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참여마당 > 자유게시판

등록시간: 2021년10월17일    머니투데이   홈페이지: -   조회 : 141  
 "현직 경찰이 자녀 담임 성추행"...전교조 "경찰청·교육청 2차 가해"

삽화=임종철 디자이너 /사진=임종철
삽화=임종철 디자이너 /사진=임종철
현직 경찰관이 자녀의 담임 교사를 성추행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경북지부는 15일 성명을 통해 "현직 경찰관의 담임교사 성추행, 경북도교육청과 경북경찰청은 2차 가해를 중지하고 피해자를 보호할 것"을 촉구했다.

전교조 경북지부는 "지난 6월 현직 경찰관인 가해자는 학교 앞으로 찾아와 자녀의 담임 교사를 성추행했다"며 "피해 교사의 손을 일반적인 악수와 다르게 비상식적인 방식으로 잡고 오랫동안 놓아주지 않고 수 차례 머리카락을 쓰다듬는 등 원치 않는 접촉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학부모가 학생의 교육을 맡은 담임 교사를 성추행한 상황 자체가 문제이다"며 "가해자가 경찰이라는 사실은 더욱 충격이다"고 덧붙였다.

전교조 경북지부는 경북도교육청과 경북경찰청, 피해 교사 학교의 대응 방식도 지적했다. "경북경찰청은 수사협조 공문에 가해자인 경찰의 이름은 익명으로 처리하고 피해 교사의 이름은 그대로 노출했다"며 "사건을 검찰에 송치하면서 손을 잡은 것은 인사의 의미였다는 가해자의 일방적인 주장만을 기재하고 피해자의 진술은 기재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 "피해 교사를 보호하기는커녕 피해 교사에게 행동을 조심할 것과 가해자 집으로 방문하라는 등 더 큰 고통과 상처를 줬다"며 "경찰의 수사 협조에도 관련 서류 제공을 거부하며 한달 동안 수사를 방해했다"고 비판했다.

전교조 경북지부는 "경북도교육청도 피해 교사에 대한 2차 가해에 앞장 섰다"며 "피해 교사는 학교에서 열린 교권보호위원회에 피해 사실 축소와 미흡한 보호 조치에 교육청 차원의 분쟁조정위회 개최를 요구했지만 요구를 철회해 줄 것을 종용했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가해자의 강제추행에 대한 수사와 징계가 시작되자 가해자는 피해 교사가 자녀를 따돌리는 등 차별했다는 등의 민원을 제기했다"며 "이에 경북도교육청은 민원 답변을 학교에 미뤘으며 학교에서는 피해 교사에게 답변을 요구했다"고 했다.

전교조 경북지부는 경북도교육청과 경북경찰청에 가해 경찰관 엄중 징계와 2차 가해 방지 대책, 피해자에게 사과 및 보호·회복 지원 등을 요구했다.

                
  의견달기 ※ 최대 영문/한글 포함 500자 까지 등록 가능합니다. 
                                                          
[ 전체 총 : 10795 건 / 현재 1 페이지 / 총 540 페이지 ]
10795   7급 국가직 공무원 합격자 889명 발표···평균연령 27.6세, 여성 34.9%   경향신문 11월30일 72
10794   사기 방조·허위공문서 작성 혐의 춘천시 공무원 징역 10개월   뉴스1 11월29일 73
10793   면장 폭행한 고흥지역 이장 경찰 입건   MBC 11월29일 65
10792   부산 해운대구, '민원인 폭행' 구청직원 보호대책 마련   뉴시스 11월29일 117
10791   [제보는 MBC] "나 구의원인데" 뻔뻔한 갑질‥'어린이 보호구역' 주차도   MBC 11월29일 82
10790   고창 백양지구에 땅 산 전북도청 간부 공무원 '송치'   뉴스1 11월26일 53
10789   '극단적 선택한 소방공무원' 유족 "순직 처리 등 신속하게 진행해야"   뉴시스 11월26일 57
10788   "교원 업무 행정실 이관 중단하라"···경기도교육청 교육행정직 반발   서울경제 11월26일 83
10787   [코로나시대 '감정노동' 공무원들]민원인 폭언에 신규발령 두달만에 사표…책상엔 "버티자"   아시아경제 11월26일 95
10786   [뉴스모음] 중구청에 이어 기장군청 점심시간 휴무제 전면시행을 환영하며~   부산본부 11월25일 74
10785   코로나 업무 중 과로사 50대 공무원 '순직' 인정   뉴시스 11월25일 106
10784   음주운전 또 적발된 공무원, 정직 3개월 처분 그쳐…동료들 탄원서 덕?   매일신문 11월25일 64
10783   [뉴스모음] 부당한 선거사무 거부 선언에 대한 언론 기사 모음   부산본부 11월25일 54
10782   ‘공무원 사망’ 직장 갑질이 세대 차이 탓이라는 대전시   한겨레 11월24일 74
10781   [단독] 조폭에 사업 허가 내준 남원시…불법 골재채취에도 ‘수수방관’   더팩트 11월24일 55
10780   '인천 흉기난동' 사건 여경 이어 남성 경찰관도 현장 이탈했다   뉴시스 11월24일 54
10779   고성군 공무원 폭행 피해 속출…소극 대응에 2차 피해   KBS 11월24일 67
10778   기장군, 점심시간 휴무제 내년부터 시행으로 선회   국제신문 11월23일 74
10777   남녀 통합당직 운영에 관한 설문조사 실시계획, 다수결 원칙 ?  [2] 000 11월22일 677
10776     남녀 통합당직 운영에 관한 설문조사 실시계획, 다수결 원칙 ?   지부장 11월24일 311

  1 [2][3][4][5][6][7][8][9][10] [다음 10개 ▶▶]
        
 
  제목 이름 내용 대분류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