는건지 아시는분?  [2] 직원 07월24일 298
7196   "내 말 안 들어" 행정복지센터서 난동 부린 민원인…장애 공무원에 폭력   더팩트 07월24일 182
7195   올 신규 공무원 과원 발령…곳간 빈 기초단체, 인건비 걱정   국제신문 07월23일 288
7194   “이 XX야, 내가 누군지 알아?”…폭언 전화받은 공무원, 바로 끊어도 된다   매일경제 07월23일 232
7193   "내년 공무원 보수, 5급 이상 2.5%·6급 이하 3.3% 인상" 권고 결정   뉴시스 07월23일 194
7192   지은죄로 감옥갈것같으니 마지막 발악 전쟁위기만드는 범죄정권   헌법파괴 07월22일 88
7191   통제에도 기어코 침수된 지하차도 들어간 80대, 가까스로 구조   매일신문 07월22일 176
7190   대낮에 야구방망이 들고 무안군청 찾아가 '난동'…막후 실세들 간에 무슨 일 있었나   프레시안 07월22일 118
7189   "왜 이렇게 늦어?" 공무원 손가락 꺾은 민원인 입건   한국경제 07월19일 295
7188   성 상품화 논란 속에 ‘미인대회’ 강행하는 경북 영양군  [1] 서울신문 07월19일 278
7187   악성 민원인 휘두른 ‘쇠지팡이’ 맞은 공무원 피 철철…울주군, 강경대응  [2] 매일경제 07월18일 678
7186   집중호우 피해 못 피한 서천군청 신청사, 호우 관련 대비책 필요   더팩트 07월18일 163
7185   제헌절에 헌법파괴하는 부패정권   독립군 07월17일 63
7184   '음주측정 거부→현행범 체포' 공무원이 승진?…"본인이 안 마셨다해서"   매일신문 07월17일 157
7183   "중앙-지방정부 협조 안돼…공무원 설문서 '협조적' 응답 20%대"   연합뉴스 07월17일 106
7182   8시간 비상근무도 초과or대체휴무 선택 가능하게 해주세요!  [5] 비상근무 07월16일 1436
7181   영동군 재난업무 담당 20대 공무원 숨진 채 발견…경찰 수사   뉴스1 07월16일 217
7180   충성 강요 등 갑질 한 울산 남구 간부공무원 정직   국제신문 07월16일 135
7179   [단독] 내년 공무원 봉급 인상 정부안 나왔다… 2.5~3.2%+저연차 추가 인상  [8] 공생공사 07월15일 1380
7178   '염치 없는' 박경귀 아산시장…당선무효형 선고 뒤 또 해외출장   아이뉴스24 07월15일 101

  1 [2][3][4][5][6][7][8][9][10] [다음 10개 ▶▶]
        
 
  제목 이름 내용 대분류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