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참여마당 > 자유게시판

등록시간: 2021년10월15일    뉴시스   홈페이지: -   조회 : 149  
 '여직원 성추행' 제주 전 고위직 공무원 항소, 형량 2배 늘어…징역 2년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 우장호 기자 = 여직원을 수차례 강제 추행한 혐의를 받는 제주시 전 고위직 공무원이 항소심에서 1심보다 높은 형량을 선고받았다.

제주지법 형사1부(부장판사 방선옥)는 14일 상습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제주시청 전 국장 A씨에게 원심이 선고한 징역 10개월을 파기하고 징역 2년을 선고했다.

또 A씨에게 4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와 아동·청소년 및 장애인 관련 시설에 3년간 취업을 제한하도록 했다.

제주시청 국장으로 일하던 A씨는 지난해 7월부터 여직원인 피해자 B씨를 껴앉는 등의 방법으로 약 6개월간 11차례에 걸쳐 추행한 혐의를 받아 왔다.

1심 재판부는 A씨에게 징역 10개월을 선고했다.

당시 재판부는 "피고인이 30년간 공직생활을 한 고위 공무원임에도 부하 여직원을 추행하는 등 지역사회에도 큰 실망감을 주고, 피해자도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며 양형 사유를 설명했다.

다만 "검찰이 피고인의 범행을 상습적이라고 주장하지만 동종 전과가 없는 등 상습성은 보이지 않는다"면서 "이번 사안의 경우 범행 정도가 극심하지 않은 점도 참작했다"고 덧붙였다.

A씨는 "도민과 동료 공직자에게 실망감을 드려 죄송하다"면서 "수감생활을 하며 반성 중이고, 피해자에게 무릎을 꿇어 사과하고 싶은 마음"이라고 고개를 숙였다. 그는 며칠 뒤 "형량이 무겁다"며 항소했다.

형량은 범죄의 상습성 인정 여부에 갈렸다. 항소심은 A씨의 상습성이 인정된다고 봤다.

항소심 재판부는 "1심에서는 상습이 아니라고 판단했지만 피고인이 지위를 이용해 범행이 용이한 자신의 사무실에서 범행을 수차례 저지르는 등 습벽이 인정된다"고 밝혔다.

또 "같은 부서 직원들에게 피해자의 근무태도에 대해 지적하는 탄원서 제출을 종용하는 등 죄질이 불량하다"며 "피고인이 진지하게 피해자의 고통을 이해하고 반성하는지도 의문"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검찰은 A씨에게 징역 5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1심에서 A씨가 징역 10개월 형을 선고받자 "자신에게 불리한 메신저 대화 기록을 삭제하는 등 증거 인멸을 시도한 정황이 있고, 범죄의 상습성이 인정된다" 항소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woo1223@newsis.com

                
  의견달기 ※ 최대 영문/한글 포함 500자 까지 등록 가능합니다. 
                                                          
[ 전체 총 : 10795 건 / 현재 1 페이지 / 총 540 페이지 ]
10795   7급 국가직 공무원 합격자 889명 발표···평균연령 27.6세, 여성 34.9%   경향신문 11월30일 72
10794   사기 방조·허위공문서 작성 혐의 춘천시 공무원 징역 10개월   뉴스1 11월29일 73
10793   면장 폭행한 고흥지역 이장 경찰 입건   MBC 11월29일 65
10792   부산 해운대구, '민원인 폭행' 구청직원 보호대책 마련   뉴시스 11월29일 118
10791   [제보는 MBC] "나 구의원인데" 뻔뻔한 갑질‥'어린이 보호구역' 주차도   MBC 11월29일 82
10790   고창 백양지구에 땅 산 전북도청 간부 공무원 '송치'   뉴스1 11월26일 53
10789   '극단적 선택한 소방공무원' 유족 "순직 처리 등 신속하게 진행해야"   뉴시스 11월26일 57
10788   "교원 업무 행정실 이관 중단하라"···경기도교육청 교육행정직 반발   서울경제 11월26일 83
10787   [코로나시대 '감정노동' 공무원들]민원인 폭언에 신규발령 두달만에 사표…책상엔 "버티자"   아시아경제 11월26일 96
10786   [뉴스모음] 중구청에 이어 기장군청 점심시간 휴무제 전면시행을 환영하며~   부산본부 11월25일 74
10785   코로나 업무 중 과로사 50대 공무원 '순직' 인정   뉴시스 11월25일 106
10784   음주운전 또 적발된 공무원, 정직 3개월 처분 그쳐…동료들 탄원서 덕?   매일신문 11월25일 64
10783   [뉴스모음] 부당한 선거사무 거부 선언에 대한 언론 기사 모음   부산본부 11월25일 54
10782   ‘공무원 사망’ 직장 갑질이 세대 차이 탓이라는 대전시   한겨레 11월24일 74
10781   [단독] 조폭에 사업 허가 내준 남원시…불법 골재채취에도 ‘수수방관’   더팩트 11월24일 55
10780   '인천 흉기난동' 사건 여경 이어 남성 경찰관도 현장 이탈했다   뉴시스 11월24일 54
10779   고성군 공무원 폭행 피해 속출…소극 대응에 2차 피해   KBS 11월24일 67
10778   기장군, 점심시간 휴무제 내년부터 시행으로 선회   국제신문 11월23일 74
10777   남녀 통합당직 운영에 관한 설문조사 실시계획, 다수결 원칙 ?  [2] 000 11월22일 678
10776     남녀 통합당직 운영에 관한 설문조사 실시계획, 다수결 원칙 ?   지부장 11월24일 313

  1 [2][3][4][5][6][7][8][9][10] [다음 10개 ▶▶]
        
 
  제목 이름 내용 대분류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