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 참여마당 > 자유게시판

등록시간: 2022년06월24일    부산일보   홈페이지: -   조회 : 552  
 물갈이된 지자체 신구 구청장 ‘기 싸움’

해운대구 국·과장 등 5명 인사
당선인 측 “무리한 인사” 반발
금정구 작은도서관 개관식
일정 놓고 ‘월권’ 논란 일기도

부산해운대구청 건물 전경 부산해운대구청 건물 전경

6.1 지방선거 결과 단체장 대거 교체를 앞둔 부산 기초지자체 곳곳에서 현직 구청장과 당선인 간 ‘기 싸움’이 불거지고 있다. 구청 내부에서도 조직 개편과 인사의 향방을 주시하며 긴장감이 높아진다.

22일 해운대구청에 따르면 구청은 지난 20일 인사위원회에서 국장과 과장 등 총 5명의 인사를 의결했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낙선한 홍순헌 해운대구청장의 임기를 열흘여 남기고 단행된 인사다.


소식이 알려지자 김성수 해운대구청장 당선인은 즉각 반발했다. 김 당선인은 “당선인 의견이 전혀 반영되지 않은 인사로, 특정인을 승진시키기 위한 무리한 인사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홍순헌 구청장은 “인사위원회는 인사를 최종 결정하는 게 아니라 해당 인물이 적임자라는 판단을 내리는 기구일 뿐이며, 인사 최종 승인은 당선자가 하게 된다”고 반박했다.

금정구에서도 현직 구청장과 당선인 사이 사이 미묘한 ‘기 싸움’으로 논란이 일었다. 김재윤 금정구청장 당선인은 당초 이달 중 예정된 작은도서관 개관식을 취임 이후로 미룰 것을 제안했다가 ‘월권’ 논란이 일자 결국 취소했다. 이에 주민들의 주목이 높은 작은도서관 개관식을 두고 새 구청장과 현 구청장이 ‘치적 다툼’을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김 당선인은 “취임 이후에 개관식을 열 것을 협의해보자는 의사만 전달했을 뿐이었다. 현 청장님이 6월 중 개관 의지가 커 결국 기존 일정대로 진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다음 달 정기 인사를 앞둔 공무원 사회는 조직 개편과 인사 방침의 향방을 두고 촉각을 곤두세운다. 연제구청 내부에서는 순차적으로 승진하는 공직사회 원칙을 타파하는 ‘파격 인사’를 선호했던 이성문 현 구청장의 인사 방식과 달리 주석수 당선인은 기존 관행대로 인사를 진행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에 따라 일부 주요 보직의 교체도 유력하다는 말도 나온다.

부산시공무원노조 홈페이지에도 인사 일정을 묻는 글이 속속 올라오고 있다. 부산의 한 구청 공무원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단체장이 대거 바뀌면서 공무원들이 이번 인사에 특히 더 관심을 보이고 있다. 당선인도 이러한 분위기를 아는 만큼 갈등을 최소화하기 위해 조심스럽게 인사를 진행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김성현 기자 kksh@busan.com , 변은샘 기자 iamsam@busan.com


                
  의견달기 ※ 최대 영문/한글 포함 500자 까지 등록 가능합니다. 
                                                          
[ 전체 총 : 11380 건 / 현재 1 페이지 / 총 569 페이지 ]
11380   "월급 190만원, 여기선 못 살겠다"…서울 떠나는 공무원들   한국경제 08월17일 28
11379   [단독] “과장 2천·국장 3천” 승진 거래 폭로…전 동대문구청장 구속영장   KBS 08월17일 25
11378   합격자명단 나이, 출신학교 전격공개   지시 08월17일 114
11377   6급 공무원 중징계했다가 행정소송 패소한 예산군   디트뉴스24 08월12일 413
11376   공무원 노조, 연내 윤 대통령 신임 투표 검토  [1] 서울경제 08월12일 331
11375   "주민들은 폭우와 힘겹게 싸우는데"…제주 연수 떠난 인천 미추홀구 의원들   매일경제 08월12일 160
11374   회사는 엄연히 일이 우선인곳인데  [3] 일만하기도벅차다 08월11일 933
11373   물난리 속 ‘먹방 인증’ 마포구청장, 주차장법 위반으로 고발 당해   세계일보 08월11일 144
11372   “각종 재난에 ‘비상대기’, 월급은 그대로”…거리 나온 공무원들   이데일리 08월11일 238
11371   [성명] 고 천민우 조합원 위험직무 기각에 따른 성명   공무원노조 08월11일 144
11370   구청장님 전상서  [2] 직원 08월10일 978
11369   밤낮 구분 없는 벨소리에 협박까지…동네북 된 공무원 개인폰   연합뉴스 08월09일 353
11368   190만원으로 애 낳고 집 사라고?…월급통장 사망 추모제 [포토]   한겨레 08월09일 242
11367   [단독] ‘초과근무 부정수급’ 부산시청 공무원, 어떻게 빼돌렸나?   부산일보 08월09일 343
11366   '공무원 왜 하냐'는 소리 나오는 7급 월급…"200만 원이 안되네"   부산일보 08월08일 350
11365   행정복지센터 공무원은 왜 민원인을 때렸나?   KBS 08월08일 464
11364   尹 대통령, “국정운영 구상은 휴가 가서 하겠습니다"   사이다TV 08월08일 124
11363   화순군청 민원실 창구에 6급 팀장들…“주민 만족” “비효율” 시끌  [1] 경향신문 08월05일 652
11362   "부시장 우리가 뽑겠다" 경기도에 반기 든 구리시...행안부 결정은?   한국일보 08월05일 193
11361   그가 과장 승진했다. 기가찬다.   진실 08월04일 825

  1 [2][3][4][5][6][7][8][9][10] [다음 10개 ▶▶]
        
 
  제목 이름 내용 대분류별